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148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경정] 5월 ‘황금연휴’ 미사리 경정공원 즐길거리 풍성
국민체육진흥공단 경륜경정사업본부는 5월 ‘황금연휴’를 맞아 즐길거리 참 많이 준비했다. 5월2일부터 4일까지 매일 미사리 경정장에서 다양한 이벤트 경주를 진행한다. 어린이날인 5월5일에는 경정공원 일대에서 어린이들을 위한 행사도 이어진다. 경주가 열리...
김성환 기자  2017-04-25
[경정] '경정 여전사' 박정아 생애 첫 대상경정 우승
‘경정 여전사’ 박정아(38)가 지난 20일 열린 올 시즌 첫 대상경정(스포츠월드배)에서 특유의 인빠지기 전략으로 남성 선수들을 따돌리고 챔피언에 등극했다. 데뷔 14년 만에 거머쥔 생애 첫 대상경정 우승이다. 이날 경주에서 2위는 유석현(31), 3...
김성환 기자  2017-04-25
[경정] 미사리 최강 66번 모터 '입상 보증형'
경정에는 ‘기칠인삼(機七人三)’이라는 말이 있다. 경주의 승패를 좌우하는 것은 모터가 70%, 선수 능력이 30%라는 의미다. 경정에서 모터가 차지하는 비중이 매우 크다는 것을 보여주는 대목이다.과거에는 모터 기력이 떨어져도 큰 문제가 되지 않았다. ...
김성환 기자  2017-04-18
[경정] 시즌 첫 대상경정 김효년 김응선 김동민 ‘삼파전’
올 시즌 첫 대상경정(스포츠월드배)이 19일부터 20일까지 경기도 하남 미사리 경정장에서 열린다. 1회차(1월25~27일)부터 11회차(5~6일)까지 성적을 기준으로 평균득점 상위 12명의 선수들이 출전한다. 첫날 예선전을 거쳐 둘째날(15경주) 6명...
김성환 기자  2017-04-11
[경정] '여전사' 박정아 300승 가능한 이유
남녀가 함께 뛰는 스포츠 종목이 흔치 않다. 올림픽 종목에서는 승마가 유일하다. 이는 힘이나 스피드 등 남녀 간 신체적 차이 때문이다.보트를 매개로 이뤄지는 경정은 동등한 조건에서 남녀가 승부를 가린다. 경정은 남성의 파워와 여성의 섬세함이 동시에 필...
김성환 기자  2017-04-04
[경정] 골드 미스ㆍ미스터, 헤비급 대항전…이색 테마경주 관중들 열광
경정 이색 테마경주가 눈길을 끈다.국민체육진흥공단 경륜경정사업본부는 경정의 재미를 높이기 위해 6월 21일까지 매주 수요일 제 13경주를 테마가 있는 경주로 진행하고 있다.지난달 29일 첫 선을 보인 테마경주는 ‘골드 미스 대 미스터’ 경주였다. 35...
김성환 기자  2017-04-04
[경정] 위기관리 탁월 심상철…악조건에서도 맹활약
경정 심상철(35)이 올 시즌 악조건에서도 맹활약하며 이름값을 톡톡히 하고 있다.심상철은 지난해 전체성적, 다승(41승), 상금(역대 최고 1억4,888만원)부문에서 3관왕에 올랐다. 연말에는 최우수선수상을 수상하며 최고의 한 해를 보냈다. 올 시즌에...
김성환 기자  2017-03-28
[경정] “경정 매력 체험하세요!”…22일 명예심판 체험행사 열려
경정을 직접 체험하는 행사가 마련된다.국민체육진흥공단 경륜경정사업본부는 22일 경기도 하남 미사리 경정장에서 일일 명예심판 체험행사를 연다.경륜경정사업본부는 건전한 수상레저스포츠로서 경정의 매력을 알리기 위해 다방면으로 힘을 쏟고 있다. 명예심판 체험...
김성환 기자  2017-03-21
[경정] 경정 ‘고배당’ 속출…미사리 열기 후끈
경정에서 연일 고배당이 나오고 있다.특히 고배당이 좀처럼 나오지 않는 쌍승식(1, 2위 적중)에서도 100배 이상의 초고배당이 속속 터지고 있다.고배당 행진은 쌍승식 평균배당 33.6배를 기록한 지난 7회차(8~9일) 경주에서 절정을 이뤘다. 1일차 ...
김성환 기자  2017-03-21
[경정] 경정 김응선 ‘돌풍의 핵’ 부상
김응선(32)이 경정 ‘돌풍의 핵’으로 주목 받고 있다.최근 경정 판도는 경정훈련원 11기들이 주도하고 있다. 김응선이 이 중심에 있다는 평가다.2012년 데뷔한 11기들은 현재 14명이 선수로 활약 중이다. 이들은 지난해 모두 총 289승을 거뒀다....
김성환 기자  2017-03-14
[경정] 경륜경정사업본부 ‘2017년 사랑나눔 바리스타 교실’ 지원
국민체육진흥공단 경륜경정사업본부가 지역주민을 위한 바리스타 교실을 지원한다.경륜경정사업본부는 경기도 하남시 미사강변종합사회복지관에서 2017 경정 사랑나눔 바리스타 교실을 운영한다. 경정 사랑나눔 바리스타 교실은 하남시 내 지역주민들이 바리스타 자격증...
김성환 기자  2017-03-14
[경정] 시즌 첫 그랑프리 포인트 쟁탈전…'빅 매치' 관문 통과 누구?
올 시즌 첫 개최되는 그랑프리 포인트(GPP) 쟁탈전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제1차 GPP 쟁탈전이 8~9일 경기도 하남 미사리 경정장에서 개최된다.GPP 쟁탈전은 연말에 열리는 경정 최고의 ‘빅 매치’인 문화체육관광부장관배 그랑프리 대상경정(우승상금...
김성환 기자  2017-03-07
[경정] 기광서ㆍ임정택ㆍ이상문 '꼴찌들의 반란'
경정 ‘꼴찌’들의 반란이 거세다.만년 하위권에 처져있던 임정택(30)ㆍ이상문(33)ㆍ기광서(33) 등이 맹활약하며 시즌 초반 이변의 핵으로 부상했다.세 선수는 모두 지난해 하반기 주선보류(출전정지) 처분을 받았다. 이로 인해 6개월 간 경주에 나설 수...
김성환 기자  2017-03-07
[경정] 경정 김종민 제2의 전성기 예고
김종민이 제2의 전성기를 예고하고 있다.시즌 초반 기세가 상당히 매섭다. 차곡차곡 승수를 챙기더니 지난 5회차(2월 22~23일)까지 7승(승률 63.6%)을 거두며 다승부문 1위에 올랐다. 지난 시즌 전체 승수가 15승임을 감안하면 눈에 띄는 상승세...
김성환 기자  2017-03-01
[경정] 김동민, 벌써 6승…부활 ‘시동’
김동민이 경정 시즌 초반 부활의 신호탄을 쏘아 올리고 있다.김동민은 올 시즌 강력한 1턴 전개로 4회차 경주가 끝난 현재 6승을 기록하며 다승부문 1위에 올라있다. 2015년 1승, 지난해 4승에 그쳤던 것과 비교하면 놀라운 성적이다. ...
김성환 기자  2017-02-21
[경정] ‘괴물급’ 신인 주목
시즌 초반 ‘괴물급’ 신인들이 경정에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눈부신 활약으로 존재감을 과시하며 팬들의 눈도장을 찍고 있다. 경륜경정사업본부는 올 시즌 신인들의 실전 적응력을 높이고 팬들에게 신인들의 향후 성장가능성을 엿볼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2월까지...
김성환 기자  2017-02-15
[경정] 경정 ‘미래주역’ 제15기 후보생 20명 훈련원 입학
경정 ‘미래주역’으로 성장할 제15기 후보생들이 경정훈련원에 입학했다. 국민체육진흥공단 경륜경정사업본부는 지난 13일 인천 영종도 경정훈련원에서 후보생 가족과 경정 임직원 등 관계자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15기 경정선...
김성환 기자  2017-02-14
[경정] 복귀 선수 초반 돌풍 어디까지
경정 시즌 초반 ‘복귀 선수’들의 활약이 눈부시다. 지난 시즌 후반기 주선보류(출장정지) 처분을 받았거나 1년 이상 장기 제재를 받았던 이들이 미사리 경정장으로 돌아와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것이다. 예상과 다른 판세다. 주선...
김성환 기자  2017-02-07
[경정] 경정 최초 400승 주인공은?
한국경정 최초 개인통산 400승의 주인공이 누가 될지가 올 시즌 경정의 뜨거운 이슈다. 지난 2회차 경주(지난 1~2일)를 기준으로 391승을 거둔 김종민이 400승 고지에 가장 근접해 있다. 길현태가 382승으로 김종민이 ...
김성환 기자  2017-02-07
[경정] 경정 ‘상금 2억 시대’ 열리나
올 시즌 경정에서 ‘상금 2억 시대’가 열릴까.경정 선수들의 주 수입원은 경주출전에 따른 수당과 순위권 입상 시 받는 상금이다.국민체육진흥공단 경륜경정사업본부는 2002년 경정을 개장한 이후 선수들의 사기를 높이고 이들에게 동기를 부여하기 위해 경주상...
김성환 기자  2017-01-31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언론사소개언론윤리공정보도독자문의광고,제휴,콘텐츠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오시는길
㈜한국뉴미디어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2길 7, 서머셋팰리스서울 4층  |  대표전화 : 02)725-6007  |   팩스 : 02)725-39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3577
등록일 : 2015.02.09  |  발행일 : 2015.02.23   |   대표이사·발행인 : 임춘성  |  편집인·편집국장 : 송진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진현
Copyright © 2017 한국스포츠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