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조 압박'에 BBQ 등 백기투항…더 '뿔난' 소비자들
'김상조 압박'에 BBQ 등 백기투항…더 '뿔난' 소비자들
  • 신진주 기자
  • 승인 2017.06.18 15: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한스경제 신진주] 치킨 ‘빅3’ 업체가 소비자 반발과 공정거래위원회 조사 압박에 못 이겨 결국 백기 투항했다. 치킨 프랜차이즈 업체들의 가격인상 철회 방침에도 불구하고 여론은 좀처럼 개선되지 않고 있다.

▲ BBQ치킨이 가격 인상을 철회했다./연합뉴스

18일 업계에 따르면 그동안 지속적인 인건비, 임차료 상승 등의 이유를 들며 치킨 가격 인상의 필요성에 대해 언급했던 치킨 업체들이 일제히 가격 인상 계획을 철회했다. 여론 악화와 공정위 조사 등 전방위 압박 탓에 백기를 들었다고 분석이 우세하다.

지난 16일 BBQ는 최근 두 차례 올린 30개 치킨 제품 값 전체를 원상복구 하겠다고 갑자기 발표했다. 공정위가 BBQ를 가맹사업법 위반 혐의로 현장 조사에 착수했다는 소식이 알려진 지 불과 3∼4시간 만에 전격적인 가격 인상 철회다.

지난달 초 BBQ는 '황금올리브치킨'(1만6,000원→1만8,000원) 등 총 10가지 주요 제품 가격을 일제히 인상했고, 한 달 만인 지난 5일에도 나머지 20여 개 품목 가격을 추가 인상했었다.

업계 1, 2위인 교촌과 BHC도 BBQ에 대한 조사 착수 소식이 알려지자 각각 가격 인상 철회 및 가격 인하 계획을 밝혔다.

업계 1위 교촌치킨은 이달 말로 예정했던 치킨 가격 인상 계획을 전격 철회했다. 교촌은 당초 인건비, 임차료 등 가맹점 운영비 상승을 이유로 이달 말 모든 치킨 제품 가격을 평균 6~7% 올릴 계획이었다. 이 계획은 2주 만에 사실상 없던 일이 됐다.

교촌에프앤비 관계자는 “가격 인상 보류가 아닌 철회”라며 “당분간 올리지 않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교촌은 또 올 하반기 계획된 광고비용의 30%를 줄이고 내년에도 기존 연간 광고비에서 30~50%까지 절감하겠다는 방침이다.

가맹점에 부담되는 부대비용도 면밀히 분석해 본사가 지원할 수 있는 부분은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가맹점 상생 정책도 강화할 계획이다.

교촌에 이어 매출 2위인 BHC도 이달부터 다음 달 15일까지 한 달간 대표 메뉴인 ‘뿌링클’, ‘후라이드’, ‘간장골드’ 한 마리 메뉴를 1,000~1,500원씩 할인 판매한다. 가격 할인에 따른 가맹점 손실은 본사가 전액 부담한다. AI 피해가 커지거나 장기화할 경우 할인 시기를 연장하는 방안도 검토한다는 방침이다.

치킨 프랜차이즈 가격인상 철회 방침 발표에 업체들을 향한 비난 여론은 여전하다. 특히 BBQ에 대한 불신은 극에 달해 있다.

지난 몇 달간 가격인상에 대한 소비자 여론이 좋지 않을 때도, 양계 농가가 마리당 2만원이 넘는 '비싼 치킨'에 대해 불매운동을 벌이겠다고 일어났을 때도 꿈쩍 않던 BBQ가 당국의 조사 한 방에 치킨 값 인상 철회를 결정한 것은 소비자를 '호구'로 보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다.

양계농가 보호와 물가안정을 위한 차원이라던 BBQ측의 가격인상 배경 설명 역시 설득력이 없었다는 반증이라는 주장이다.

특히, 네티즌들의 반발은 거칠었다. 네이버 아이디 'euj*****'는 “가맹점주들에겐 미안하지만 불매운동을 해야 한다”며 “이런 업체들의 주머니에 돈 못 들어가게 해야한다”고 주장했다.

아이디 'kas****'는 “BBQ는 소비자에게도, 가맹점주에게도 양계 농가에게도 모두에게 최고의 악덕기업 이”라며 “호구가 아니라면 모든 국민을 기만하는 BBQ만큼은 제대로 불매운동 해서 정신차리게 할 필요가 있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역풍을 피하기 위해 치킨업체들이 가격인상 철회 조치를 취했더라도 공정위의 조사는 철저히 진행돼야 한다는 지적도 나왔다.

아이디 'k40***'는 “김상조 공정위위원장이 ‘약자와 중소기업의 눈물을 닦아 주겠다’고 했는데, 이번 기회에 치킨업계의 경종을 울릴 필요가 있다”며 “치킨프랜차이즈의 불공정한 관행과 부당가맹금 등을 철저히 점검해 개선하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