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248건) 제목보기제목+내용
[MVP지수] [스포비즈지수] '마리한화' 점화... 이용규-정근우 버즈량 1, 2위
시즌 개막이 다가오면서 ‘마리한화’의 열기가 다시 달아오르고 있다.한화는 올해도 가장 ‘핫’한 팀 중 하나다. 김성근 감독의 3년 계약 마지막 해를 맞아 이번에야말로 가을 야구의 숙원을 풀겠다는 각오다. 부상 선수들에게도 뜨거운 관심이 쏟아진다. 한화...
신화섭 기자  2017-03-23
[MVP지수] [스포비즈지수] LG-KIA, 인기 부활 신호탄... 관심도 1, 2위
‘디펜딩 챔피언’ 두산은 올해도 강력한 우승 후보로 꼽힌다. 그러나 두산 못지 않게 팬들의 관심과 기대를 받는 팀들이 있다.바로 전통의 인기구단 LG와 KIA다. 두 팀은 열성적인 팬들을 보유한 구단으로 유명하지만 최근 성적은 신통치 않다. LG는 1...
신화섭 기자  2017-03-21
[MVP지수] [스포비즈지수] WBC-시범경기 '극과 극' 최형우, 선수지수 만점 '1위'
한국 야구는 지난 주 최악의 참사를 겪었다. 처음으로 안방(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1라운드 경기에서 1승2패로 탈락의 수모를 당했다. 팬들의 거센 비난과 함께 올 시즌 KBO리그의 흥행에도 악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우려가...
신화섭 기자  2017-03-16
[MVP지수] [스포비즈지수] 두산-LG '잠실 빅뱅', 벌써부터 관심 폭발
KBO리그 시범경기가 14일 개막하는 가운데, 올 시즌 관심사 중 하나는 ‘잠실 라이벌’ 두산과 LG의 ‘빅뱅’이다.두산은 올 해도 가장 먼저 손꼽히는 우승 후보다. 지난 2년간 정상에 오른 전력을 고스란히 유지하며 3년 연속 챔피언에 강력한 도전장을...
신화섭 기자  2017-03-14
[MVP지수] [스포비즈지수] '참담한' WBC 대표팀, 관심은 여전히 '핫'
비록 성적은 기대 이하였으나,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대표팀에 대한 팬과 언론의 관심은 뜨거웠다.빅데이터 분석업체 Leevi가 집계한 지난 한 주간 총버즈량에서 대표팀에 소속된 선수들이 최상위권을 휩쓸었다. 컨디션 난조로 네덜란드전 대타 출장에 그...
신화섭 기자  2017-03-09
[MVP지수] [스포비즈지수] 롯데, 이대호 효과... 구단지수 8위→3위 '도약'
올 시즌 롯데는 거포 이대호의 영입으로 야구 팬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다. 4년간 총액 150억원이라는 역대 최고액의 ‘통 큰’ 투자였다. 또 최근 WBC(월드베이스볼클래식) 대표팀에서는 롯데 소속의 손아섭이 평가전에서 맹타를 휘둘러 시선을 집중...
신화섭 기자  2017-03-07
[MVP지수] [스포비즈지수] '호화 외국인 라인업' 한화, 구단지수 2위 '껑충'
한화의 ‘호화 외국인 라인업’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한화 구단은 지난 24일 외국인 투수 비야누에바(34)와 총액 150만 달러에 계약했다고 발표했다. 비야누에바는 지난 해까지 미국 메이저리그에서 11시즌 동안 통산 476경기에 등판, 51승을 거둔 ...
신화섭 기자  2017-02-28
[MVP지수] [스포비즈지수] 'WBC 마운드 기둥' 장원준-차우찬, 선수지수 급상승
2017 WBC(월드베이스볼클래식) 대표팀의 고민 중 하나는 마운드다.과거 국제대회에서 활약한 류현진(LA 다저스)과 김광현(SK) 등이 대거 불참한 탓에 특히 선발진 구성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이런 가운데 희망을 걸고 있는 투수는 장원준(32&bul...
신화섭 기자  2017-02-23
[MVP지수] [스포비즈지수] '절치부심' NC, 구단지수 1위 '깜짝 등극'
KBO리그 제9구단 NC는 올 시즌을 단단히 벼르고 있다.지난 해 창단 후 처음으로 한국시리즈에 진출했으나 힘 한 번 쓰지 못하고 두산에 4연패를 물러난 아픔이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 이번 스프링캠프에서는 어느 해보다도 다부진 각오로 다가오는 시즌을 ...
신화섭 기자  2017-02-21
[MVP지수] [스포비즈지수] WBC 열기 점화... 대표팀 거포 김태균 2위 '점프'
야구 국가대항전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의 열기가 서서히 달아오르고 있다.오는 3월 열리는 2017 WBC는 1라운드 경기가 국내에서는 처음으로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치러져 더욱 큰 관심을 불러 모은다. 김인식 감독이 이끄는 WBC 대표팀은 지난 1...
신화섭 기자  2017-02-16
[MVP지수] [스포비즈지수] '마리한화' 열풍 재점화... 구단지수 7위→4위 '껑충'
정규시즌 개막을 한 달 여 앞두고 ‘마리한화’ 열풍이 서서히 달궈지고 있다.한화는 2015년 김성근 감독 부임 후 KBO리그에서 가장 ‘뜨거운‘ 구단으로 자리 잡았다. 지난 2년 동안 포스트시즌 진출에는 연거푸 실패했으나 ‘뉴스 메이커’ 김 감독을 중...
신화섭 기자  2017-02-14
[MVP지수] [스포비즈지수] '이대호와 빅뱅' 최형우, 버즈량 폭발 '선수지수 1위'
이대호(35)가 4년 150억원이라는 역대 최고액으로 롯데에 복귀하면서 덩달아 관심이 높아진 선수가 있다. 바로 최형우(34•KIA)다. 이대호에 앞서 최고 몸값 기록을 최형우(4년 100억원)가 보유하고 있었기 때문이다.두 타자의 거포 대결...
신화섭 기자  2017-02-09
[MVP지수] [스포비즈지수] '엘롯기' 또 뭉쳤다... FA 투자에 관심 폭발
‘엘롯기’라는 말은 누가 지었는지 참 만들었다. LG-KIA-롯데의 줄임말인 ‘엘롯기’는 참 다양한 공통점을 지니고 있다. 우선 KBO리그에서 둘째 가라면 서러운 열성 팬들을 보유한 최고 인기 구단들이다. 또 세 팀은 2001년부터 2008년까지 꼴찌...
신화섭 기자  2017-02-07
[MVP지수] [스포비즈지수] 이승엽, 여전한 인기... 버즈 4위, 선수지수 5위
2017년 KBO리그는 의미 있는 ‘이별’을 앞두고 있다.영원한 ‘국민타자’ 이승엽(41•삼성)의 선수 은퇴가 예정돼 있기 때문이다. 그는 올 시즌을 끝으로 선수 생활을 마무리하겠다고 일찌감치 선언했다. 1995년 삼성에서 프로에 데뷔한 뒤 ...
신화섭 기자  2017-02-02
[MVP지수] [스포비즈지수] 롯데, 벌써 '이대호 효과'... 구단지수 2위 껑충
롯데의 ‘이대호 효과’가 벌써부터 KBO리그를 집어삼킬 태세다.롯데는 빅데이터 분석업체 Leevi가 집계한 29일 현재 KBO리그 구단지수에서 두산에 이어 2위로 껑충 뛰어 올랐다. 지난 주 7위에서 무려 5계단이나 상승했다. 롯데는 버즈지수에서 최고...
신화섭 기자  2017-01-31
[MVP지수] [스포비즈지수] 'SF 입단' 황재균, 버즈지수 1위 '관심 폭발'
미국 진출에 성공한 황재균(30)에게 뜨거운 관심이 쏟아진 한 주였다.황재균은 빅데이터 분석업체 Leevi가 집계한 24일 현재 KBO리그 선수지수에서 895를 얻어 최형우(KIA)에 이어 2위를 차지했다. 성적지수에서는 최형우(700)에게 뒤진 59...
신화섭 기자  2017-01-26
[MVP지수] [스포비즈지수] '염경엽 단장 임명' 넥센-SK, 구단지수 '껑충'
지난 주 KBO리그 최고 화제는 염경엽(49) 전 넥센 감독의 SK 단장 선임이었다.지난 17일 염 전 감독의 SK행이 발표되자 야구계는 선선한 충격 속에 빠져 들었다. SK는 지난 해 시즌 도중 염 전 감독을 새 사령탑으로 내정했다는 소문이 퍼졌던 ...
신화섭 기자  2017-01-24
[MVP지수] [스포비즈지수] '롯데 결별' 황재균 관심 폭발 '선수지수 1위' 등극
FA(프리에이전트) 황재균(30•전 롯데)이 2017년 벽두 KBO리그 최고의 ‘이슈 메이커’로 떠올랐다.황재균은 빅데이터 분석업체 Leevi가 집계한 17일 현재 KBO리그 선수지수에서 ‘100억 사나이’ 최형우(KIA)를 제치고 전체 1위...
신화섭 기자  2017-01-19
[MVP지수] [스포비즈지수] '겨울 승자' KIA, 버즈지수 1위 '관심 폭발'
이번 KBO리그 스토브리그에서 가장 주목을 받은 팀은 단연 KIA다. FA(프리 에이전트) 최형우를 역대 최고액인 4년 100억원에 영입하고, 내부 FA인 양현종과 나지완을 눌러 앉혔다. 사실상 막을 내린 이번 FA 시장에서 KIA가 가장 쏠쏠한 수확...
신화섭 기자  2017-01-17
[MVP지수] [스포비즈지수] '토종 투수가 없다'... 선수지수 '톱10'에 고작 1명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대표팀을 이끄는 김인식(70) 감독의 고민거리 중 하나는 “투수가 없다”는 것이다. KBO리그에서 대형 투수의 부재는 어제 오늘의 문제는 아니다. 2006년 류현진(LA 다저스•당시 한화), 2007년 김광현(SK)...
신화섭 기자  2017-01-12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언론사소개언론윤리공정보도독자문의광고,제휴,콘텐츠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오시는길
㈜한국뉴미디어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2길 7, 서머셋팰리스서울 4층  |  대표전화 : 02)725-6007  |   팩스 : 02)725-39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3577
등록일 : 2015.02.09  |  발행일 : 2015.02.23   |   대표이사·발행인 : 임춘성  |  편집인·편집국장 : 송진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진현
Copyright © 2017 한국스포츠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