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적극 추천?"…오윤아-손여은이 말하는 김순옥 작가
"예능 적극 추천?"…오윤아-손여은이 말하는 김순옥 작가
  • 최지윤 기자
  • 승인 2017.11.05 01:05
  • 수정 2017-11-05 01:05
  • 댓글 0

손여은(왼쪽), 오윤아와 김순옥 작가
손여은(왼쪽), 오윤아와 김순옥 작가

[한국스포츠경제 최지윤] "예능 프로그램에 적극 추천한다."

배우 오윤아와 손여은이 김순옥 작가에 애정을 드러냈다.

오윤아는 최근 SBS 드라마 '언니는 살아있다' 종영 인터뷰에서 "선생님은 항상 밝고 재미있다. 말을 정말 잘해서 토크쇼에 나갔으면 좋겠다"고 바랐다.

오윤아는 '언니는 살아있다' 종영 후 장서희, 변정수, 김순옥 작가, 최영훈 PD 등과 함께 제주도 여행을 다녀왔다. 김순옥 작가가 주도해 포상휴가를 못 간 배우들과 휴가를 보내고 온 것으로 알려졌다. 오윤아는 "1박 2일 짧게 다녀왔는데 재미있었다. 선생님이 다금바리도 사줬다. 꼭 얘기하하라고 하더라"며 "이렇게 작가 선생님이랑 친하게 지내게 된 건 처음"이라고 웃었다.

김순옥 작가는 '아내의 유혹'을 비롯해 '왔다! 장보리' '내딸 금사월' 등으로 막장 드라마의 한 장르를 구축했다. 오윤아는 '언니는 살아있다' 막장 논란 관련해서도 "선생님이 '재미있으면 그만' 이런 스타일이 아니다. 쿨하면서 섬세한 면이 있다. 아무리 막장이라도 이렇게 시청자들의 호감을 받을 수 있는 작품이 없다. 대중들의 성향을 정말 잘 아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캐릭터가 가지고 있는 성격이 분명해서 좋은 결과가 나온 것 같다. 선생님 글에 대해 다시 한 번 생각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손여은 역시 최근 인터뷰에서 "(김순옥 작가는) 되게 여성스럽고 따뜻한 분"이라며 "작품만 보고 차가울 줄 알았는데, 서글서글하고 말씀을 정말 잘하더라. 특히 정이 많다. 촬영할 때 문자로 격려를 많이 해줬다. '런닝맨' 등 예능 프로그램에 내가 나온것도 다 챙겨봐주시더라. 배우 한 사람 한 사람 다 챙겨줬다"고 고마워했다. 이어 "(김순옥 사단은) 내가 어떻게 감히…"라며 "좋은 작품을 한 것만으로도 감사하고 뿌뜻하다"고 했다. 사진=오윤아, 손여은 SN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