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기수의 부자특강] 부자되는 공식 15단계-신중함과 과감함
[서기수의 부자특강] 부자되는 공식 15단계-신중함과 과감함
  • 경제산업부 기자
  • 승인 2017.06.21 08: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옛 고사성어에 ‘복철지계(覆轍之戒)’라는 말이 있다. 먼저 간 수레가 엎어진 것을 보고 경계(警戒)를 한다는 말로, 남의 실패(失敗)에서 교훈(敎訓)을 얻자는 것인데 인생을 살아감에 있어서 교훈 삼아 실천해 봄직하다.

그런데 최근 국내 투자자들의 투자성향이나 모습을 보면 이 ‘복철지계’의 교훈을 무시하고 오히려 네가 이기나 내가 이기나 두고 보자는 식의 투자를 하는 경우를 가끔 보게 된다. 투자 종목이 주식이건 부동산이건 마찬가지다. 일단 수익률이 조금 나면 더 오를 것 같아 매도를 못하고, 하락세를 보이면 최고점 가격이 눈에 아른거려서 또 매도를 못한다. 이런 식으로 매도 타이밍을 못 잡아서 울며 겨자 먹기 식으로 가지고 있는 경우를 많이 본다.

특히 2007년도 중국펀드 열풍이 불었을 때 정말 많은 사람들이 중국펀드에 가입했었다. 필자가 16년간 은행 생활을 하면서 처음 본 광경이었다. 투자자들이 금융상품에 가입하기 위해 객장에 줄을 서서 기다렸던 상품이 모 운용사의 중국관련 펀드였었다.

하지만 그로부터 1년 후까지 급상승세를 보이더니 2008년 급기야 글로벌 금융위기의 파고를 맞았다. ‘올라갈 만큼 올라갔다’는 심리적 영향이 작용해 매도물량이 쏟아졌다. 130%까지 갔던 수익률이 곤두박질 쳤고 6000포인트까지 올라갔던 중국상해 A지수는 1700포인트대까지 급락했다.

당연히 천당과 지옥을 경험한 투자자들 중에서는 잽싸게 환매해서 그나마 수익률을 거둔 경우도 있었지만 최고점대의 가격을 잊지 못하거나 지금이 바닥권이니 이제부터 올라간다는 막연한 기대감으로 8년 넘게 가지고 있는 경우도 봐왔다. 중국경제나 전망에 대한 관심은 없고 막연하게 ‘중국이 설마 망하겠느냐?’라는 생각으로 정말 ‘네가 이기나 내가 이기나 두고 보자’는 식의 생각으로 그냥 가지고 있는 것이다.

또 어떤 투자자들은 기초자산이 무엇인지도 모르고 ELS에 투자했다가 크게 손실을 본 경우나 대통령선거 등의 정치적인 테마주에 덜컥 투자했다가 낭패를 보고 있는 경우도 무척이나 많이 봤다.

부동산투자에 있어서도 이러한 예는 많이 본다. 경기도 모 도시의 50평대 아파트를 10억 이상의 대출을 받으면서 5채나 투자해놓고 3년째 팔리지 않아 아주 애물단지가 되어버린 경우를 본 적이 있고 너무나 유망하다는 주위의 얘기에 귀가 솔깃해서 대규모 개발 호재지라는 모처의 상가를 4개나 투자했다가 그 중에 3개가 몇 년째 비어있어 관리비와 세금만 내고 있는 주부를 본 적도 있다.

시장 상승기에는 오른다고 투자하고 하락기에는 바닥이라고 투자하면 언제 매도하겠는가. 매도 타이밍을 놓쳐 체념 반 오기 반으로 버티기에 들어간 경우를 보면 안타깝기 그지없다.

결론적으로 투자에 있어서 적어도 매수 단계에서는 ‘과감함’보다는 ‘신중함’이 필요하겠고, 매도에 있어서는 ‘과감함’이 ‘신중함’보다 앞선다는 투자의 원리를 잊지 말아야 하겠다./서기수 인카금융 자산관리센터장


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