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핫스팟] CJ E&M “글로벌 제작..정체된 韓 영화 산업 도약의 길“
[E-핫스팟] CJ E&M “글로벌 제작..정체된 韓 영화 산업 도약의 길“
  • 양지원 기자
  • 승인 2017.09.13 12: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한국스포츠경제 양지원] CJ E&M이 해외 영화시장 개척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밝혔다.

CJ E&M 정태성 영화사업부문장은 13일 서울 더 플라자호텔에서 열린 CJ E&M 글로벌 영화사업 설명회에서 “2020년부터 해외에서 자체 제작해 개봉하는 영화 편수를 20편 이상으로 늘리고 10개 이상 언어로 영화를 만드는 글로벌 제작이 목표다”라며 “이를 발판으로 글로벌 제작 스튜디오로서 도약도 꿈꾼다”고 밝혔다.

CJ E&M은 2015년 4편, 지난해 9편의 해외 로컬영화를 제작해 개봉했다. 이를 2020년부터는 매년 20편까지 늘리겠다는 것이다.

정 부문장은 완성작 수출, 리메이크 판권 판매가 아닌 ‘해외로컬영화 제작’을 글로벌 진출 해법으로 내놨다. 정 부문장은 “국내 영화 시장 규모는 몇 년째 2조 원 대에서 정체 상태다. 1인당 연간 영화 관람 횟수 역시 이미 세계 최고 수준이라 큰 폭의 상승을 기대하기 어렵다”며 “해외 시장 공략의 성공 여부는 정체된 국내 영화 산업이 제 2의 도약을 할 수 있을지 여부를 가늠할 수 있는 시금석이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CJ E&M은 2007년 한-미 합작영화 ‘어거스트 러쉬’를 시작으로 지금까지 미국, 중국, 일본, 베트남, 인도네시아, 태국 등 6개국에서 총 23편의 해외로컬영화를 제작해 개봉한 바 있다. 이 가운데 중국판 ‘수상한 그녀’인 한중 합작영화 ‘20세여 다시 한 번’은 역대 한중 합작영화 박스오피스 1위, 베트남판 ‘내가 니 할매다’, ‘마이가 결정할게2‘, ‘걸 프롬 예스터데이’등 3편을 베트남 역대 로컬영화 박스오피스 톱10에 올려놨다.

정 부문장은 또 ‘수상한 그녀’의 영어 버전과 스페인 버전을 동시에 제작하고 있다고 밝혔다. “‘수상한 그녀’의 영어 버전은 타일러 페리 스튜디오와 시나리오를 개발 중인데 멕시코와 미국에서 동시 개봉할 예정이다”라며 “ 스페인어판도 3pas 스튜디오와 개발하고 있다. 내년에 촬영에 들어가서 멕시코와 미국에서 동시 개봉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정 부문장은 “한국영화산업의 가장 큰 강점인 크리에이티브 능력을 기반으로 해당 국민의 정서에 맞는 로컬 영화를 제작하는 것이 가장 부가가치가 높고 국내 창작자들에게도 더 많은 기회를 제공할 수 있는 방법이다”라고 강조했다.

CJ E&M은 미국, 중국, 일본, 베트남, 인도네시아, 태국을 포함해 터키, 멕시코 시장도 해외 공략 타깃으로 삼고 있다. 각 국가의 특색에 따라 각색할 계획이다. 임명군 해외사업본부장은 “우리가 각 지역에 들어갈 때마다 그 지역의 특색을 반영한다”며 “현재 베트남을 필두로 미국, 중국, 일본 등 여러 지역에서 개발을 진행하고 있다. 첫 번째 지역은 베트남이 될 것 같다. ‘써니’가 우정과 복고를 로컬 형태로 해서 촬영이 끝났다. 올 연말이나 내년 초 현지 개봉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정 부문장은 사드 여파로 중국 시장이 불안정한 것에 대해서는 “정치적 상황은 더 나빠졌지만 여전히 많은 팀들이 중국에서 개발을 하고 있다”며 “겨울이 가면 봄이 오지 않나. 지금 그 시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사진=CJ E&M 제공

 

Tag
#CJE&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