기사 (전체 1,087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국내축구] 권오갑 총재 ‘150억 스폰서’ 부정행위? 무슨 내용?
한국프로축구연맹 제11대 총재 선거 과정에서 권오갑 현 총재의 부정행위가 있었다는 주장이 나왔다.선거에 낙선한 신문선(59) 명지대 교수는 16일 종로구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선거를 치른 후 낙선이 확정된 뒤 이 같은 내용을 주장했다. 신 후보는 “나는...
김정희 인턴기자  2017-01-17
[국내축구] 신문선 "프로축구연맹 총재 선거 재출마? 고민 해보겠다"
한국프로축구연맹 제11대 총재선거에 단독 입후보했던 신문선(59) 명지대 기록정보과학전문대학원 교수는 낙선 후 기자회견을 통해 “나는 지지 않았다. 내가 받은 5표는 프로축구 발전에 큰 울림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신문선 교수는 그러나 이어 속내를 털...
박종민 기자  2017-01-17
[국내축구] ‘낙선’ 신문선 “희한한 선거 했다” 논란의 불씨 남긴 불법 정황 제기
그 동안 K리그를 지배해온 인식을 넘기에는 아직 버티고 있는 벽이 너무 높았다. 기업가가 아닌 경기인 출신으로 한국프로축구연맹 총재에 단독 입후보한 신문선(59) 명지대 기록전문대학원 교수가 대의원 찬반 투표에서 신임을 얻지 못했다.신 교수는 16일 ...
정재호 기자  2017-01-17
[국내축구] 단독 출마 신문선, 프로축구 총재 좌절
한국프로축구연맹 총재에 단독 입후보한 신문선 명지대 교수의 임명이 좌절됐다.신 교수는 16일 서울 종로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열린 차기 프로축구연맹 총재 선거에 단독 입후보했으나 전체 대의원 23명 가운데 찬성표 5표를 얻는데 그쳤다. 기권 없이 반대는...
정재호 기자  2017-01-16
[국내축구] '거액의 이적료+연봉' 아드리아노, 중국 갑급리그行
FC서울의 간판 공격수 아드리아노(30)가 중국 갑급리그(2부리그)인 스자좡 융창으로 이적한다.서울은 16일 아드리아노가 중국 갑급리그 소속 스자좡으로 이적한다고 발표했다. 서울 구단은 선수 본인이 더 좋은 조건을 제시한 스자좡으로 옮기고 싶다는 뜻을...
정재호 기자  2017-01-16
[국내축구] 2017 K리그 클래식, 서울-수원간 '슈퍼매치'로 시작
2017 K리그 클래식이 오는 3월 4일을 시작으로 8개월간의 대장정에 들어간다.한국프로축구연맹은 13일 2017 K리그 클래식 경기 일정을 확정해 발표했다. 공식 개막전은 3월 5일 일요일 오후 3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클래식 우승팀 FC서울...
박종민 기자  2017-01-13
[국내축구] 월드컵 본선 48개국 확대, 과연 한국 울고 중국 웃을까
세계인의 축구 축제 월드컵이 오는 2026년부터 대대적으로 변화한다. 국제축구연맹(FIFA)은 지난 10일(한국시간) 이사회를 열고 월드컵 본선 진출국을 현행 32개국에서 48개국으로 확대하는 안건을 만장일치로 통과시켰다. 본선 출전국 확대의 본질은 ...
정재호 기자  2017-01-11
[국내축구] 정몽규 회장 “월드컵 48개국 확대 환영, 열기 확산과 보급”
정몽규 대한축구협회 회장이 국제축구연맹(FIFA)의 월드컵 본선 진출국을 48개국으로 늘린 결정에 대해 환영 의사를 공식적으로 나타냈다.정몽규 회장은 11일 "축구협회는 48개국으로 월드컵 참가팀을 늘린 FIFA 평의회의 결정을 환영한다"며 "전 세계...
정재호 기자  2017-01-11
[국내축구] 월드컵 본선 48개국 체제 확정, 만장일치로 통과
2026년 월드컵부터 본선 참가국이 48개국으로 늘어난다.국제축구연맹(FIFA)은 10일(한국시간) 스위스 취리히의 국제축구연맹(FIFA) 본부에서 평의회 회의를 열고 월드컵 본선 출전 국가 수를 현재 32개국에서 48개국으로 대폭 확대하는 안건을 만...
정재호 기자  2017-01-11
[국내축구] ‘베트남 기성용’ 쯔엉, 베트남 대사관에서 강원FC 입단식
4년 만에 K리그 클래식 무대로 돌아온 강원FC가 베트남의 기성용으로 통하는 미드필더 쯔엉(22) 입단식을 베트남 대사관에서 열었다.강원 구단은 9일 서울 종로구 베트남 대사관에서 팜후이찌 주한 베트남 대사, 조태룡 강원 대표이사가 참석한 가운데 공식...
정재호 기자  2017-01-09
[국내축구] 신문선 단독 입후보 ‘非기업가 핸디캡’ 극복할까
제11대 프로축구연맹 총재 선거에 성남FC 대표이사를 지낸 신문선(59) 명지대 기록정보대학원 교수가 단독 입후보했다. 그 동안 기업 총수들이 도맡았던 관례를 깨고 신 교수가 단독 입후보할 만큼 한국프로축구 수장의 자리가 홀대 받는 데에는 경기 침체 ...
정재호 기자  2017-01-08
[국내축구] ‘총재 단독 입후보’ 신문선 “K리그 개혁하겠다, 직접 영업도 할 것”
한국프로축구연맹 총재 선거에 단독 입후보한 신문선 명지대 교수가 축구계 개혁을 화두로 내세웠다.성남FC 대표이사를 지낸 신문선 교수는 6일 명지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총재 선거 출마를 공식적으로 알리며 상벌 규정 강화, 챌린지 구단 재정 지원책 등의 ...
정재호 기자  2017-01-06
[국내축구] 신문선 교수, 한국프로축구연맹 총재 단독 입후보
전 성남FC 대표이사를 지낸 신문선 명지대 기록정보과학전문대학원 교수가 한국프로축구연맹 총재 선거에 단독으로 입후보했다.축구계에 따르면 신문선 전 대표는 지난 2일 마감한 제11대 프로축구연맹 총재 선거에 단독 후보로 등록을 마쳤다. 연맹은 제10대 ...
정재호 기자  2017-01-06
[국내축구] 최윤겸 “강원FC, 공격 축구로 ACL 이끌겠다”
최윤겸 강원FC 감독이 공격 축구로 비상을 이끌겠단 각오를 내비쳤다.최 감독은 5일 강원도 강릉 씨마크 호텔에서 열린 구단 시무식 및 기자회견에서 "새 시즌 목표는 당연히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진출"이라며 "우리가 투자한 만큼 ...
정재호 기자  2017-01-05
[국내축구] [신년 인터뷰 ②] 조태룡과 잡스, 그리고 젊은이를 향한 조언
조태룡(53) 강원FC 대표이사는 독특한 이력의 소유자다. K리그 클래식에 승격한 강원FC를 책임지기 전까지 5~6개의 직업을 거쳤다. 동종 업계의 회사로 이직한 숫자가 아니다. 전혀 다른 분야의 직업에 뛰어들어 성공가도를 달려왔다. 조 대표는 “이번...
정재호 기자  2017-01-04
[국내축구] [신년 인터뷰 ①]조태룡 강원FC 대표 "난 굶주린 진돗개 같은 느낌"
4년 만에 K리그 클래식으로 돌아온 강원FC 구단이 축구계에 큰 이슈를 불러일으키고 있다. 올 겨울만큼 주목 받았던 때가 있었나 싶을 만큼 승격보다 그 이후의 파격 행보가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선봉에는 2016년 3월 부임한 조태룡(53) 구단 ...
정재호 기자  2017-01-04
[국내축구] K리그 클래식 12개 구단, 전지 훈련은 어디로 떠날까
프로축구 K리그 클래식 12개 구단이 2017년 시즌 본격 준비에 돌입한다.12개 클래식 구단은 구단별로 선수단 소집에 나선 뒤 3일부터 차례로 국내외 전지훈련을 떠난다.지난해 K리그 클래식 챔피언 FC서울 선수단은 3일 오후 괌으로 출국한다. 서울은...
박종민 기자  2017-01-03
[국내축구] 수원 삼성, '전설' 이운재-김태영 영입 '코칭스태프 강화'
프로축구 K리그 클래식 수원 삼성이 팀 '레전드 골키퍼' 이운재(44)와 2002년 한일월드컵 4강 전사 김태영(47)을 나란히 코치로 영입했다.구단은 2일 "수원의 창단멤버로 343경기를 뛰었던 이운재와 2002년 한일 월드컵에서 수비...
박종민 기자  2017-01-02
[국내축구] [해피코리아] K리그 팬들 "홈페이지-앱, 영상ㆍ실시간 서비스 필요"
온라인과 모바일 시대가 되면서 시공을 초월한 콘텐츠 소비가 가능해졌다. 과거에는 가정에서 해당 시간에 TV프로그램을 봐야 했지만, 요즘에는 원하는 시간에 콘텐츠를 다시 보거나 이동하면서도 볼 수 있다. 초고속 인터넷과 스마트폰이 대중화된 덕분이다.플랫...
박종민 기자  2017-01-02
[국내축구] [해피코리아] K리그 한웅수 총장 "스포츠는 체험 상품, 가족 관중 증가 환영"
2016년 K리그 클래식 관중수는 총 180만1,403명(경기당 평균 7,866명ㆍ승강 플레이오프 포함)을 기록했다. 2015년(176만6,378명)에 비해 2% 증가한 수치다. K리그 챌린지가 지난 해 동원한 33만8,423명까지 합하면 약 214만...
정재호 기자  2017-01-02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언론사소개언론윤리공정보도독자문의광고,제휴,콘텐츠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오시는길
(주)한국스포츠경제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2길 7, 서머셋팰리스서울 4층  |  대표전화 : 02)725-6007  |   팩스 : 02)725-39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3577
등록일 : 2015.02.09  |  발행일 : 2015.02.23   |   대표이사·발행인 : 정순표  |  편집인·편집국장 : 송진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진현
Copyright © 2017 한국스포츠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