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철 미세먼지, "해마다 심각해졌다"...원인은?
겨울철 미세먼지, "해마다 심각해졌다"...원인은?
  • 이성봉 기자
  • 승인 2017.10.28 0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미세먼지 공습/사진=연합뉴스
미세먼지로 뿌연 서울 하늘/사진=연합뉴스

[한스경제 이성봉] 겨울철이면 더 심각해지는 미세먼지가 국외 요인이 70% 수준으로 드러났다.

더불어민주당 송옥주 의원이 국립환경과학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3년 수도권 미세먼지 국내외 배출 기여도' 자료에 따르면, 연중 가장 미세먼지가 심각한 1~2월 국외영향 비율이 국내영향 비율에 비해 2배 수준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1월 국내영향은 34.4%, 국외영향은 65.6%로 약 2배 수준을 보였고, 2월은 국내영향 33.4%, 국외영향 66.6%의 수치를 보였다. 3월은 국내영향 36.3%, 국외영향 63.7%로 집계됐다. 4월부터 줄어드는 양상이다.

반면 중국을 비롯한 국외영향이 국내 미세먼지에 끼치는 기여도는 2014년부터 해마다 높아졌다.

2014년 1월의 국외영향은 54.7%에 불과했지만 2015년 1월은 60.2%, 2016년 1월은 65.6%로 점차 증가했다. 2월의 국외영향 또한 2014년 42.6%, 2015년 60.4%, 2016년 66.6%로 해마다 급증하는 폭이 더 커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평균으로 보면 미세먼지의 국외영향이 절반에 못 미쳤다. 하지만 실제 미세먼지 피해가 가장 극심한 겨울철에는 중국 등 국외영향이 대부분이다.

송 의원은 "갈수록 심각해지는 미세먼지로 온 국민이 공포에 떨고 있다"며 "정부가 각각의 배출원과 이에 따른 대책은 물론 예보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알리는 게 급선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