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준PO] '우천순연' 롯데-NC의 엇갈린 선택
[준PO] '우천순연' 롯데-NC의 엇갈린 선택
  • 창원=김주희 기자
  • 승인 2017.10.12 1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마산 구장/창원=김주희기자
마산 구장/창원=김주희기자

[한국스포츠경제 김주희] '가을비'에 포스트시즌도 쉬어 간다.

12일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릴 예정이던 NC와 롯데의 준플레이오프(준PO·5전3승제) 4차전이 우천으로 순연됐다. 경기 일정 변경이 시리즈 변수로 떠올랐다.

이날 마산에는 오전부터 비가 내리기 시작했다. 오후 3시부터는 빗줄기도 굵어졌다. 대형 방수포로 내야를 덮어놨지만, 끊이지 않고 계속된 비에 경기를 강행하기 힘들어졌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당초 경기 개시시간으로 예정된 오후 5시30분까지 상황을 지켜봤지만 비가 그치지 않으면서 결국 우천 순연을 발표했다. 4차전은 하루 뒤인 13일 같은 장소에서 열린다.

흐름이 중요한 단기전에서 우천 순연은 시리즈 전체의 향방까지 바꿀 수 있다. 당장 선발 매치업도 달라졌다. NC는 당초 예정대로 최금강(28)을 예고했지만, 롯데는 영건 박세웅(22) 대신 에이스 린드블럼(30) 카드로 변경했다.

린드블럼은 지난 9일 열린 준PO 1차전에 선발 등판해 6이닝 2실점을 기록했다. 조원우 롯데 감독은 린드블럼이 106개의 공을 던진 만큼 12일 열리는 준PO 3차전에서 다시 나오기는 어렵다고 밝혔다. 하지만 경기가 하루 밀리면서 린드블럼은 4일 휴식 후 4차전 선발로 나설 수 있게 됐다. 경험이 부족한 박세웅 보다 더 확실한 에이스의 출격이다.

반면 NC는 최금강을 그대로 밀고 간다. 최금강은 부진과 부상 속에 5승3패 평균자책점 7.33에 그쳤다. NC도 1차전 선발로 나선 해커가 나흘 쉰 만큼 4차전 선발로 등판할 수 있지만, 최금강에게 마운드를 맡기기로 했다. 김경문 NC 감독은 이날 경기가 우천순연 되기 전 "(13일 등판은)해커의 의견이 중요하다. 상태가 좋아야 한다"고 말했다.

치열한 불펜 싸움이 펼쳐지고 있는 이번 시리즈에서는 하루 휴식이 또 다른 변수가 된다. 김경문 감독은 "불펜이 쉴 수 있다는 점에서 좋게 생각하고 있다. 포스트시즌 같은 단기전에서는 불펜이 마운드에 올라가 힘있게 공을 던질 수 있도록 힘을 비축해야 한다"고 말했다. NC는 전날(11일) 열린 준PO 3차전에서 선발 맨쉽이 4이닝 만에 강판된 후 7명의 불펜 투수를 투입해 5이닝을 막았다. 하루 쉬며 힘을 아낀 만큼 4차전에서는 양 팀 모두 더 세게 붙을 수 있다.

NC는 주전 포수 김태군(28)까지 푹 쉴 수 있다는 점에서 한숨을 돌렸다. 전날 경기를 마친 후 서울로 이동해 이날 오전부터 경찰야구단 자격 시험을 봤다. 체력테스트를 마친 후 곧바로 비행기를 타고 구장으로 향했지만, 선발 출장은 어려운 상황이었다. 하지만 피곤한 일정을 소화한 김태군도 휴식을 취한 뒤 13일 열리는 4차전에 나설 수 있게 됐다.

반면 양 팀 모두 2차전까지 다소 잠잠했던 방망이가 3차전 들어 화끈하게 터지기 시작했지만, 다시 하루 쉰다는 점은 타격감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이날 양 팀 선수들은 그라운드 대신 실내 연습장에서 훈련을 진행해야 했다.

한편, 준PO4가 4차전에서 끝나지 않는다면 포스트시즌 일정은 하루 씩 연기가 된다. 14일 이동일을 가진 뒤 15일 준PO 5차전이 열리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