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은경 환경부 장관, 물 관리 정책 "자유한국당 반대로 진행 못해"
김은경 환경부 장관, 물 관리 정책 "자유한국당 반대로 진행 못해"
  • 이성봉 기자
  • 승인 2017.10.11 09:35
  • 수정 2017-10-11 1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은경 환경부 장관/사진=연합뉴스
김은경 환경부 장관/사진=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 이성봉] 김은경 환경부 장관이 물관리일원화를 위한 정부조직개편안이 통과되지 못한 것에 대해 “전체적으로 보면 자유한국당이 반대한다”라고 밝혔다.

김은경 환경부 장관은 11일 방송된 tbs교통방송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물관리일원화를 강조하며 이같이 말했다.

김 장관은 참여정부에서부터 물관리일원화를 시도했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물관리일원화에 대해 “지금 물을 관리하는 행정부처가 여럿이다. 생활용수, 공업용수 같은 지방상수도는 환경부가 관리하고, 광역상수도라고 해서 큰 댐을 만들어 멀리 물을 보내는 건 국토부의 수자원공사가 했다. 농업용수는 농림부 등 많은 부서가 나눠 갖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부서별로 나눠져 있으니 각 부서들은 자기들이 생각하는 영역이 있고, 예산을 받아 사업하는 게 일반적이다”라며 유사한 사업에 대해 각기 다른 부서가 중복투자 하는 일이 생기는 경우가 있다고 전했다.

김 장관은 국회가 이같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정부조직개편안을 국회에 냈다면서 “그런데 국회에서 이것을 통과를 안 시켜 주는 거죠”라고 말했다.

이에 진행자 김어준이 “야당 탓이다? 자유한국당은 왜 반대하는 거냐”라고 꼬집어 물었다.

이에김 장관은 “전체적으로 보면 자유한국당이 반대한다”라며 “어떤 분들이 반대하냐면, 예전부터 그런 커다란 시설을 하셨던 분들, 그런 시설에 종사하셨던 분들은 아직도 그게 더 중요하다. 이런 생각하시는 분들이 많더라”라고 지적했다.

김어준은 “그런 분들이 자유한국당에 많기 때문에”라고 말하며 “문재인 정부가 싫어서 반대하는 분들도 없지는 않을 거다”라고 덧붙였다.

물관리일원화로 사대강 문제 해결이 가능한지 묻자 김 장관은 "더 유연하게 풀어갈 수 있다. 수질만 관리해서는 안된다"고 답했다. 이어 복잡하게 얽힌 부처 간의 관계 때문에 쉽게 해결하지 못했다고 설명하며  "그러니까 (각자 하던 업무를) 통합해주면 크게 논의할 수 있다"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