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40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엔터테인먼트] [빅콘] ‘마약’ 탑보다 소속사 YG 관리 부실 ‘책임’
가정의 아이가 잘못을 저지르면 부모의 책임이 뒤따른다. 연예계도 마찬가지. 스타의 일탈을 두고 소속사는 도의적인 책임 수습이 의무다. 더욱이 범법을 저지른 행위가 있다면 소속 연예인에 대한 이미지 추락 방지는 물론 불미스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관리 ...
이현아 기자  2017-06-21
[사회/문화] [빅콘] 공공 일자리 추경 '제자리', 엇갈린 민심 "동의하지만…"
문재인 정부가 추진하는 공공 일자리 창출 정책이 때 아닌 암초에 부딪혔다. 일자리 창출을 위해 11조2,000억원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을 편성했지만 야당의 반발로 발목이 잡힌 상황이다. 자유한국당·국민의당·바른정당 등 야 3당은 공무원 증원에 ...
채성오 기자  2017-06-14
[프로야구] [스포비즈 빅콘] 김성근 사퇴, "잘 했다" 51.6%-"희생양" 48.4% 팽팽
노무현 전 대통령의 8주기와 박근혜 전 대통령의 첫 재판 출석에 온 국민의 관심이 쏠렸던 지난 5월23일, 프로야구에서도 깜짝 놀랄 만한 빅 뉴스가 터졌다.김성근(75) 한화 감독의 전격 사퇴였다. 한화 구단은 이날 김성근 감독이 먼저 사의를 밝혀 이...
신화섭 기자  2017-06-07
[프로야구] [스포비즈 빅콘] 삼성-한화 '벤치클리어링', 팬 반응 '긍정 52-부정 48' 팽팽
지난 21일 KBO리그에서는 근래 보기 드문 ‘난투극’이 펼쳐졌다. 대전에서 열린 삼성-한화의 경기에서 빈볼 시비로 양팀 선수단이 벤치클리어링을 벌여 서로 주먹과 발길질을 주고 받는 볼썽사나운 장면이 연출됐다.한국야구위원회(KBO)는 지난 23일 상벌...
신화섭 기자  2017-05-26
[사회/문화] [빅콘] 비정규직 제로화, 의외로 팽팽한 국민 여론 ‘58:42’
문재인 대통령이 선언한 공공부문의 ‘비정규직 제로화’ 바람이 민간 기업으로 확산되고 있다. 실제로 인천공항공사를 찾은 문 대통령은 “비정규직 인력 1만명을 올해 안에 정규직화 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새 정부의 기조가 비정규직 차별 폐지로 굳어진 만큼...
채성오 기자  2017-05-24
[사회/문화] [빅콘] 국민 88% "사드 비용 지불 절대 안돼", 그래도 12%는…
한반도의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 사드) 배치가 본격화된 가운데 도날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사드 비용 청구 관련 발언이 논란에 휩싸였다.지난달 27일 트럼프 대통령은 로이터와 인터뷰에서 “사드는 10억달러 시스템”이라며 “한국이 사드 비용을 ...
채성오 기자  2017-05-11
[사회/문화] [빅콘] '밑빠진 독 물 붓기'…"대우조선 지원, 91%는 비판적"
대우조선해양에 대한 회생절차가 점차 윤곽을 드러내고 있지만 국민들의 반응은 여전히 싸늘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들은 대우조선해양 사태에 대해 어떤 생각을 갖고 있을까.한국스포츠경제는 대우조선해양 사태에 대한 국민들의 반응을 알아보기 위해 빅데이터 분석...
채성오 기자  2017-04-20
[국내축구] [스포비즈 빅콘] 유임됐지만... "슈틸리케에 여전히 불만" 71% 압도적
울리 슈틸리케(63•독일) 축구대표팀 감독이 분주한 행보를 보이고 있다. 그는 유럽파 선수들에 대한 현지 점검을 마치고 13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한다. 이어 이번 주말부터는 국내 프로축구 K리그 경기장을 돌며 태극전사들의 경기력과 컨디...
신화섭 기자  2017-04-13
[사회/문화] [빅콘] 국민 절반 이상 "사드 필요, 中 보복에 맞서야"
정부가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 사드) 배치를 결정한 이후 중국의 보복성 수위가 높아지고 있다.대중국 무역 의존도가 높은 산업은 벌써 매출과 영업에 타격을 입었고 신규 상품 출시에도 제동이 걸린 상태다. 직접적인 피해를 벗어난 국내 기업들도 제...
채성오 기자  2017-03-29
[사회/문화] [빅콘] 대통령 탄핵 그는 알았을까? 국민들 대부분 "민주주의 승리"
헌정 사상 유례없는 현직 대통령 탄핵이 결정되면서 국민적 관심이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쏠리고 있다. 지난 10일 헌법재판소(헌재) 8인의 재판관은 '전원 만장일치' 결정으로 대통령 탄핵을 결정했다.파면당한 박근혜 전 대통령은 정식 임기를...
채성오 기자  2017-03-23
[엔터테인먼트] [스포비즈 빅콘] ‘전역’ 김현중 연예계 복귀 가능할까? 긍정 43%ㆍ부정 57%
잘 나가는 한류스타에서 전 여자친구와의 각종 송사로 바람 잘 날 없던 김현중이 지난달 11일 전역했다.김현중은 아시아를 호령하던 한류스타로 당당히 군대에 입대했지만 전 여자친구와의 폭행 트러블부터 임신, 유산, 출산까지 여느 스타라면 한 번도 휘말리기...
이현아 기자  2017-03-09
[스포츠종합] [스포비즈 빅콘] '손연재 은퇴' 엇갈린 팬 반응... 긍정 48%, 부정 52%
지난 달 국내 스포츠 팬들은 갑작스러우면서도 안타까운 뉴스 하나를 접해야 했다. ‘리듬체조 요정’ 손연재(23•연세대)의 전격 은퇴 소식이었다.그의 소속사 갤럭시아SM은 2월18일 “손연재가 국가대표 선발전에 참가하지 않기로 했다”며 “동시에...
신화섭 기자  2017-03-03
[사회/문화] [빅콘] 탄핵 찬반 두고 맞불 촛불-태극기, 당신의 생각은?
박근혜 대통령 탄핵과 박영수 특별검사팀의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 수사가 진행중인 가운데, 지난 18일 서울 도심에서는 촛불집회와 이에 맞서는 태극기집회가 열렸다.서울 광화문 광장에서는 ‘박근혜 정권 퇴진 비상국민행동(퇴진행동)’이 주최하는 촛불집회가 열...
채성오 기자  2017-02-23
[프로야구] [스포비즈 빅콘] 이대호 복귀 팬심은? '환영 69%'-'150억원 적당 68%'
설날 연휴를 앞둔 지난 1월24일, KBO리그를 뒤흔든 ‘빅 뉴스’가 터졌다. ‘빅 보이’ 이대호(35•롯데)의 귀환이었다.지난 해 미국 시애틀에서 메이저리거로 뛴 이대호는 이날 롯데와 FA(프리에이전트) 계약을 하며 6년 만에 친정팀에 전격...
신화섭 기자  2017-02-14
[사회/문화] [빅콘] 꽉 막힌 귀성길 설 연휴, 먹는 재미만 남았다
올해 설은 유독 힘들었다는 말이 들린다. 주말과 완전히 겹쳐서 4일에 불과한 연휴. 궂은 날씨로 얼어붙은 도로. 여기에 오랜 경기 침체로 더 얇아진 지갑. 그래도 하늘 높은 줄 모르고 치솟는 물가. 설 연휴 오랜만에 만난 가족들 얼굴에 그늘이 끼어있던...
김재웅 기자  2017-02-01
[경제일반] [빅콘] 자영업자의 또 다른 한숨 "차고 넘친다"
자영업자들의 한숨이 끊이질 않는다. 경기 침체로 인한 소득 감소와 갈수록 치열해지는 경쟁 구조 때문이다.실제로 통계청이 발표한 ‘종사자 지위별 취업자 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기준 자영업자는 전년 동기 대비 14만명 늘었다. 이는 2012년 3...
채성오 기자  2017-01-20
[엔터테인먼트] [빅콘] 박보검-아이유, 동갑내기 닭띠스타 제일 잘 나가!
닭띠 해 내가 제일 잘 나가!1993년 동갑내기 배우 박보검과 아이유가 2017년 정유년(丁酉年)을 가장 빛낼 닭띠 스타로 꼽혔다.한국스포츠경제는 빅데이터 분석업체 리비와 함께 닭띠(1969년생ㆍ1981년생ㆍ1993년생) 스타 100명의 이름으로 온라...
이현아 기자  2017-01-13
[가요/음반] [빅콘]지상파 3사 가요축제, KBS가 웃고 세븐틴에 놀랐다!
KBS가 웃고, 세븐틴이 떴다.한국스포츠경제가 빅데이터 분석업체 리비와 함께 온라인 버즈량으로 연말 지상파 3사가 주최한 가요특집 행사의 인기도를 분석했다. 3사 중 가장 먼저 스타트를 끊었던 SBS의 ‘SAF 가요대전’을 시작으로, ‘KBS 가요대축...
이현아 기자  2017-01-04
[사회/문화] [빅콘] 최순실 국정농단 청문회, 국민 분노 키웠다
대통령 탄핵안 표결 시기와 맞물렸던 ‘최순실 국정농단 청문회’가 어느덧 6차까지 진행됐다. 국회를 떠들썩하게 만들었던 1차 대기업 총수 소환부터 ‘구치소 청문회’로 불린 6차 청문회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증인과 참고인들이 모습을 드러냈다.이 과정에서 김...
채성오 기자  2016-12-28
[사회/문화] [빅콘] 탄핵안 가결 후 박 대통령 퇴진 여론 고조
지난 9일 탄핵안 표결이 가결된 이후 박근혜 대통령 퇴진을 요구하는 국민 여론이 더욱 고조되고 있다.세 차례의 대국민 담화를 거치면서 대통령 퇴진에 대한 의견은 더욱 커졌고 새누리당의 탄핵안 결정에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로 299명의 국...
채성오 기자  2016-12-14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언론사소개언론윤리공정보도독자문의광고,제휴,콘텐츠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오시는길
㈜한국뉴미디어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2길 7, 서머셋팰리스서울 4층  |  대표전화 : 02)725-6007  |   팩스 : 02)725-39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3577
등록일 : 2015.02.09  |  발행일 : 2015.02.23   |   대표이사·발행인 : 임춘성  |  편집인·편집국장 : 송진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진현
Copyright © 2017 한국스포츠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