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취업난·일자리 미스매치 해결 논의
청년취업난·일자리 미스매치 해결 논의
  • 수원=김원태 기자
  • 승인 2017.07.17 1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경기 시군 부단체장 머리 맞대

[한국스포츠경제 김원태] 올해 5월 경기도내 취업자 수는 672만 1000명으로 전년 동월대비 17만 5000명이 증가했지만, 청년실업률은 1분기 11.6%를 기록하는 등 청년층의 취업난은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구인기업과 구직자 간 근로조건, 정보부족 등으로 인해 발생하는 마찰적 미스매치는 11만 4546명으로 기업 역시 구인난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17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는 이 같은 일자리 미스매치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이날 오후 부천시 소재 경기도 일자리재단에서 7월 시군 부단체장 현장회의를 개최했다.

이재율 행정1부지사 주재로 열린 회의에서는 각 시군별 지역 맞춤형 일자리 사례들이 발표됐다. 파주시는 출판과 문화에 특화된 지역 특색을 살려 출판전문 글로벌 인재양성 사업을 실시, 2014년부터 현재까지 청년 158명이 파주출판문화정보산업단지 등에 취업했다고 밝혔다.

또 장년 및 경력단절여성 취업지원을 위해서 학예 및 큐레이터 인력 양성사업을 추진, 헤이리 예술마을 등 박물관과 미술관에 39명이 취업했다고 설명했다.

부천시는 단비일자리 사업을 소개했다. 이 사업은 시청 각 부서와 출연, 위탁기관에서 기간제근로자 형태로 창출하는 공공일자리로 가로청소, 생활체육 강사, 노상주차관리 등을 말한다. 여성과 노인, 장애인 등 취업취약계층을 우선 선발해 주 35시간 미만 근로하고 생활임금 이상을 지급한다. 부천시는 올해 88개 사업에 5412명이 참여했다며 내년에는 10%이상 규모를 확대할 방침이다.

남양주시는 빅데이터로 찾아가는 내집 앞 희망일자리서비스를 소개했다. 시는 국민연금공단의 직장가입자 상실 데이터를 토대로 일자리 복지 수요가 증가한 지역이나 사업장을 직접 찾아가 일자리와 복시상담을 하고 있다.

이천시는 읍면동별 소규모 채용행사인 동네에서 평생직장 찾기 사업을 소개했다. 동네 기업과 동네 구직자 위주의 현장 면접과 취업이 이뤄지는 이 프로그램은 올해 14회가 예정돼 있으며 회당 3~5개 기업이 참여해 20여명을 모집하고 있다. 현재까지 10회가 개최돼 50개 기업이 참여했으며 139명이 취업에 성공했다.

이 부지사는 “정부에서도 경제사회 시스템을 일자리 중심 구조로 재편하는 등 모든 역량을 일자리 창출에 쏟아 붓고 있다”면서 “각 시군의 모든 공공부문 정책을 고용친화적인 일자리 중심으로 재설계하고 지역 우수 일자리 모델 발굴에 집중해 달라”고 요청했다.

한편, 일자리재단은 모든 일자리정보를 통합 제공하는 고용지원플랫폼이 다음 달말 공식 오픈을 앞두고 있다며 시군별 일자리사업 정보 공유와, 시군 일자리상담사의 플랫폼 활용을 당부했다. 일자리재단은 플랫폼이 문을 열면 방문 접수를 하지 않고도 구직 신청을 할 수 있고, 관심등록을 한 일자리에 대한 문자 알림서비스 등도 제공한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