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 중 미세먼지 가장 심한 곳 ‘수도권’
대기 중 미세먼지 가장 심한 곳 ‘수도권’
  • 정영선 기자
  • 승인 2017.10.09 1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미세먼지로 뒤덮인 인천 구월동 모습/ 사진= 임민환기자
미세먼지로 뒤덮인 인천 구월동 모습/ 사진= 임민환기자

[한스경제 정영선] 대기 중 미세먼지(PM10)의 악영향을 가장 심하게 받는 곳은 수도권인 것으로 밝혀졌다. 

이는 부산가톨릭대학 황병덕 교수팀이 국민건강보험공단의 '코호트DB'를 활용해 12년간(2002∼2103년) 대기 중 미세먼지·오존·일산화탄소 농도 증가에 따른 전국 4대 권역(수도권·충청권·영남권·호남권) 주민의 호흡기질환 발생건수를 분석한 결과다. 

연구에서 미세먼지(PM10)의 월평균 농도가 1㎍/㎥ 증가할 때마다 전국적으로 호흡기질환 발생 건수가 월 2.4%씩 늘었다. 

권역별로는 수도권의 월평균 호흡기질환 발생건수 증가가 가장 두드러졌다. 1㎍/㎥ 증가 당 월 3.0%씩 늘어나 영향을 가장 많이 받았다. 

이어 영남권(월 1.6%씩 증가), 충청권(월 1.2%씩 증가), 호남권(월 0.4%씩 증가) 순이었다.

연구팀은 "미세먼지는 1차 입자뿐만 아니라 황산화물·질소산화물과 반응해 생긴 2차 입자도 건강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며 "전체적인 대기오염 수준이 높은 수도권과 영남권에서 미세먼지가 더 심한 영향력(호흡기질환 환자수 증가)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고 말했다. 

아울러 대기 중 오존의 월평균 농도가 0.001ppm 증가할 때마다 호흡기질환 발생건수가 전국적으로 월 4.0%씩 늘어났다. 4개 권역별로 보면 오존의 월평균 농도 0.001ppm 증가 당 수도권은 월 3.0%씩, 영남권은 월 2.5%씩, 호남권은 월 1.0%씩 호흡기질환 발생건수가 늘었다. 

연구팀은 "차량 보유대수가 많고 하루 최고 기온이 4개 권역에서 높은 수준인 수도권, 연평균 기온이 높고, 특히 대기오염도가 전국 최고 수준인 울산이 포함된 영남권에서 오존이 더 큰 영향력(호흡기질환 환자수 증가)을 발휘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또한 대기 중 일산화탄소의 월평균 농도가 전국에서 0.01ppm 증가할 때마다 호흡기질환 발생건수가 월 0.6%씩 상승했다. 일산화탄소 월평균 농도 0.01ppm 증가할 때 수도권은 호흡기질환 발생건수가 월 3.0%씩, 영남권에선 월 1.8%씩, 충청권에선 월 1.6%씩, 호남권에선 월 0.8%씩 각각 늘었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 ‘지역별 대기오염물질(PM10, O3, CO)이 호흡기질환에 미치는 영향’은 대한보건협회의 전문지 '대한보건연구' 최근호에 소개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