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14건) 제목보기제목+내용
[프로야구] [해피 코리아] 야구장 키워드 "가족-열심-치킨-응원가"
“나는 행복합니다. 나는 행복합니다. ○○○라 행복합니다.”“△△ 없이는 못 살아. △△ 없이는 못 살아. 정말 정말 못 살아.”KBO리그 경기가 열리는 프로야구장에서 자주 들을 수 있는 팀 응원가다. 대중가요를 개사해 팀 이름을 넣었다. 관중석을 메...
신화섭 기자  2016-09-06
[프로야구] [해피 코리아] '탈(脫) 스트레스'에서 행복을 찾다
행복한 삶은 누구나 바라는 바다. 그러나 우리의 삶은 행복과는 거리가 멀다.행복하기 위해 끝없이 배우고 적성에 맞는 직업과 소일거리를 찾아 헤매지만 이만하면 행복하다고 느끼는 사람은 극히 드물다.행복은 신기루와 같다. 현대인은 자신이 원하는 욕구와 욕...
방민준 행복 에디터  2016-09-06
[프로야구] [해피 코리아] 팬 설문 '져도 좋다, 열심히만 해 다오' 23.9% 1위
행복의 조건은 무엇일까.급속한 산업화에 따른 우리 사회의 부작용 중 하나로 성과지상주의가 꼽힌다. 과정보다는 결과가 중요하고, 성공을 거둬야만 행복해질 수 있다는 의식이다.그러나 우리 국민, 적어도 야구 팬들은 이런 생각이 조금씩 바뀌고 있다. 한국스...
신화섭 기자  2016-09-07
[프로야구] [해피 코리아] '선두' 두산-'10위' kt, 팬 행복지수는 공동 1위
행복은 성적 순이 아니었다.한국스포츠경제는 글로벌 정보분석 기업 닐슨코리아와 함께 프로야구 팬들을 대상으로 응원구단별 ‘야구행복지수’를 조사했다. 그 결과 팬들의 행복도는 팀 순위와 사뭇 달랐다. KBO리그 선두를 질주하는 두산과 최하위에 머물러 있는...
신화섭 기자  2016-09-07
[프로야구] [해피 코리아] 롯데 팬 84% "야구 관람 자체가 행복하다"
야구 팬 10명 중 7명은 야구 경기를 관람하는 자체에서 행복감을 느끼고, 절반은 야구가 자신의 행복에 영향을 미친다고 생각하고 있다.야구를 통해 느끼는 행복감의 정도를 8개 항목에 걸쳐 설문한 결과, 대다수의 팬들은 야구를 단순한 스포츠가 아니라 일...
신화섭 기자  2016-09-07
[프로야구] [해피 코리아] "이승엽 덕분에 행복하다"
삼성 이승엽(40)의 애칭은 ‘국민타자’다. 2003년 56홈런을 날려 당시 한 시즌 아시아 최다 홈런 신기록을 세울 때 소속팀인 삼성은 물론 전국적인 팬들의 관심을 끌어 모으며 붙여진 별명이다.13년의 세월이 흘렀어도 이승엽의 인기는 변함이 없었다....
신화섭 기자  2016-09-08
[프로야구] [해피 코리아] 응원팀 힘들게 한 상대선수 '니퍼트'
학창 시절 놀긴 같이 놀았는데 시험을 보면 성적은 나보다 잘 나온다. 직장 동료와 늦게까지 술을 마셨는데 나보다 먼저 출근한다. 취미 활동을 같이 시작했는데 터득 속도가 나보다 빠르다. 살다 보면 주위에 이런 사람이 꼭 한 명씩은 있다.야구 팬들도 같...
김지섭 기자  2016-09-08
[프로야구] [해피 코리아] NC-롯데 팬들 "야구 볼 때 팀 승패에 가장 관심"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니다”, “야구 몰라요”, “야구는 9회말 투 아웃부터.”미국 메이저리그 명예의 전당에 오른 포수 요기 베라의 명언, 지난 8일 세상을 떠난 하일성 전 해설위원의 어록, 그리고 야구계 격언이다. 야구는 어느 종목보다도 마지막까...
김지섭 기자  2016-09-11
[프로야구] [해피 코리아] '응원가'에 가장 행복, '욕설'은 이제 그만
야구장 관중석에는 늘 흥이 넘친다. 응원팀이 이겼을 때는 물론이고, 지고 있더라도 함성과 음악이 멈추지 않는다. TV 중계로 야구를 볼 때는 느낄 수 없는 행복이 그 곳에 있다.‘야구를 관람할 때 가장 즐거운 응원문화’에 대해 팬들은 ‘응원가(26.4...
신화섭 기자  2016-09-11
[프로야구] [해피 코리아] '가족과 함께 치킨' 야구장 행복 1순위
야구장을 찾는 팬들은 단지 경기만 보러 가는 것이 아니다. 탁 트인 그라운드를 바라보며 함께 간 사람들과 친목을 다지고 맛있는 음식을 곁들이면서 야구를 보는 재미도 쏠쏠하다.야구 팬들은 누구와 야구장을 가고, 어떤 음식을 먹을 때 행복감을 느낄까. 한...
신화섭 기자  2016-09-11
[프로야구] [해피 코리아] 양해영 KBO 사무총장 "팬 행복 위해 깨끗한 야구를"
2016 KBO리그가 지난 11일 역대 한 시즌 최다 관중 신기록을 수립했다. 이날까지 올 시즌 635경기에 738만4,752명(평균 1만1,630명)의 관중이 입장해 종전 최다인 지난해 736만530명(720경기)을 넘어섰다. 때마침 한국스포츠경제와...
신화섭 기자  2016-09-12
[프로야구] [해피 코리아] 서울 거주자 응원팀 '두산-넥센-LG' 순
이번 설문 조사의 표본수는 응원구단별 50명씩, 총 500명이다. 조사 대상의 연령대는 구단마다 20~40대 각 15명, 50대 5명으로 일치시켰고, 성별도 팀당 남성 34명, 여성 16명씩으로 인원을 똑같이 맞췄다. 특정 구단에 치우치지 않고 좀더 ...
신화섭 기자  2016-09-12
[프로야구] [해피 코리아] kt 제외 9개 팀 팬들 "우리 팀 5강 간다"
포스트시즌은 프로야구의 묘미를 느낄 수 있는 무대다. 내일이 없는 경기로 10개 팀 중 상위 5개 팀이 ‘가을의 전설’을 꿈꾸며 총력전을 펼친다. 이 때는 팬들의 응원 열기도 후끈거려 ‘티켓 구하기 전쟁’도 일어난다.대부분의 팀들이 포스트시즌 진출을 ...
김지섭 기자  2016-09-12
[프로야구] [해피 코리아] 역시 '엘롯기', 팬 스트레스도 가장 높아
'야구에 살고, 야구에 죽는' 팬들에게 응원팀의 성적은 '삶의 질'에도 영향을 미치곤 한다. 응원팀이 잘 나가면 살 맛이 나다가도, 부진에 빠질 때면 분노와 우울을 느끼게 된다. 열렬한 팬일수록 야구가 삶에 차지하는 비중도...
김주희 기자  2016-09-12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언론사소개언론윤리공정보도독자문의광고,제휴,콘텐츠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오시는길
㈜한국뉴미디어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2길 7, 서머셋팰리스서울 4층  |  대표전화 : 02)725-6007  |   팩스 : 02)725-39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3577
등록일 : 2015.02.09  |  발행일 : 2015.02.23   |   대표이사·발행인 : 임춘성  |  편집인·편집국장 : 송진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진현
Copyright © 2017 한국스포츠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