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4,883건) 제목보기제목+내용
[프로야구] KIA 김호령, 6월 마지막 주 ADT캡스플레이 선정
지난 21일 나온 KIA 김호령의 몸을 날린 다이빙 캐치가 6월 마지막 주 ADT캡스플레이로 선정됐다. 26일부터 이틀간 ADT캡스플레이 페이지 내에서 진행된 6월 4주차 투표에서 김호령은 전체 득표율 40%를 얻으며 1위에 올랐다. 이날 KIA-두산...
김주희 기자  2017-06-28
[프로야구] '양의지 대체자' 박세혁 "부담? 어떻게든 이겨낸다"
"왕관을 쓰려는 자, 그 무게를 견뎌라."갑작스럽게 팀의 안방을 책임지게 된 포수 박세혁(27·두산)이 떠올린 말이다. 박세혁은 "부담을 견뎌내야 한다. 어떻게든 이겨내고, 즐기겠다"며 굳은 각오를 전했다.두산은 지난 27일 잠실 SK전을 앞두고 외야...
김주희 기자  2017-06-28
[프로야구] [프로야구 순위] '갓정' 모드 최정, SK 5연승 질주 발판
프로야구 홈런·타점 선두 SK의 최정(30)이 시즌 27번째 홈런을 터뜨리며 팀의 신바람 5연승 질주를 이끌었다. SK 와이번스는 NC, KIA에 이어 단독 3위(41승 1무 32패)에 자리하게 됐다. 최정은 27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7 타...
김의기 기자  2017-06-28
[프로야구] 주축 이탈 두산, 위기를 어떻게 넘길까
위기를 기회로 만들 수 있을까. 부상 악재를 맞은 두산이 갈림길에 섰다.두산은 27일 잠실 SK전을 앞두고 외야수 민병헌(30)과 포수 양의지(30)를 1군 엔트리에서 제외했다. 지난 25일 롯데전에서 몸에 맞는 볼로 교체된 이들은 MRI 검진 결과 ...
김주희 기자  2017-06-28
[프로야구] ‘투수 총력전’ 롯데자이언츠, LG 잡으려 마운드 교체 9번
롯데 자이언츠가 LG 트윈스와 12회 연장 혈투 끝에 승리했다.27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KBO리그 롯데-LG전은 연장에 돌입하자 투수들의 총력전이 이어졌다. 롯데는 선발 포함 투수 10명을 기용해 LG전을 이끌어 갔다. 선발 송승준은 3⅔이닝 동...
김정희 기자  2017-06-28
[프로야구] '10안타 1득점' 득점권 찬스 걷어찬 두산의 3연패
주자가 득점권에만 나가면 방망이가 꽁꽁 얼어 붙었다. 두산이 10안타를 때려내고도 1점을 얻어내는데 그치며 3연패에 빠졌다.두산은 27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SK와 경기에서 1-5로 졌다. 안타는 SK(5개) 보다 5개 많은 10개를 때려냈지만 점수로 ...
잠실=김주희 기자  2017-06-27
[프로야구] '최정의 결정적 한 방' SK, 두산 꺾고 5연승 질주
'홈런 군단' SK가 또 다시 대포를 앞세워 승리를 가져갔다. '홈런 1위' 최정(30·SK)이 또다시 결정적 역할을 해냈다.SK는 27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두산과 경기에서 5-1로 이겼다. 최근 상승세를 타고 있는 SK는...
잠실=김주희 기자  2017-06-27
[프로야구] '홈런에 발목 잡힌' 니퍼트, 연패도 못 끊었다
두산 에이스 니퍼트(36)가 3경기 연속 패전을 떠안았다.니퍼트는 27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SK와 경기에 선발 등판했다. 최근 흐름이 좋지 않았던 만큼 '반등'이 필요한 경기였다. 그는 지난 14일 LG전에서 6이닝 4실점에 그쳤고, 2...
잠실=김주희 기자  2017-06-27
[프로야구] ‘광주 여신’ 김맑음 치어리더 “걸스데이 유라 닮은꼴”
KIA타이거즈 김맑음 치어리더가 화제다.야구장의 꽃 치어리더로 활동하는 김맑음이 야구패들 사이에서 야구계 걸스데이 유라라는 별칭을 얻었다. 유라와 닮은꼴이기도 한 김맑음은 수려한 외모로 KIA 타이거즈 팬들에게 큰 인기를 얻었다.김맑음은 2014년 프...
디지털뉴스팀  2017-06-27
[프로야구] '홈런 1위' 최정, 27번째 홈런은 니퍼트 상대로
'홈런 1위' 최정이 홈런포를 추가했다.최정은 27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두산과의 경기에서 선제 스리런포를 쏘아 올렸다. 그는 3회 1사 1,3루 찬스에서 타석에 들어섰고, 상대 선발 니퍼트의 2구째 직구를 공략해 왼쪽 담장을 넘어가는 스...
잠실=김주희 기자  2017-06-27
[프로야구] 한화의 외인 투수 잔혹사, '330만 달러 듀오'도 추가되나
갈 길 바쁜 한화가 외국인 투수 부상에 발목이 잡혔다. 매년 한화를 울상 짓게 했던 '외인 투수 잔혹사'가 올해도 반복될 조짐이다.한화는 26일 외국인 투수 비야누에바(34)를 1군 엔트리에서 제외했다. 한화 관계자는 "비야누에바가 병원...
김주희 기자  2017-06-27
[프로야구] 삼성의 대반전, '4월 고민'이 '6월 무기'가 됐다
'시즌 100패'를 걱정하던 삼성은 이제 없다. 6월 들어 13승1무8패로 승률 3위(0.619)를 달리고 있는 삼성이 대반전의 드라마를 만들어가고 있다. 시즌 초 삼성을 가장 걱정하게 했던 외국인 타자와 뒷문이 이제는 상승세를 이끄는 ...
김주희 기자  2017-06-27
[프로야구] '화수분' 넥센, '초고교급' 안우진 어떻게 키울까
넥센이 2018 신인 1차 지명 선수로 휘문고 안우진(18)을 지명했다. 그간 특급 신인들을 키워냈던 팀인 만큼 더 주목을 끄는 선택이다.안우진은 키 193cm, 몸무게 93kg으로 당당한 체격조건을 갖춘 우완 투수다. 시속 153km의 직구를 비롯해...
김주희 기자  2017-06-27
[프로야구] '2강'의 6월 희비, 1위 싸움 불 붙었다
KBO리그 1위 싸움이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시즌 초반부터 단독 선두를 질주했던 KIA가 주춤하는 사이 2위 NC가 공동 1위로 올라섰다. '2강'의 6월 희비가 엇갈리고 있다.KIA와 NC는 시즌 초반부터 나머지 8개 팀과 격차를 벌리...
김주희 기자  2017-06-27
[프로야구] KBO 1차 지명 발표, 투수 8명·내야수 1명·포수 1명
두산의 선택은 배명고 곽빈(18)이었다.두산은 2018시즌 1차지명 선수로 우완 투수 곽빈을 택했다.곽빈은 키 187cm-체중 90kg의 건장한 체격조건을 자랑한다. 고등학교 2학년까지 주로 4번 타자 1루수로 활약하다 2016년 7월 청룡기 전국고교...
김주희 기자  2017-06-26
[프로야구] '6월 승률 0.476' 흔들리는 두산, 민병헌·양의지 골절까지
두산 외야수 민병헌(30)과 포수 양의지(30)가 골절 진단을 받았다. 6월 들어 페이스가 주춤한 두산이 위기를 만났다.두산은 26일 '강동 경희대병원 진료 결과 양의지는 왼쪽 다섯 번째 손가락 미세 골절, 민병헌은 오른 네 번째 손가락 골절 ...
김주희 기자  2017-06-26
[프로야구] '접전 또 접전' 2017 올스타 팬투표, 최대 격전지는
'김태균(한화)VS 나지완(KIA), 최주환(두산)VS 조동찬(삼성)'2017 올스타전 팬투표에서 나눔 올스타(NC, 넥센, LG, KIA, 한화) 지명타자 부문과 드림 올스타(두산, SK, 롯데, 삼성, kt) 2루수 부문이 최대 격전...
김주희 기자  2017-06-26
[프로야구] '오재원 훈계' 일단락 됐지만...바람 잘 날 없는 이대호의 복귀 시즌
지난 23일(금요일) 잠실 롯데-두산전 종료 직후 이대호(35·롯데 자이언츠)와 오재원(32·두산 베어스) 사이 벌어졌던 언쟁이 야구팬들 사이에서 연일 뜨거운 이슈가 되고 있다.사건의 내막을 들여다 보면 23일 경기 8회 초 2사 상황에서 2루수 오재...
김의기 기자  2017-06-25
[프로야구] ‘이승엽 연타석 홈런’ 삼성 파죽의 4연승
삼성 라이온즈가 이승엽(41)의 연타석 홈런포를 앞세워 파죽의 4연승을 달렸다.삼성은 24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한화 이글스와 경기에서 8-2로 승리했다.이승엽은 이날 5번타자 1루수로 선발 출전해 4타수 3안...
김성환 기자  2017-06-24
[프로야구] 다시만난 오재원-이대호, 격한 포옹으로 앙금 씻어내 '훈훈'
지난밤 '훈계 논란'으로 화제가 됐던 이대호(롯데 자이언츠·35)와 오재원(두산 베어스·32)이 다시 만나 포옹으로 서로에 대한 앙금을 씻어냈다.24일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잠실종합운동장에서 열린 롯데와 두산과의 경기 1회말...
김의기 기자  2017-06-24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언론사소개언론윤리공정보도독자문의광고,제휴,콘텐츠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오시는길
㈜한국뉴미디어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2길 7, 서머셋팰리스서울 4층  |  대표전화 : 02)725-6007  |   팩스 : 02)725-39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3577
등록일 : 2015.02.09  |  발행일 : 2015.02.23   |   대표이사·발행인 : 임춘성  |  편집인·편집국장 : 송진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진현
Copyright © 2017 한국스포츠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