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구수 관리 실패' 류현진, 선발 경쟁에도 치명적
'투구수 관리 실패' 류현진, 선발 경쟁에도 치명적
  • 김주희 기자
  • 승인 2017.08.14 0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LA 다저스 류현진/사진=한국스포츠경제 DB
LA 다저스 류현진/사진=한국스포츠경제 DB

 

[한국스포츠경제 김주희] LA 다저스 류현진(30)이 상승세를 이어가지 못했다. 올 시즌 최다 투구수인 108개를 기록하고도 5이닝을 소화하는 데 그쳤다.

류현진은 13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샌디에이고와 홈 경기에 선발 등판해 승패 없이 5이닝 7피안타(1홈런) 5탈삼진 2볼넷 3실점을 기록했다. 시즌 4승6패를 유지했고, 평균자책점은 3.53에서 3.63으로 올랐다.

샌디에이고는 류현진이 '강점'을 보이던 팀이다. 지난해까지 샌디에이고전에 통산 6차례 선발 등판해 4승1패 평균자책점 2.19로 우위에 서 있었다. 더욱이 류현진은 최근 2경기 연속 7이닝 무실점 경기를 펼치면서 구위를 한껏 끌어 올린 상태였다. 자신감을 안고 나서기 충분했다.

하지만 경기는 생각처럼 풀리지 않았다. 류현진은 마운드를 내려올 때까지 한 번도 삼자범퇴 이닝을 만들지 못하며 진땀을 흘렸다. 볼 카운트 싸움을 유리하게 이끌지 못하면서 투구수 관리에도 실패했다.

1-0으로 앞선 2회 선두타자 윌 마이어스와 얀헤르비스 솔라르테에게 연속 안타를 허용해 무사 1·3루에 몰린 류현진은 후속 세 타자를 모두 범타로 처리하면서 고비를 넘겼다. 하지만 진짜 위기는 3회부터 시작됐다. 류현진은 3회 2사 후 호세 피렐라에게 좌익선상에 떨어지는 2루타를 내줬고, 이어 헌터 렌프로에게 또 다시 1타점 2루타를 맞아 1-1 동점을 허용했다. 투 아웃을 잘 잡아놓고도 연속 장타를 허용해 최근 17이닝 연속 무실점 행진도 마감했다.

1-1로 맞선 4회에는 볼넷과 안타로 무사 1·2루에 놓였다. 이어 오스틴 헤지스를 유격수 땅볼로 돌려세웠지만 1사 2·3루 위기가 계속됐고, 줄리스 차신에게 우중간에 떨어지는 1타점 안타를 맞아 1-2 역전을 당했다. 상대 투수 차신을 넘지 못하고 적시타를 내줘 아쉬움은 더 컸다.

5회 2사 후에는 솔로포를 맞았다. 마이어스에게 던진 145km 직구는 오른쪽 담장을 넘어가는 포물선을 그렸다. 후반기 들어 처음으로 홈런을 허용하면서 올 시즌 16번째 피홈런을 기록했다. 빅리그 데뷔 후 2013년 15개를 넘어서는 한 시즌 최다 기록이다.

류현진은 1-3으로 뒤진 5회말 시작과 함께 대타 카일 파머와 교체돼 이날 경기를 마쳤다. 류현진은 다저스가 6회 3점을 뽑아내 4-3으로 역전하면서 패전을 면했다. 다저스는 6-3으로 이겼다.

최근 상승세로 선발 경쟁에서 입지를 다지고 있던 류현진은 이날 아쉬운 결과에 고개를 숙이게 됐다. 다저스는 허리 부상으로 빠져 있던 에이스 클레이튼 커쇼가 복귀를 앞두고 있다. 류현진은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다. 커쇼와 다르빗슈 유, 리치 힐, 알렉스 우드가 1~4선발을 이룬다고 보면 류현진과 마에다 켄타 중 한 명은 선발진에서 제외될 가능성이 크다. 최근 2경기 연속 호투를 이어가던 류현진은 이날 등판으로 '굳히기'를 노렸지만, 다시 한 번 물음표를 얻게 됐다. 마에다는 후반기 4경기에서 22이닝을 소화하며 3승 무패 평균자책점 1.23으로 페이스를 끌어올리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