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의 전쟁⑪] 게임업계, 하반기 신규 라인업 시동…도전장 던진 게임은?
[N의 전쟁⑪] 게임업계, 하반기 신규 라인업 시동…도전장 던진 게임은?
  • 채성오 기자
  • 승인 2017.08.12 0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한스경제 채성오] 게임업계 본격적인 하반기 라인업 준비에 나선다. 2분기 실적 발표를 분기점으로 삼고, 새로운 성장 동력 준비에 착수한 모습이다.

주요 게임사 2017년 2분기 실적. 그래픽=채성오 기자
주요 게임사 2017년 2분기 실적. 그래픽=채성오 기자

12일 게임업계에 따르면, 올 하반기를 겨냥한 신작을 통해 실적 개선에 나선다.

넥슨은 하반기 온라인과 모바일 등 다양한 신작을 선보일 계획이다. 모바일 콘텐츠의 경우 ‘AxE’와 ‘야생의 땅: 듀랑고’가 대표 라인업으로 꼽힌다.

액스는 광활한 오픈 필드에서 진행되는 풀 3D 모바일 MMORPG다. ‘연합국 갈라노스’와 ‘신성제국 다르칸’의 양 진영간 ‘필드 PK’와 ‘분쟁전’ 등 RvR 콘텐츠를 특징으로 내세웠다.

야생의 땅: 듀랑고는 완성도를 높여 올 하반기 정식 출시될 예정이다. 사고로 시공간이 뒤틀려 야생 세계로 워프한 유저들이 거친 환경을 개척해 나가는 오픈월드 MMORPG다. 3번의 리미티드 테스트를 마친 듀랑고는 연내 글로벌 동시 출시를 목표로 담금질에 돌입했다.

넷마블은 레볼루션을 이을 대형 신작으로 ‘테라M’ ‘세븐나이츠MMO(가칭)’ ‘블레이드앤소울 모바일(가칭)’을 선보일 예정이다.

테라M은 블루홀이 개발한 온라인 MMORPG 테라를 원작으로 한 게임으로, 리니지2 레볼루션을 잇는 모바일 MMORPG가 될 전망이다. 한국과 일본에서 수집형 RPG의 대명사가 된 세븐나이츠의 경우 MMORPG 장르로 개발해 팬덤층을 확대한다는 전략이다.

리니지 시리즈로 모바일 시장에서 강세를 보인 엔씨소프트는 하반기에도 자체 IP를 기반으로 한 게임을 출시한다. 현재 아이온과 블레이드앤소울 기반의 모바일 게임을 개발 중이다.

아이온과 블레이드앤소울은 리니지와 함께 엔씨소프트의 대표 온라인 게임이다. 리니지 레드나이츠에 이어 리니지M의 연이은 흥행으로 모바일 영역에서 역량을 높인 엔씨소프트는 두 IP를 기반으로 한 신규 수익원 창출에 나선다.

블레이드앤소울의 경우 콘솔 버전도 준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엔씨소프트는 PC·온라인과 모바일에 이어 콘솔을 통해 콘텐츠 경쟁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NHN엔터테인먼트는 ‘킹스맨: 더 스콰이어즈’와 ‘크리티컬옵스’로 하반기 게임 시장을 공략할 예정이다. 웹보드와 캐주얼 장르에 강세를 보였던 NHN엔터테인먼트는 RPG와 FPS 장르로 모바일 시장에 도전장을 던진다.

킹스맨: 더 스콰이어즈는 다음달 개봉을 앞둔 킹스맨: 골든서클의 세계관을 모바일로 옮길 예정이다. 크리티컬옵스는 NHN엔터테인먼트가 50억원을 투자한 핀란드 게임사 크리티컬 포스가 개발하는 모바일 FPS 게임이다.

게임업계 관계자는 “모바일을 중심으로 한 신규 라인업이 하반기 게임 시장에 쏟아질 것으로 보인다”며 “기존 강자였던 넥슨과 넷마블에 이어 엔씨소프트가 가세하면서 한층 더 치열한 경쟁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