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몬, 5월 조직개편 이후 실적 반등…2019년 흑자전환 원년 선언
티몬, 5월 조직개편 이후 실적 반등…2019년 흑자전환 원년 선언
  • 신진주 기자
  • 승인 2017.09.14 15:33
  • 수정 2017-09-14 15: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티몬 로고
티몬 로고

[한스경제 신진주] 모바일커머스 기업 티몬이 지난 5월 조직개편 이후 실적 반등에 성공했다. 

14일 티몬에 따르면 최근 열린 이사회에서 지난 5월 유한익 대표 선임 후 단행된 조직 개편 결과로 올해 3분기 거래액이 전분기 대비 20% 이상 성장하는 등 실적이 개선됐다.

특히 여름 휴가 시즌으로 투어부문 거래액이 높았던 7,8월 대비해서 9월에도 성장세를 유지하고 있기에 지속적인 실적 상승에 대한 모멘텀을 되찾았다고 티몬은 밝혔다.

이러한 실적 상승에 대해 티몬은 지난 5월 조직 개편과 현장 중심의 빠른 의사결정 체제 정비를 통해 각 사업부문의 효율성을 크게 개선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실제로 핵심 사업인 스토어 사업은 큐레이션 커머스 중심으로 영업 관리 체계를 고도화하여 영업 효율성을 극대화했다. 티몬의 차별화 사업인 마트와 투어는 독립적인 사업 운영이 가능한 구조로 만들었다. 

티몬은 연내에 기존 오픈마켓보다 진화한 관리형 마켓플레이스(Managed Market Place)를 시작 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유의미한 상품 구색 데이터베이스를 효율적으로 증가시켜 큐레이션 서비스와 카테고리 킬러 서비스와 함께 탐색·목적형 서비스까지 영역을 확대할 계획이다.

유한익 티몬 대표는 “무한경쟁중인 국내 모바일 커머스 시장에서 승자가 되려면 결국 고객이 원하는 가격(큐레이션 커머스), 구색(목적탐색형 커머스), 차별화된 서비스(슈퍼마트나 자유여행 플랫폼 등 성장세 높은 킬러 서비스)를 중장기적으로 모두 완성해야만 가능하다”며 “그런 면에서 모바일 커머스 전반에 대한 균형 있는 투자와 함께 내실 있는 성장을 하는 회사는 티몬 뿐이다. 상반기는 단기 수익성 개선과 중장기 미래 투자에 대한 준비를 병행하는 기간이었다면 하반기는 준비된 내용을 빠르게 실행하면서 실질적인 성과를 내고 있는 만큼 이를 기반으로 2019년을 흑자전환의 원년으로 만들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