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정남, "마르코 위해 참았다...내 이야기인지도 몰라"
배정남, "마르코 위해 참았다...내 이야기인지도 몰라"
  • 이성봉 기자
  • 승인 2017.07.17 1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 '라디오스타' 배정남 마르코/사진=MBC 방송화면

[한국스포츠경제 이성봉] ‘라디오스타’ 배정남이 '마르코 폭행 사건' 당시 "내 이야기인지도 몰랐다"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살아있네~ 미친 존재갑(甲)’ 특집으로 배우 김혜은, 김성균, 조우진, 배정남이 출연했다.

배정남은 “2009년도다. 쇼가 끝나고 클럽을 갔다”며 “마르코 형에게 인사를 했다. 형님은 눈이 풀려서 술에 취해 있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배정남은 “잡혀서 앉았는데 기류가 안 좋았다. 마르코 형님이 가라고 해서 가는데, 갑자기 주먹이 날아오더라”며 “맞고 쓰러졌다. 때린 사람은 도망갔다”고 밝혔다.

배정남은 “그때 마르코 형 소속사 사장님이 그 친구를 데리고 왔고, 그 친구가 사과를 하더라. 그래서 마르코 형 이미지도 있고 해서 참았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하지만 배정남은 “5개월 뒤 이상한 동영상이 뜨고 기사가 뜨더라. 난 내 얘기인지도 몰랐다. 손 한 번 휘두른 적 없으니까”라며 “내 얼굴도 제대로 안나온 영상이었는데, 그때 내가 폭행을 한 것처럼 기사가 났다. 마르코 형 보호하느라 진실도 못 밝혔다. 그런데 그 뒤로 나는 일이 다 끊어졌다“고 뒤늦게 해명한 이유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