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JJ프로젝트의 내일, 오늘 그리고 길
[인터뷰] JJ프로젝트의 내일, 오늘 그리고 길
  • 정진영 기자
  • 승인 2017.08.12 13: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한국스포츠경제 정진영] JJ프로젝트가 신곡 ‘내일, 오늘’로 돌아왔다. 지난 앨범 ‘나나나’ 이후 약 5년 만이다. ‘바운스’나 ‘나나나’ 때와 달리 JJ프로젝트는 이번엔 힘을 빼고 자신들이 안고 있는 불안과 고민, 걷고 있는 길에 대해 이야기한다.

멤버 진영은 이번 앨범이 성장에 대한 고민을 담은 음반이라고 이야기했다. ‘시간을 돌려 미리 내 미래를 보여준다면 어떤 길로 갈지 내 길이 어딘지 알 수 있을 텐데’라는 ‘내일, 오늘’의 가사처럼 누구나 성장하는 과정에서 할 법한 고민들을 녹여냈기 때문이다. 진영은 “인생을 많이 살아본 건 아니지만 지금까지 살아오면서 봤을 때도 정답이 없는 것 같다”며 “이게 맞는 건지, 저게 맞는 건지 고민하게 되잖나. 모든 사람들이 그런 선택과 결정, 고민 속에서 살아가고 있다고 본다”고 설명했다.

JJ프로젝트로 데뷔, 갓세븐에 합류해 성공적인 커리어를 쌓고 있는 진영과 JB이기에 이런 설명은 다소 뜻밖이었다. ‘내가 가는 길이 맞는지’를 고민하기에 이미 두 사람이 거둔 성공이 크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둘은 자신들 역시 그런 고민들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고 답했다.

진영은 “누구나 하는 고민들을 이번 앨범에서 노래하고 싶었고, 우리도 항상 느끼는 부분”이라며 “한 명의 사람으로서 어떻게 성장을 해나가고 어떻게 커야하는 가에 대한 고민과 이야기들이 이번 앨범에 많이 담겼다”고 말했다.

JB는 “회사와 이야기를 충분히 나눴고 이런 주제로 앨범을 만들어 보자는 결정이 났다. 그 배경에는 우리가 이 주제에 느낀 공감이 있었다고 본다”며 “앞날에 대한 고민을 어떻게 안 하고 살겠나. 나 역시 ‘내일, 오늘’ 가사 속 화자의 마음을 이해하고 공감한다. 노래에선 우리가 느꼈던 것의 한 부분을 이야기하고 있는 것이다”고 털어놨다.

앞으로의 음악적 방향이나 색에 대해서도 고민이 많다. 갓세븐으로도 활동하고 있기에 JJ프로젝트와 갓세븐 사이의 음악적 차이를 만들어 내는 작업도 필요했다. 진영은 이번 앨범을 작업하면서 편했다고 이야기하며 “원래 우리가 그렇게 활발한 성격은 아니다. 뮤직비디오 작업을 하던 중 박진영 PD가 그런 말을 했다. ‘회사에서 제일 진지한 두 명이 여기 있다’고. 이럴 정도로 우리는 원래 조용한 편”이라고 말했다. JJ프로젝트의 이번 앨범은 이런 두 사람의 성격을 닮아 차분하고 진지하다.

JB는 “갓세븐으로 활동하면서 여러 시도를 많이 했다”면서 “회사와 이야기를 하면서 천천히 자리를 잡아갔던 것 같은데 그 때가 ‘플라이’ 쯤이었던 것 같다”고 추측했다. 그러면서 “히트 곡이 아직 없는 게 신경 쓰이는 부분이다. 흔히 ‘야망 있는 곡’이라고 하나. 그런 노래가 나와야 한다는 생각인데, 항상 우리는 좋다고 생각해서 준비를 해서 나와도 막상 나와 보면 부족하게 느끼는 부분들이 있더라”며 “열심히 우리에게 맞고 다른 이들도 좋아할 만한 음악을 찾고 있다.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찾았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나타냈다.

결국 답은 현재에 충실한 것뿐. JJ프로젝트가 ‘내일, 오늘’로 겨우 찾은 답은 “이번 앨범 활동을 열심히 하면 또 다른 길이 나오겠지”라는 것이다. 앞으로의 10년은 예상할 수 없다. JB는 “그 때 뭘 하고 있을지는 모르겠지만 부끄러운 사람은 안 됐으면 좋겠다”고 이야기했다. 진영은 “갓세븐 멤버들과 있을 수도 있겠고 혼자 여행을 떠날 수도 있을 것 같다. 멤버들과 관계는 물론 너무 좋을 이다. 그런데 사실 ‘내일, 오늘’처럼 앞날은 예측할 수 없는 거니까”라며 웃었다.

사진=JYP엔터테인먼트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