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248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경륜] 경륜경정사업본부, 대학생 SNS 홍보 경진대회 개최
국민체육진흥공단 경륜경정사업본부가 대중과 소통하기 위한 행보에 박차를 가한다.경륜경정사업본부는 지난 17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파크텔에서 대학생 SNS 홍보 경진대회 오리엔테이션을 개최했다.SNS 홍보 경진대회는 교수와 대학생이 한 팀을 이뤄 SNS 활...
김성환 기자  2017-03-23
[경륜] 달라진 제도, 경륜 박진감 높였다
올 시즌 달라진 경주제도가 경륜에 박진감을 불어넣고 있다.경륜은 지난 10회차(17~19일) 경주로 올해 예정된 50회차 경주 중 5분의 1을 치렀다. 달라진 제도로 인한 긍정적인 효과들이 가시화되고 있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분석이다.눈에 띄는 부분 가...
김성환 기자  2017-03-23
[경륜] [경륜예상] 송종국 마지막한바퀴(24일ㆍ금)
▲ 선발 2경주예전 기량 회복해 가고 있는 4번 천호신이 축. 상대 선수로는 4번 앞에서 지구력 승부를 선보일 수 있는 7번 유상용을 꼽을 수 있다. 4-7을 기본으로 노림수는 운영능력 좋은 6번 곽충원을 묶는 4-6.▲ 선발 4경주22기 신예인 1번...
편집자  2017-03-23
[경륜] 경륜 새내기 '찻잔 속 태풍'?
올 시즌 데뷔한 경륜훈련원 22기 선수들에 대한 평가가 냉혹하다. 기대에 못 미치는 성적으로 ‘찻잔 속 태풍’이라는 말까지 나오고 있다.22기는 총 16명이다. 과거에는 한 기수에 25~30명이 데뷔한 것과 비교하면 적은 숫자다. 경륜 선수의 문이 그...
김성환 기자  2017-03-16
[경륜] 체력 고갈ㆍ부상 후유증…노장들 '잔인한 3월'
한때 경륜을 주도했던 노장들이 힘겨운 3월을 보내고 있다. 나이가 들며 체력이 바닥난데다 부상 후유증까지 겹친 결과다.현병철(43), 정성기(48), 허은회(52) 등이 대표적이다. 이들은 경륜 초창기 경륜 최상위 선수등급인 특선급 무대를 주름 잡았던...
김성환 기자  2017-03-16
[경륜] [경륜예상] 송종국 마지막(17일ㆍ금)
▲선발 1경주우수급에서 내려온 1번 김명준, 7번 정성기가 우승 다툼을 벌이는 경주. 이중에서는 연대세력인 2번 박일영의 도움을 받을 수 있는 7번의 선전이 기대된다. 7-1, 2를 기본으로 7번이 아닌 1번이 인정받는 흐름이 될 경우를 대비한 1-2...
편집자  2017-03-16
[경륜] 겨우내 흘린 땀 보상받을 팀은?
3~4월은 경륜 선수들에게 한해 농사를 결정짓는 중요한 시점이다. 광명을 비롯해 부산, 창원 경륜이 모두 운영되는 가운데 본격 체력전이 시작되는 때다. 동계훈련의 결과도 이때부터 나타난다.동계훈련을 알차게 진행한 대표적인 팀으로 유성팀이 꼽힌다. 특히...
김성환 기자  2017-03-09
[경륜] 경륜, 17일 천안서 올 첫 심판 판정 설명회
경륜경주 판정에 대한 고객 이해도를 높이고 궁금증을 해소하기 위한 심판판정 설명회가 열린다.국민체육진흥공단 경륜경정사업본부는 17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3시까지 천안지점 고객홀에서 경륜 고객 100여명을 대상으로 심판판정 설명회를 개최한다.올해 처음...
김성환 기자  2017-03-09
[경륜] [경륜예상] 송종국 마지막 한바퀴(10일ㆍ금)
▲ 선발 2경주1번 이성민, 5번 한상진이 우승 다툼을 벌이는 경주. 이 중에서는 22기 신예인 1번이 직접 경기를 주도할 공산이 크다. 5번의 역전이 기대되는 5-1을 추천한다. 5번 후미를 마크할 2번 이한성을 묶는 전략인 5-2는 노림수.▲ 선발...
편집자  2017-03-09
[경륜] 김태한ㆍ황준하 올 시즌 신인 최초 특별승급
올 시즌 데뷔한 22기 경륜 신인들 가운데 특별승급자가 처음 나왔다.주인공은 김태한(24세), 황준하(26세)다. 두 선수는 지난달 26일 광명과 창원 경주에서 각각 우승을 차지하며 선발급에서 우수급으로 특별승급했다.특별승급은 3회차 경주 기간, 연속...
김성환 기자  2017-03-02
[경륜] [경륜예상] 송종국 마지막 한바퀴(3일ㆍ금)
▲ 선발 1경주압도적인 경기력을 보유한 7번 김종훈이 축. 도전세력은 1, 3, 5번을 꼽을 수 있다. 이 가운데 7번 후미를 공략할 수 있는 5번 강성배에 집중한다. 7-5를 주력으로 노림수는 자력 승부 능력을 갖춘 1번 이재태를 염두에 둔 7-1....
편집자  2017-03-02
[경륜] 성낙송 생애 첫 대상경주 우승…시즌 초반 기선제압
성낙송이 생애 처음으로 대상경륜에서 우승했다. 이로써 성낙송은 시즌 초반 기선제압에 성공했다.성낙송은 지난달 26일 경기도 광명 스피돔에서 열린 제23회 스포츠서울배 대상경륜 결승에서 1위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이날 경주는 올 시즌 열리는 첫 빅매치로...
김성환 기자  2017-03-02
[경륜] 스포원 부산경륜 3일 스타트…최고 선수 총출동
스포원 부산경륜이 3일 개장한다.부산지방공단스포원은 이날 부산 금정경륜장에서 첫 자체 경주를 시작으로 2017년 힘찬 레이스에 시동을 건다.개장경주는 3일부터 5일까지 3일간 진행된다. 이 기간 매일 20개 경주가 정오부터 오후 7시 55분까지 열린다...
김성환 기자  2017-03-02
[경륜] 경륜경정사업본부, 불법 사설 경주 뿌리 뽑는다
국민체육진흥공단 경륜경정사업본부는 지난 26일 경기도 광명 스피돔에서 제2기 불법 사설경주 감시 민간 모니터링단 ‘클린-e’ 위촉식을 진행했다.제2기 모니터링단은 연말까지 사설경주 사이트, 홍보글 적발 및 차단 등 전방위적인 불법 사설경주 감시 활동을...
김성환 기자  2017-02-28
[경륜] '자력형' 강급자 ‘믿을맨’으로
시즌 초반 경륜은 혼전양상이다. 특히 기량 차이가 크지 않은 선발급과 우수급에서는 이런 양상이 더 짙다. 상위 등급에서 내려 온 강급자들과 신인들이 한꺼번에 출전하다 보니 결과예측이 쉽지 않다.경륜 선수들은 성적과 기량에 따라 가장 하위단계인 선발급,...
김성환 기자  2017-02-23
[경륜] 이현구ㆍ박병하ㆍ성낙송…올 첫 대상경륜 '최강자' 총출동
스포츠서울배 대상경륜이 24일부터 26일까지 경기도 광명 스피돔에서 열린다. 올 시즌 경륜 판도를 가늠할 수 있는 첫 빅매치에 팬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이번 대회는 특선급은 토너먼트 방식으로, 우수급과 선발급은 각각 1, 2일차 성적을 합산해 상위...
김성환 기자  2017-02-23
[경륜] [경륜예상] 송종국 마지막 한바퀴(24일ㆍ금)
▲ 선발 1경주22기 신예 6번 김용태, 강급자 2번 강양한이 경합을 벌이는 경주. 중심 선수를 선택하는 것이 관건. 힘으로 경기를 조율할 수 있는 6번의 선전이 기대된다. 6-2가 주력. 6번 후미를 노릴 수 있는 3번 강동국을 묶는 전략인 6-3은...
편집자  2017-02-23
[경륜] 경륜 선수들, 경주 품질 높인다
경륜선수들이 경륜경주 품질향상을 위해 발벗고 나섰다.(사)한국경륜선수회는 최근 경기도 광명 스피돔 광명홀에서 경륜경주 품질향상위원회 위원 위촉식을 개최하고 조영소(7기ㆍ40세) 위원장을 포함해 30명의 선수들을 위원으로 위촉했다. 부위원장은 이유진(7...
김성환 기자  2017-02-21
[경륜] ‘괴물 신인’ 최래선 선전 이어갈까
18일 경기도 광명 스피돔에서 개최되는 경륜 우수급 신인 특별경주(광명 11경주)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기수 대항전 성격의 이벤트 경주로 공태욱ㆍ강진원ㆍ황정연ㆍ성정환(이상 21기), 최래선ㆍ김희준ㆍ강준영(이상 22기) 등 7명의 경륜 ‘막내’들이 참...
김성환 기자  2017-02-16
[경륜] [경륜예상] 송종국 마지막 한바퀴(17일ㆍ금)
▲ 선발 1경주3, 5, 6번이 삼파전을 이루는 경주. 비슷한 기량의 선수들이라 축 선택이 쉽지 않다. 힘으로 경기를 조율할 수 있는 22기 신예 6번이 유리해 보인다. 6-3, 5를 기본으로 노림수는 3-5, 7.▲ 선발 3경주1번 윤성준, 2번 오...
편집자  2017-02-16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언론사소개언론윤리공정보도독자문의광고,제휴,콘텐츠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오시는길
㈜한국뉴미디어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2길 7, 서머셋팰리스서울 4층  |  대표전화 : 02)725-6007  |   팩스 : 02)725-39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3577
등록일 : 2015.02.09  |  발행일 : 2015.02.23   |   대표이사·발행인 : 임춘성  |  편집인·편집국장 : 송진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진현
Copyright © 2017 한국스포츠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