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핫스팟] 이혜정 "이희준과 결혼하면서 고양이 집사 돼"
[E-핫스팟] 이혜정 "이희준과 결혼하면서 고양이 집사 돼"
  • 최지윤 기자
  • 승인 2017.09.12 15: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한국스포츠경제 최지윤] 모델 이혜정이 고양이 집사가 된 이유를 밝혔다.

이혜정은 12일 서울 영등포동 타임스퀘어에서 열린 tvN '대화가 필요한 개냥' 제작발표회에서 "고양이 '럭키'를 키우며 신혼생활 중이다. 남편(배우 이희준)을 만나면서부터 키웠다. 럭키랑 만난 지 2년 정도 됐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둘 다 고양이를 처음 키우는데, 럭키가 없으면 우울증에 걸릴 정도"라며 "아직도 '고양이가 무섭다'고 편견을 가진 사람들이 많더라. 이 프로그램을 통해 고양이가 정말 사랑스럽다는 걸 보여주고 싶다"고 했다.

'대화가 필요한 개냥'은 반려동물을 키우는 스타들과 그들의 반려동물이 어떻게 교감하는지 살펴보는 프로그램이다. 래퍼 도끼, 딘딘, 배우 이수경, 선우용여, 모델 이혜정이 나선다. 15일 오후 8시20분 첫 방송. 사진=OSE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