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하노이 찾은 신동빈 롯데 회장…글로벌 경영 박차
베트남 하노이 찾은 신동빈 롯데 회장…글로벌 경영 박차
  • 신진주 기자
  • 승인 2017.07.24 16:47
  • 수정 2017-07-24 16:47
  • 댓글 0

[한스경제 신진주]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법정 출석으로 바쁜 와중에도 글로벌 사업을 직접 챙겨 주목된다. 

24일 롯데그룹에 따르면 신동빈 회장은 다양한 사업부문에 활발하게 진출해 온 베트남의 롯데 사업장들을 방문했다.

신 회장은 이날 베트남 하노이에 위치한 ‘롯데센터하노이’ 내의 백화점, 호텔, 리아 등의 사업장과 ‘롯데마트 동다점’ 등을 방문했다. 

또한 하노이 응웬 득 중(NGUYEN DUC CHUNG) 인민위원장과 면담을 진행해 하노이에서 롯데가 진행 중인  ‘롯데몰 하노이’ 등의 사업들에 대해 설명하고 다양한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롯데는 하노이시 떠이호구 신도시 상업지구에 3,300억 원을 투자해 2020년 ‘롯데몰 하노이’를 선보일 계획이다. 

하노이시 서호 인근 7만3,000여㎡ 규모 부지에 전체면적 20만여㎡ 규모로 쇼핑몰, 백화점, 마트, 시네마 등이 들어설 예정이다.

신동빈 회장은 다음날인 25일에 호치민으로 건너가 호텔과 백화점 등을 살펴보고 호치민 응웬 탄 퐁((NGUYEN THANH PHONG) 인민위원장과 면담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 자리에서 신동빈 회장은 ‘에코스마트시티’ 등 롯데의 사업 계획을 설명하고 협조를 요청할 계획이다. 

롯데는 호치민시가 베트남의 경제허브로 개발 중인 투티엠 지구에 2021년까지 '에코스마트시티'를 건설할 계획이다. 약 10만여㎡ 규모 부지에 총 사업비 2조 원을 투입해 백화점, 쇼핑몰, 시네마, 호텔, 오피스 등과 주거시설로 구성된 대규모 단지를 조성한다.

한편 롯데는 1998년 롯데리아를 시작으로 베트남 현지 진출을 시작해 현재 백화점, 마트, 호텔, 시네마, 면세점 등 10여개 계열사가 활발하게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