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리세-고은비 3주기, 레이디스코드 팬들 추모 물결
권리세-고은비 3주기, 레이디스코드 팬들 추모 물결
  • 최지윤 기자
  • 승인 2017.09.03 14:23
  • 수정 2017-09-03 14:23
  • 댓글 0

레이디스코드 권리세(왼쪽), 고은비
레이디스코드 권리세(왼쪽), 고은비

[한국스포츠경제 최지윤] 레이디스코드 고(故) 권리세와 고은비의 사망 3주기를 맞았다.

권리세와 고은비는 2014년 9월 3일 새벽 경기도 용인시 언남동 영동고속도로 신갈분기점에서 교통사고를 당했다. 대구 스케줄을 마치고 이동하던 중 차량이 빗길에 미끄러미쳐 가드레일을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고은비가 숨졌고, 권리세는 수술을 받고 중환자실로 옮겨졌지만 4일 후인 9월 7일 세상을 떠났다.

SNS 등에는 팬들의 추모물결이 이어지고 있다. 9월 3일은 같은 멤버 소정의 생일이기도 하다. 애슐리 등 멤버들은 인스타그램에 "Happy birthday 울 소중이"라며 축하했다. 소정은 "Thanks you All"이라며 고마워했다.

레이디스코드는 2013년 '나쁜 여자'로 데뷔, '예뻐예뻐' '소 원더풀'(So wonderful) '키스키스'(Kiss Kiss) 등으로 활동했다. 불의의 사고 후 멤버 충원없이 애슐리, 소정, 주니 3인조로 활동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