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5/18 넘버&] 계좌통합관리서비스 5개월, 숨은 돈 300억원 주인 찾다

허인혜 기자l승인2017.05.1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스경제 허인혜]

    금융소비자들이 계좌통합관리서비스 시행 5개월 만에 잊고 있던 통장 잔액 300억원 이상을 찾아갔다. 계좌통합관리서비스는 인터넷으로 본인 계좌를 한눈에 조회하고 잔액을 옮길 수 있는 서비스로,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계좌통합관리서비스를 시작한 이후 5개월간 이용자 400만명이 399만개의 비활동성 계좌를 해지·정리했다.


    허인혜 기자  hinhye@sporbiz.co.kr
    <저작권자 © 한국스포츠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허인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언론사소개언론윤리공정보도독자문의광고,제휴,콘텐츠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오시는길
    ㈜한국뉴미디어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2길 7, 서머셋팰리스서울 4층  |  대표전화 : 02)725-6007  |   팩스 : 02)725-39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3577
    등록일 : 2015.02.09  |  발행일 : 2015.02.23   |   대표이사·발행인 : 임춘성  |  편집인·편집국장 : 송진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진현
    Copyright © 2017 한국스포츠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