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934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경마] 서울 최강 외산마 가린다
렛츠런파크 서울에서 26일 제10경주로 치러지는 1등급 경주에 서울 최강 외산마들이 총출동한다. 지난해 최고의 경주마에 주어지는 ‘2016 연도대표마’ 타이틀을 거머쥔 ‘클린업조이’도 출사표를 던졌다. 클린업조이를 뛰어넘을 새로운 주인공이 탄생할지가 ...
김성환 기자  2017-02-23
[경마] [경마예상-서울] 오영열 짜릿한 경마(25일ㆍ토)
▲ 3경주(1000m)승군에 걸려있는 11번 대승비법의 선전이 기대된다. 선두력 앞세울 10번 뉴하이타임, 강단 있는 4번 서울볼트, 현군 적응 마친 7번 슈마가 후착권이다. 11-10-4-7▲ 5경주(1300m)걸음 늘고 있는 마필들의 대결. 김양선...
편집자  2017-02-23
[경마] [경마예상-서울] 마박사 베팅전략(25일ㆍ토)
대부분 경주가 다소 능력우열이 드러난 편성이다. 아침저녁으로 기온차가 커 접전경주는 고배당 전략이 필요하다. 고배당 경주는 6ㆍ7ㆍ8ㆍ10경주.▲ 2경주(1200m)한 수 위 전력 갖춘 5번 호크데이가 축마다. 걸음변화 보이고 있는 8번 안양퓨마, 6...
편집자  2017-02-23
[경마] [경마예상-부산] 오영열 짜릿한 경마(24일ㆍ금)
▲ 2경주(1200m)고가의 마필로 직전 거리적응에 아쉬움을 남긴 10번 아임아델의 선전이 기대된다. 코스이점 가진 2번 초동특급, 공백 있지만 기본기 탄탄한 5번 리사, 출발이점 좋은 1번 투투킹덤이 후착권이다. 10-2-5-1▲ 6경주(1300m)...
편집자  2017-02-23
[경마] [경마예상-제주] 제주마짱 돌무치(25일ㆍ토)
▲ 1경주(900m)휴양 후 적응기 거친 9번 신의군대의 입상이 유력하다. 5번 새암, 4번 무한승자, 1번 완성작의 도전이 예상된다. 9-5-4-1-6▲ 2경주(1000m)휴양 후 마체완성도 높아졌고 힘이 차있는 7번 상승전력의 입상이 유력하다. 9...
편집자  2017-02-23
[경마] [경마예상-제주] 제주마짱 돌무치(24일ㆍ금)
▲ 1경주(800m)데뷔 전에서 여유 있는 걸음 보인 9번 월드트레인의 입상이 유력하다. 조교상태 양호한 5번 백년지기, 8번 리얼킹, 1번 파란마음의 도전이 예상된다. 9-5-8-1-7▲ 2경주(800m)연일 강조교하며 걸음 늘리고 있는 3번 영웅군...
편집자  2017-02-23
[경륜] '자력형' 강급자 ‘믿을맨’으로
시즌 초반 경륜은 혼전양상이다. 특히 기량 차이가 크지 않은 선발급과 우수급에서는 이런 양상이 더 짙다. 상위 등급에서 내려 온 강급자들과 신인들이 한꺼번에 출전하다 보니 결과예측이 쉽지 않다.경륜 선수들은 성적과 기량에 따라 가장 하위단계인 선발급,...
김성환 기자  2017-02-23
[경륜] 이현구ㆍ박병하ㆍ성낙송…올 첫 대상경륜 '최강자' 총출동
스포츠서울배 대상경륜이 24일부터 26일까지 경기도 광명 스피돔에서 열린다. 올 시즌 경륜 판도를 가늠할 수 있는 첫 빅매치에 팬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이번 대회는 특선급은 토너먼트 방식으로, 우수급과 선발급은 각각 1, 2일차 성적을 합산해 상위...
김성환 기자  2017-02-23
[경마] "메니피의 100억 정기 받으시오"
한국경마의 독보적인 씨수말(씨를 받기 위해 기르는 수말) ‘메니피’가 교배를 시작했다.한국마사회가 2009년 약 40억원의 몸값을 지불하고 미국에서 들여온 메니피는 현재 전북 장수에 위치한 마사회 장수목장에 머물고 있다. 마사회는 6월 30일까지 경주...
김성환 기자  2017-02-23
[경마] 두바이서 '한국 경마' 떨치고…
두바이월드컵 원정에 나선 5두의 한국대표 경주마 가운데 ‘디퍼런트디멘션’과 ‘서울불릿’이 두바이월드컵 카니발을 끝으로 지난 22일 귀국했다.지난달 5일부터 이달 23일까지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 메이단 경마장에서 열린 두바이월드컵 카니발은 ‘경마...
김성환 기자  2017-02-23
[경마] '2016 최우수 조교사' 송문길 조교사, 통산 100승 달성
2016 최우수 조교사에 이름을 올린 송문길 조교사가 지난 18일 경주에서 개인 통산 100승을 달성했다.이날 렛츠런파크 서울 제10경주(1700m)에 출전한 송 조교사 마방(40조) 소속 ‘검빛강자’가 1위로 결승선을 통과하며 그에게 100승을 안겼...
김성환 기자  2017-02-23
[경마] 경마전문 팟캐스트 ‘트리플크라운’ 첫 방송 시작
경마전문 팟캐스트 ‘트리플크라운’이 최근 첫 방송을 시작했다.한국마사회는 2015년 첫 선을 보였던 총 55편의 기획 팟캐스트 방송 ‘마(馬)구잡이’에 대한 호응에 힘입어 2월부터 고품격 경마방송 ‘트리플크라운’을 제작해 매주 목요일 오후 6시 ‘팟빵...
김성환 기자  2017-02-23
[경륜] [경륜예상] 송종국 마지막 한바퀴(24일ㆍ금)
▲ 선발 1경주22기 신예 6번 김용태, 강급자 2번 강양한이 경합을 벌이는 경주. 중심 선수를 선택하는 것이 관건. 힘으로 경기를 조율할 수 있는 6번의 선전이 기대된다. 6-2가 주력. 6번 후미를 노릴 수 있는 3번 강동국을 묶는 전략인 6-3은...
편집자  2017-02-23
[경정] 김동민, 벌써 6승…부활 ‘시동’
김동민이 경정 시즌 초반 부활의 신호탄을 쏘아 올리고 있다.김동민은 올 시즌 강력한 1턴 전개로 4회차 경주가 끝난 현재 6승을 기록하며 다승부문 1위에 올라있다. 2015년 1승, 지난해 4승에 그쳤던 것과 비교하면 놀라운 성적이다. ...
김성환 기자  2017-02-21
[경륜] 경륜 선수들, 경주 품질 높인다
경륜선수들이 경륜경주 품질향상을 위해 발벗고 나섰다.(사)한국경륜선수회는 최근 경기도 광명 스피돔 광명홀에서 경륜경주 품질향상위원회 위원 위촉식을 개최하고 조영소(7기ㆍ40세) 위원장을 포함해 30명의 선수들을 위원으로 위촉했다. 부위원장은 이유진(7...
김성환 기자  2017-02-21
[경마] 마사회, 승마 부정적 이미지 해소 앞장
한국마사회가 승마의 부정적 이미지 해소에 발 벗고 나섰다.마사회는 최근 승마 관련 부정적 이슈로 인한 승마 이미지 왜곡, 국민의 승마 참여 의향 위축 등을 해소하기 위해 유소년 승마 사례를 공모하고 승마보급과 말 산업 전문 인적자원 양성을 위한 학생승...
김성환 기자  2017-02-21
[경마] [인사] 한국마사회
■ 전보◇ 지역본부장△서울지역본부장 고중환 △부산경남지역본부장 최원일 △제주지역본부장 정형석◇ 권역본부장△북부권역본부장 겸 강북문화공감센터장 윤각현 △동부권역본부장 겸 분당문화공감센터장 박진국 △남부권역본부장 겸 대전문화공감센터장 안계명◇ 실ㆍ처장△비...
김성환 기자  2017-02-21
[경마] [경마예상-서울]오영열 짜릿한 경마(18일ㆍ토)
▲ 3경주(1200m)약체 만난 3번 리드퀸의 설욕전이 기대된다. 빠른 순발력으로 경주를 주도할 것으로 보인다. 강단 있는 12번 정안킹덤, 데뷔전 나서는 2번 하얀민들레, 직전 걸음변화 보인 7번 봄비스킹이 후착권이다. 3-12, 2, 7.▲ 5경주...
편집자  2017-02-16
[경마] [경마예상-서울] 마박사 베팅전략(18일ㆍ토)
대부분 경주가 다소 능력우열이 드러난 경마다. 가벼운 주로가 예상돼 기습마가 강한 고배당을 터트를 가능성이 있다. 순발력이 좋은 말을 잘 관찰할 필요가 있다. 고배당 경주는 4ㆍ5ㆍ8ㆍ12경주이다.▲ 1경주(1000m)문세영 기수가 기승하는 3번 스위...
편집자  2017-02-16
[경마] 마사회 "불법경마 뿌리 뽑는다"
한국마사회가 불법사설경마 근절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제보를 독려하기 위해 올 들어 신고포상금을 최대 1억원으로 올렸다. 불법사설경마 근절을 위해 마사회가 운영 중인 신고포상금은 ‘단속시점의 당일 단속금액’과 ‘단속인원 중 ...
김성환 기자  2017-02-16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언론사소개언론윤리공정보도독자문의광고,제휴,콘텐츠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오시는길
㈜한국뉴미디어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2길 7, 서머셋팰리스서울 4층  |  대표전화 : 02)725-6007  |   팩스 : 02)725-39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3577
등록일 : 2015.02.09  |  발행일 : 2015.02.23   |   대표이사·발행인 : 임춘성  |  편집인·편집국장 : 송진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진현
Copyright © 2017 한국스포츠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