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620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영화] ‘레지던트 이블: 파멸의 날’, 더 강력해진 女캐릭터
영화 ‘레지던트 이블: 파멸의 날’이 강렬한 여성 캐릭터들의 모습을 엿볼 수 있는 영상을 공개했다.시리즈의 최종편인 ‘레지던트 이블: 파멸의 날’은 바이러스에 감염된 세상을 구할 백신에 대한 결정적 정보를 입수한 인류의 유일한 희망 앨리스(밀라 요보비...
양지원 기자  2017-01-17
[영화] “굿바이 울버린” 휴 잭맨 ‘로건’ 스틸 공개
슈퍼히어로 영화 최초로 베를린국제영화제 프리미어 상영을 통해 최초 공개되는 영화 ‘로건’이 기존 ‘엑스맨’ 시리즈’의 대표 캐릭터인 울버린과 180도 다른 분위기의 인간 ‘로건’을 통해 새로운 스토리를 엿볼 수 있는 2종 스틸을 공개했다.휴 잭맨이 연...
양지원 기자  2017-01-17
[영화] '금빛모자이크:프리티 데이즈', 러블리한 소녀들 "극장판으로 본다"
동명의 원작만화와 TV 애니메이션으로 사랑받아 온 '금빛 모자이크' 시리즈의 첫 극장판 '금빛 모자이크 프레티데이즈'가 2월 16일 국내 개봉된다. '금빛 모자이크' 시리즈는 사랑스러운 소녀들의 엉뚱 발랄한 ...
이예은 기자  2017-01-17
[영화] ‘핵소 고지’, 2월 22일 개봉..아카데미 5개 부문 후보 올라
멜 깁슨의 연출작 ‘핵소 고지’가 2월 22일 국내 개봉을 확정했다. 이와 함께 제70회 영국 아카데미 시상식 5개 부문에 노미네이트 됐다고 밝혔다.‘핵소 고지’는 제2차 세계대전의 가장 치열했던 전투에서, 무기 하나 없이 75명의 생명을 구한 데스몬...
양지원 기자  2017-01-16
[영화] [인터뷰] '공조' 현빈 "완벽주의 성격, 앞으로도 변함 없다"
30대의 현빈은 20대와 다른 길을 걷고 있다. 과거 드라마 ‘내 이름은 김삼순’ ‘시크릿 가든’ 등 다양한 히트작을 찍으며 ‘로맨틱 코미디의 귀재’로 불렸다. 2012년 12월 해병대에서 전역한 후 필모그래피에 변화를 줬다. 복귀작인 ‘역린’(201...
양지원 기자  2017-01-16
[영화] ‘싱글라이더’ 공효진 “이병헌 연기, 직접 보고싶었다”
배우 공효진이 이병헌의 연기를 극찬했다.공효진은 16일 오전 서울 압구정 CGV에서 열린 영화 ‘싱글라이더’ 제작보고회에서 “배우들이랑 이병헌 선배가 없을 때 '연기의 신'이라고 표현을 한다”고 운을 뗐다.이어 “정말 대단하고 멋진 배우...
양지원 기자  2017-01-16
[영화] ‘싱글라이더’ 이병헌 “‘번지점프를 하다’만큼 충격적인 작품”
배우 이병헌이 영화 ‘싱글라이더’의 시나리오가 전작 ‘번지점프를 하다’만큼 충격적이었다고 밝혔다.이병헌은 16일 오전 서울 압구정 CGV에서 열린 영화 ‘싱글라이더’ 제작보고회에서 “시나리오를 읽으면서 받은 충격이 컸다. ‘번지점프를 하다’를 읽었을 ...
양지원 기자  2017-01-16
[영화] ‘싱글라이더’ 안소희 “이병헌-공효진과 호흡, 부담 됐다”
배우 안소희가 이병헌, 공효진과 연기 호흡을 맞춘 소감을 밝혔다.안소희는 16일 오전 서울 압구정 CGV에서 열린 영화 ‘싱글라이더’ 제작보고회에서 “시나리오를 받자마자 쉼 없이 끝까지 다 읽었다”라며 작품을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이어 “너무 하고 싶...
양지원 기자  2017-01-16
[영화] ‘너의 이름은.’, 주말에만 74만 명 동원...박스오피스 1위
애니메이션 ‘너의 이름은.’이 2주 째 주말 극장가를 장악하며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했다.16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 집계에 따르면 ‘너의 이름은.’은 지난 13일부터 15일까지 73만 9,534명의 관객을 동원해 박스오피스 1위에 올...
양지원 기자  2017-01-16
[영화] ‘너의 이름은.’, 200만 돌파..日영화 흥행기록 경신 ‘눈 앞’
일본 애니메이션 ‘너의 이름은.’이 개봉 11일 만에 200만 관객을 돌파, 역대 일본 영화 최고 흥행 기록 경신을 눈앞에 뒀다.15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 집계에 따르면 ‘너의 이름은.’은 지난 14일 하루 29만 2,247명의 관객...
양지원 기자  2017-01-15
[영화] ‘너의 이름은.’ 노다 요지로, 17~18일 내한 확정 '흥행감사'
애니메이션 ‘너의 이름은.’의 음악을 맡은 밴드 래드웜프스의 노다 요지로가 내한한다.‘너의 이름은.’은 개봉 2주 차에도 박스오피스 1위, 예매율 1위 자리를 지켰다. 12일 개봉한 디즈니의 신작 ‘모아나’를 비롯해, 쟁쟁한 할리우드 신작을 모두 제친...
양지원 기자  2017-01-13
[영화] [현장] ‘레지던트 이블’, #마지막시리즈 #이준기 #좀비
영화 ‘레지던트 이블: 파멸의 날’이 ‘레지던트’ 시리즈의 마지막을 장식한다. 유종의 미를 거둘 작품인만큼 한 층 풍성해진 구성으로 15년 동안 함께한 팬들을 만족시키겠다는 각오다.13일 오전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호텔에서 영화 ‘레지던트 이블: 파멸의...
양지원 기자  2017-01-13
[영화] ‘레지던트 이블’ 이준기 “할리우드 본격 진출? 계속 도전하겠다”
배우 이준기가 할리우드로 진출에 대해 “계속 도전할 것”이라고 밝혔다.이준기는 13일 오전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영화 ‘레지던트 이블: 파멸의 날’ 내한 기자 간담회에서 할리우드 진출 계획에 대해 “다양한 관객 분들과 만나는 게 참 좋다”...
양지원 기자  2017-01-13
[영화] 밀라 요보비치 “내 인생 바꾼 영화, 마지막 시리즈 딸 출연”
할리우드 배우 밀라 요보비치가 ‘레지던트 이블’ 마지막 시리즈에 딸이 출연한다고 밝혔다.밀라 요보비치는 13일 오전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영화 ‘레지던트 이블: 파멸의 날’ 내한 기자 간담회에서 “15년 동안 이 영화를 촬영하면서 너무 멋...
양지원 기자  2017-01-13
[영화] ‘레지던트 이블’ 이준기 “작은 역할, 도움 될 것 같아 출연”
배우 이준기가 ‘레지던트 이블: 파멸의 날’ 출연 계기를 밝혔다.이준기는 13일 오전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영화 ‘레지던트 이블: 파멸의 날’ 내한 기자 간담회에서 “처음 제안을 해주셨을 때 상당히 놀랐다”고 말했다.이어 “정말 중요한 시...
양지원 기자  2017-01-13
[영화] ‘내한’ 밀라 요보비치 “韓 방문 처음, 이준기에게 고마워”
영화 ‘레지던트 이블’ 시리즈의 주인공 밀라 요보비치가 한국을 처음으로 찾은 소감을 밝혔다.밀라 요보비치는 13일 오전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영화 ‘레지던트 이블: 파멸의 날’ 내한 기자 간담회에 참석해 “한국방문은 이번이 처음이다. 너무...
양지원 기자  2017-01-13
[영화] '레지던트 이블' 이준기 밀라 요보비치, 애정 폴폴 하트...'폴 앤더슨 감독 질투하시겠어요"
장장 15년 동안 이어온 ‘레지던트 이블’ 시리즈의 최종편 이 13일 포시즌스 호텔 서울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기자간담회에는 배우 밀라 요보비치와 폴 앤더슨 감독, 특별출연으로 화제를 모은 국내 배우 이준기가 함께 참석해 더욱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예은 기자  2017-01-13
[영화] 손석희 언급 '7년-그들이 없는 언론', 관객 추천 영상 "언론인 꿈 부끄럽지 않아"
YTN, MBC 해직언론인들의 이야기 (감독 김진혁)이 개봉 전부터 관객들의 끊임없는 극찬을 받으며 오늘 개봉된 가운데, JTBC '뉴스룸의 손석희 앵커가 이 영화를 직접 언급해 더욱 화제가 됐다. 은 YTN과 MBC에서 정권에 의해 진행된 언...
이예은 기자  2017-01-12
[영화] [이슈] '너의 이름은.', 타임슬립 진부해도 흥행한 이유
애니메이션 ‘너의 이름은.’이 지난 4일 개봉 후 줄곧 박스오피스 1위를 달리고 있다. 12일 현재 누적 관객 수 162만 8,388명을 기록, 역대 애니메이션 100만 돌파 속도 톱5에 드는 쾌거다.‘너의 이름은.’은 꿈 속에서 몸이 뒤바뀐 도시 소...
양지원 기자  2017-01-12
[영화] [인터뷰] '여교사' 김하늘 "베드신 걱정? 전혀 걸림돌되지 않았다"
배우 김하늘은 ‘멜로퀸’으로 불렸다. 가녀린 몸매와 청순한 얼굴, 완벽한 멜로 연기로 데뷔 20년 째 변하지 않는 수식어다. 청초한 김하늘이 ‘멜로퀸’ 이미지를 과감히 벗은 영화가 바로 ‘여교사’(4일 개봉)다. 질투로 들끓는 얼굴과 굴욕감을 억누르고...
양지원 기자  2017-01-12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언론사소개언론윤리공정보도독자문의광고,제휴,콘텐츠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오시는길
(주)한국스포츠경제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2길 7, 서머셋팰리스서울 4층  |  대표전화 : 02)725-6007  |   팩스 : 02)725-39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3577
등록일 : 2015.02.09  |  발행일 : 2015.02.23   |   대표이사·발행인 : 정순표  |  편집인·편집국장 : 송진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진현
Copyright © 2017 한국스포츠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