휘발유값 12주 연속 상승…국제유가 상승 탓
휘발유값 12주 연속 상승…국제유가 상승 탓
  • 최형호 기자
  • 승인 2017.10.21 15: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한스경제 최형호] 휘발유값이 국제유가 상승 분위기 속에 12주 연속 오름세다.

21일 대한석유공사 유가정보시스템 페트로넷에 따르면 10월 3주 주유소 휘발유 판매가격은 전주 대비 2.2원 오른 1505.3원/ℓ로 12주 연속 상승했다. 경유는 전주보다 2.5원 상승한 1296.4원/ℓ로 13주 연속 상승세를 이어갔다.

휘발유값이 국제유가 상승 분위기 속에 12주 연속 오름세다. 사진제공=연합뉴스.
휘발유값이 국제유가 상승 분위기 속에 12주 연속 오름세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상표별로는 알뜰주유소 휘발유 판매가는 전주 대비 3.4원 오른 1,473.8원/ℓ, 경유는 3.8원 상승한 1,264.7원/ℓ로 최저가를 기록했다.

SK에너지 휘발유 판매가는 전주 대비 1.9원 오른 1,529.8원/ℓ, 경유는 2.3원 상승한 1,322.9원/ℓ으로 최고가를 기록했다.

최저가 일반주유소인 현대오일뱅크(1493.6원/ℓ)와 알뜰주유소 휘발유 가격차이는 L당 19.8원 수준이다.

지역별 휘발류 가격을 살펴보면 서울이 전주 대비 1.0원 상승한 1609.6원/ℓ로 최고가를 기록했다. 세종시가 전주 대비 5.9원으로 1514.1원/ℓ으로 전국에서 가장 큰 폭의 오름세를 보였다.

경남은 전주보다 2.1원 오른 1481.1원/ℓ으로 최저가를 기록해 서울과 가격차는 L당 128.6원에 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