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의 연이은 대책으로 중도금 무이자 혜택 점점 ‘감소’
정부의 연이은 대책으로 중도금 무이자 혜택 점점 ‘감소’
  • 최형호 기자
  • 승인 2017.09.13 23: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9월 중도금 무이자 혜택 7곳 분양

[한스경제 최형호] 정부가 부동산 대책을 연이어 발표하며 대출규제를 강화하고 나선 가운데 중도금 무이자 혜택을 주는 아파트가 점차 줄어들고 있는 모습이다.

일반적으로 대출 규제가 강화될수록 중도금 무이자 아파트가 늘던 과거 현상과는 정반대 양상을 보이고 있다.

정부가 부동산 대책을 연이어 발표하며 대출규제를 강화하고 나선 가운데 중도금 무이자 혜택을 주는 아파트가 점차 줄어들고 있는 모습이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정부가 부동산 대책을 연이어 발표하며 대출규제를 강화하고 나선 가운데 중도금 무이자 혜택을 주는 아파트가 점차 줄어들고 있는 모습이다. 사진제공=연합뉴스.

13일 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이달 전국에서 분양하는 아파트 23곳 중 중도금 무이자 혜택을 제공하는 곳은 모두 7곳(30.4%)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지난 7월 21곳보다 3분의 1로 줄어들었으며, 지난 달 16곳보다 절반 이상 감소한 수치다.

특히 9월 분양 아파트 중에서 투기과열지구나 투기지역은 물론 청약조정대상지역으로 지정된 곳에서는 중도금 무이자 제공 단지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신 비규제 지역인 김포나 부산 진구 등은 중도금 무이자 혜택을 받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중도금 무이자는 보통 분양가의 60%에 해당하는 중도금 이자를 계약자 대신 건설사가 부담하는 방식이다.

청약자 입장에서는 계약금만 있으면 입주 때까지 자금 부담을 덜 수 있다. 특히 정부의 금융 규제 강화로 중도금 대출이 까다로워져 예비 청약자들에게 중도금 무이자는 큰 혜택이다.

전문가들은 건설사들의 중도금 무이자 혜택에 인색한 이유에 대해 ‘청약제도의 변경’을 주 원인으로 꼽았다. 

연이은 부동산 규제 등으로 서울 전역 등 투기과열지구와 투기지역에서 담보인정비율(LTV)과 총부채상환비율(DTI)이 40%로 강화돼 중도금 대출 가능 금액 자체가 줄면서 중도금 무이자 혜택이 더 이상 의미가 없다는 얘기로 해석된다.

업계 관계자는 “청약제도 변경은 물론 이달 추석 연휴가 끼어 있어 9월 분양물량이 작년과 비교해 줄어든 것이 무이자 단지가 감소한 측면”이라며 “다만 조정대상지역에서는 중도금 무이자 제공 단지가 없어 서울과 가까운 비조정지역의 경우 수요자들이 몰릴 수 있다”고 분석했다.

이런 가운데 연내 투기지역 및 투기과열지구로 지정된 곳에 분양하는 일부 건설사들은 현재 분양가의 60%를 차지하는 중도금 비율을 40%로 낮추고 20~30%이던 잔금 비중을 40~50%로 높이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도 가계대출 억제 차원에서 중도금 비중을 40%로 낮추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 한 관계자는 “아파트 분양대금의 60%를 차지하는 중도금이 가계대출을 늘리는 원인”이라며 “정부가 가계대출 억제를 위해 중도금을 40% 낮추고 나머지를 잔금으로 돌리는 방안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