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88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엔터버즈지수] ‘이래서 아이유!’ 차트 1위도 모자라 버즈량도 정상
봄은 아이유에게만 왔는가 보다.아이유가 21일 정규 4집 ‘팔레트’로 컴백하며 음원 차트 줄세우기를 실현했다. 동명의 타이틀곡 ‘팔레트’는 멜론 엠넷 벅스 올레뮤직 소리바다 지니 네이버 몽키3에서 모두 1위(24일 기준)를 차지했다. 앨범에 수록된 또...
이현아 기자  2017-04-25
[엔터버즈지수] 엑소의 꽃이 피는가… 2주 연속 버즈량 1위
‘엑소의 봄이 오는가.’엑소가 2주 연속 버즈량 1위를 기록하며 팬덤을 과시했다.엑소는 4월 11일부터 17일까지 국내 118개 매체의 기사 수와 SNS 언급 횟수, 포털 사이트 댓글 수 등을 합산한 한류스타 버즈량 조사에서 지난 주에 이어 1위를 수...
이현아 기자  2017-04-18
[엔터버즈지수] “데뷔 5주년을 축하해!” 엑소 팬들 버즈량 선물
엑소가 방탄소년단의 인기를 누르고 9주 만에 버즈량 탈환에 성공했다.엑소는 4월 3일부터 10일까지 국내 118개 매체의 기사 수와 SNS언급 횟수, 포털 사이트 댓글 수 등을 합산한 한류스타 버즈량 조사에서 합계 6만2,451건으로 1위에 올랐다. ...
이현아 기자  2017-04-11
[엔터버즈지수] 방탄소년단, 출렁이는 순위 속 굳건한 8주연속 1위
방탄소년단이 어느 때보다 출렁인 한류스타 인기 버즈량 순위에서 1위를 놓치지 않았다. 방탄소년단은 3월 28일부터 4월 3일까지 국내 118개 매체의 기사 수와 SNS언급 횟수, 포털 사이트 댓글 수 등을 합산한 한류스타 버즈량 조사에서 또 1위를 차...
이현아 기자  2017-04-04
[엔터버즈지수] 아이유, 男 팬덤 뚫고 버즈량 깜짝 2위
여성 솔로가수 아이유가 버즈량 폭풍을 일으켰다. 아이유가 21일부터 27일까지 국내 118개 매체의 기사 수와 SNS언급 횟수, 포털 사이트 댓글 수 등을 합산한 한류스타 버즈량 조사에서 2위에 안착했다. 이 기간 아이유에 대한 버즈량은 총 3만9,9...
이현아 기자  2017-03-28
[엔터버즈지수] 방탄소년단, 6주째 버즈량 선두
방탄소년단이 또 버즈량 1위를 지켰다.방탄소년단은 14일부터 20일까지 국내 118개 매체의 기사 수와 SNS언급 횟수, 포털 사이트 댓글 수 등을 합산한 한류스타 버즈량 조사에서 6주 연속 1위를 기록했다. 이 기간 방탄소년단에 대한 총 버즈량은 6...
이현아 기자  2017-03-21
[엔터버즈지수] 방탄소년단 또 1위 5주 연속 버즈량 ‘꽃길’
앨범 타이틀처럼 ‘화양연화’(花樣年華·인생에서 가장 아름답고 행복한 시간)다.그룹 방탄소년단이 한류스타 버즈량 조사에서 5주째 1위 행진 중이다. 방탄소년단은 지난 7일부터 13일까지 국내 118개 매체의 기사 수와 SNS언급 횟수, 포털 사이트 댓글...
이현아 기자  2017-03-14
[엔터버즈지수] 방탄소년단 버즈량 4주연속 1위… 봄날만 같아라!
방탄소년단의 기세가 꺾일 줄 모른다. 방탄소년단의 언급을 측정하는 버즈량이 4주 연속 한류스타 1위에 올랐다. 방탄소년단은 2월 28일부터 3월 6일까지 국내 118개 매체의 기사수와 SNS언급 횟수, 포털 사이트 댓글 수 등을 합산한 한류스타 주간 ...
이현아 기자  2017-03-07
[엔터버즈지수] 방탄소년단, 봄맞아 기지개 3주연속 버즈량 1위
방탄소년단이 3주 연속 버즈량을 압도했다.방탄소년단은 21일부터 27일까지 국내 118개 매체의 기사수와 SNS언급 횟수, 포털 사이트 댓글 수 등을 합산한 한류스타 주간 버즈량 조사에서 총 합계 15만2,372건으로 3주째 1위를 달리고 있다.방탄소...
이현아 기자  2017-03-07
[엔터버즈지수] 방탄소년단 날개 단 버즈량 ‘훨훨’
방탄소년단이 날갯짓을 펄럭이자 버즈량이 덩달아 뛰었다.방탄소년단은 2월 14일부터 20일까지 국내 118개 매체의 기사수와 SNS언급 횟수, 포털 사이트 댓글 수 등을 합산한 한류스타 주간 버즈량 조사에서 2주 연속 1위를 기록했다. 이 기간 방탄소년...
이현아 기자  2017-02-21
[엔터버즈지수] 방탄소년단, 2017년 첫 버즈량 1위 탈환
방탄소년단이 새 앨범 출시로 버즈량 1위에 오르며 기분 좋은 출발을 시작했다.방탄소년단은 13일 ‘윙스(WINGS) 외전: 유 네버 워크 얼론(YOU NEVER WALK ALONE)’의 출시 전후로 버즈량이 늘면서 깜짝 1위에 올랐다. 방탄소년단은 2...
이현아 기자  2017-02-14
[엔터버즈지수] 엑소에게 인기란 뭘까? 13주 연속 버즈량 1위
엑소의 인기에 바닥이 있을까? 혹은 출구가 있을까?엑소가 13주 연속 뜨거운 팬덤을 기록했다. 엑소는 1월 31일부터 2월 6일까지의 한류스타 버즈량 조사에서 무려 13주째 1위를 놓치지 않고 있다. 총 버즈량은 6만2,952건으로 20위권 스타(팀)...
이현아 기자  2017-02-07
[엔터버즈지수] 겨울은 추워도, 엑소는 춥지 않다… 버즈량 12주 연속 1위
겨울이 추울수록 엑소는 후끈하다.엑소의 달아오른 팬덤이 12주 연속 버즈량 1위라는 신기록을 세웠다. 벌써 석달 째 팬들의 언급이 가장 높은 한류스타는 엑소인 셈이다. 1월 24일부터 30일까지 국내 118개 매체의 기사수와 SNS 언급 횟수, 포털 ...
이현아 기자  2017-01-31
[엔터버즈지수] 엑소, 유효기간 없는 인기… 버즈량 원톱
예상은 비켜가지 않는가 보다.K팝의 중심 엑소가 11주 연속으로 버즈량 1위를 유지했다. 엑소는 1월 17일부터 23일까지 국내 118개 매체의 기사수와 SNS 언급 횟수, 포털 사이트 댓글 수 등을 합산한 주간 버즈량 결산에서 반전 없이 1위를 차지...
이현아 기자  2017-01-24
[엔터버즈지수] ‘네버 엔딩’ 엑소, 10주 연속 버즈량 1위
엑소 인기에 유효기간이란 있는 걸까.엑소가 한류스타의 인기 지표를 가늠하는 버즈량 조사에서 무려 10주 연속 1위 행진 중이다. 햇수로 따지면 2년 째다.엑소는 1월 10일부터 16일까지 국내 118개 매체의 기사수와 SNS 언급 횟수, 포털 사이트 ...
이현아 기자  2017-01-17
[엔터버즈지수] 두 말 하면 입 아픈 엑소 세상
한파도 엑소의 뜨거운 인기에는 꼼짝 못했다. 엑소가 무려 9주 연속 버즈량 1위를 차지했다. 엑소는 1월 3일부터 9일까지 국내 118개 매체의 기사수와 SNS 언급 횟수, 포털 사이트 댓글 수 등을 합산한 주간 버즈량 결산에서 10만9.600건을 기...
이현아 기자  2017-01-10
[엔터버즈지수] ‘겨울=엑소’ 8주 연속 버즈량 1위
‘겨울=엑소’ 공식이 이쯤되면 정설이 되는 분위기다. 엑소가 8주 연속 버즈량 1위를 기록했다. 엑소는 2016년을 닫고, 2017년을 연 최고의 한류스타가 됐다. 엑소는 2016년 12월 27일부터 2017년 2일까지 국내 118개 매체의 기사수와 ...
이현아 기자  2017-01-10
[엔터버즈지수] 엑소의 겨울왕국… 7주 연속 버즈량 1위
당분간 엑소의 겨울왕국이 지속될 예보다.엑소가 12월 20일부터 26일까지 국내 118개 매체의 기사수와 SNS 언급 횟수, 포털 사이트 댓글 수 등을 합산한 주간 버즈량 결산에서 압도적인 1위를 거뒀다. 이로써 7주 연속 1위째다.엑소는 이 기간 총...
이현아 기자  2016-12-27
[엔터버즈지수] 겨울에는 역시 엑소
엑소(EXO)는 과연 겨울에 강한 그룹이었다.엑소가 12월 13일부터 19일까지 국내 118개 매체의 기사수와 SNS 언급 횟수, 포털 사이트 댓글 수 등을 합산한 주간 버즈량 결산에서 12월 내내, 6주 연속 1위를 유지하고 있다.엑소는 5만7,30...
이현아 기자  2016-12-20
[엔터버즈지수] 엑소 최다언급 이 기세 누가 꺾을까
한류의 핵심 엑소가 추운 겨울 버즈량 훈풍을 몰고 왔다.엑소는 12월 8일부터 14일까지 내 118개 매체의 기사수와 SNS 언급 횟수, 포털 사이트 댓글 수 등을 합산한 주간 버즈량 결산에서 꾸준히 1위를 수성하고 있다.엑소가 12월 2주째에도 최다...
이현아 기자  2016-12-1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언론사소개언론윤리공정보도독자문의광고,제휴,콘텐츠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오시는길
㈜한국뉴미디어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2길 7, 서머셋팰리스서울 4층  |  대표전화 : 02)725-6007  |   팩스 : 02)725-39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3577
등록일 : 2015.02.09  |  발행일 : 2015.02.23   |   대표이사·발행인 : 임춘성  |  편집인·편집국장 : 송진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진현
Copyright © 2017 한국스포츠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