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강현, 차기작 ‘조작’ 확정
김강현, 차기작 ‘조작’ 확정
  • 이현아 기자
  • 승인 2017.05.21 1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스포츠경제 이현아] 배우 김강현이 SBS 월화극 ‘조작’을 차기작으로 확정했다.

김강현은 이 드라마에서 살림꾼 기자 이용식을 맡아 잔소리도 심하지만 기자로서 노련미 있게 취재하는 반전의 인물을 연기한다. 주인공 남궁민과 종영극 ‘김과장’에 이어 또 한번 호흡을 맞춘다.

‘조작’은 김강현 남궁민 외에 유준상 전혜빈 등의 라인업을 완성해 촬영해 들어갔다. ‘엽기적인 그녀’ 후속으로 7월 첫 방송 예정이다.

사진=솔트엔터테인먼트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