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핫스팟] 진짜가 돌아왔다! 방탄소년단
[E-핫스팟] 진짜가 돌아왔다! 방탄소년단
  • 정진영 기자
  • 승인 2017.09.18 1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새 앨범으로 돌아온 방탄소년단

[한국스포츠경제 정진영] 진짜가 돌아왔다. 동남아와 남미 전역을 지나 미국 ‘빌보드 뮤직 어워즈’까지 뜨겁게 달군 방탄소년단이 새 앨범 ‘러브 유어셀프 승(承) 허’(이하 ‘러브 유어셀프’)로 금의환향했다. 방탄소년단에 대한 전 세계적 관심을 방증하듯 기자회견장 주변에는 국적을 불문한 팬들이 모여들어 눈길을 끌었다.

18일 오후 서울 중구 롯데호텔 서울에서는 방탄소년단의 새 앨범 발매 기념 기자 간담회가 열렸다. 랩몬스터, 진, 슈가, 제이홉, 지민, 뷔, 정국 등 7명의 멤버들이 참석해 새 앨범을 내놓는 감회와 활동을 앞둔 각오 등을 허심탄회하게 털어놨다.

‘러브 유어셀프’는 사랑의 설렘과 두근거림을 방탄소년단의 스타일로 해석한 앨범이다. ‘러브 유어셀프’ 시리즈에서 방탄소년단이 전달하고자 하는 ‘사랑’은 성장하는 소년의 개인적 경험이면서 현재 우리 사회에 보내는 방탄소년단의 화해와 통합의 메시지이기도 하다. 이번 앨범은 그 시리즈를 여는 문으로 ‘사랑’이라는 주제를 청춘물의 틀 안에서 풀어낸다.

랩몬스터는 “어느 날 ‘사랑도 능력이다’라는 말을 들었다. 자기 자신을 사랑하지 못 한다면 남도 사랑할 수 없다는 의미를 담고 있는 말이었는데 그 후로 우리도 그와 관련한 고민을 하기 시작했다”며 “사실 최근에는 자신을 들여다 보는 시간이 갈수록 줄어들지 않나. 스마트폰이나 뉴미디어의 영향도 있을 것 같다. 우린 ‘나를 사랑한다’는 것이 많은 것들 것 해답이 되지 않을까 했다. 우리도 우리를 온전히 사랑하고 있는지 확신할 수는 없지만 고민을 해보는 건 가치 있는 일이라고 생각해서 ‘나를 사랑하는 일’에서 앨범을 출발해 보기로 했다. 기승전결 시리즈를 진행하며 그 해답을 찾고 싶다”고 설명했다.

앨범에는 11곡의 신곡과 스킷이 담겨 있다. EDM, 디스코 기반의 신스 펑크 등 그간 방탄소년단이 시도하지 않았던 장르를 통해 한층 넓어진 음악 세계를 표현하고자 했다. 그 가운데 타이틀 곡인 ‘DNA’에서는 방탄소년단이 데뷔 이래 늘 견지한 음악적 패기와 혁신을 느낄 수 있다.

랩몬스터는 “트렌디한 EDM 팝 장르의 곡인데 드롭 파트를 굉장히 과감하게 사용했다. K팝에서는 새로운 양식이지 않을까 감히 생각을 해 본다”며 “사랑이라는 여정 가운데 사랑을 시작할 때의 설렘과 두근거림을 내용에 담았다. 도입부의 휘파람과 멜로디가 중독적이기 때문에 많이 들어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또 도입부의 휘파람 소리에 대해서는 “나와 정국이가 같이 불렀는데 누구 것을 사용했는지 모르겠다”고 귀띔했다.

최근 세계적인 DJ 겸 프로듀서로 인기를 얻고 있는 체인스모커스와 협업도 눈에 띈다. 앨범의 세 번째 트랙인 ‘베스트 오브 미’가 방탄소년단과 체인스모커스의 합작품. 두 팀은 ‘빌보드 뮤직 어워즈’에서의 만남을 계기로 컬래버레이션까지 진행하게 됐다. 체인스모커스 특유의 아련하고 서정적인 코드웍과 EDM 장르가 주는 에너지감이 특징이다.

체인스모커스와 작업에 대해 진은 “서정적인 멜로디가 굉장히 듣기 좋을 것”이라며 “체인스모커스의 히트 곡들을 믹싱했던 엔지니어가 믹싱을 해 줘서 더 좋은 곡이 됐다. 많이 들어 줬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랩몬스터는 “체인스모커스하고는 ‘빌보드 뮤직 어워즈’ 때 만났는데 그 후에도 연락을 계속 주고 받았다. 체인스모커스가 먼저 여러 작업을 해보자고 연락을 했고, 받은 샘플 가운데 하나가 우리 앨범의 콘셉트하고 잘 맞아서 발전시켰다. 앞으로도 여러 방식으로 작업을 같이 할 것 같다. 기대 많이 해 달라”고 당부했다.

앨범은 내용물만큼 패키지에도 신경을 많이 썼다. ‘사랑(LOVE)’이라는 앨범의 주제에 맞게 ‘L’, ‘O’, ‘V’, ‘E’ 네 가지 버전으로 제작, 각기 다른 멤버들의 매력을 만날 수 있게 꾸며졌다. 사랑에 빠진 소년들이 데이트를 준비하며 설레는 순간과 서로 스타일을 봐 주는 장면 등 사랑의 다양한 순간과 감정을 네 가지 버전의 재킷 사진들에서 만날 수 있다.

사진=임민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