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인즈 통산 8,600득점 돌파' SK, 창원LG 87-81로 제압
'헤인즈 통산 8,600득점 돌파' SK, 창원LG 87-81로 제압
  • 김의기 기자
  • 승인 2017.11.10 21:40
  • 수정 2017-11-10 2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런 헤이즌/사진=KBL 제공
에런 헤이즌/사진=KBL 제공

[한국스포츠경제 김의기] 서울 SK가 창원LG를 제압하며 시즌 10승을 가장 먼저 달성한 팀이 됐다. 

SK는 10일 창원에서 열린 2017-2018 정관장 프로농구 정규리그 창원 LG와 원정 경기에서 87-81로 승리를 거뒀다. SK는 시즌 10승(2패)을 채우며 단독 선두를 유지했다. 2위 원주 DB(7승3패)와 승차를 2경기로 벌렸다.  

이날 SK 에이스 헤인즈는 35점에 9어시스트, 7리바운드에 블록슛 4개와 스틸 3개까지 기록하며 맹활약 했다. 특히 헤인즈는 경기 종료 2분을 남기고 LG가 추격하자 2점을 보태 7점 차를 만들었고, 종료 36초 전에는 9점 차로 달아나는 득점으로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LG는 실책을 SK보다 10개나 많은 14개를 저지르며 SK전 최근 4연패를 떠안았다. 

헤인즈에겐 승리와 함께 KBL 통산 8,600점을 기록한 의미있는 날이었다. 헤인즈는 3쿼터 종료 1분을 남기고 속공 득점에 성공하며 역대 다섯번 째 통산 8,600점을 달성했다. 헤인즈는 서장훈(13,231점) 김주성(10,029점), 추승균(10,019점), 문경은(9,347점)에 이어 가장 많은 득점을 기록한 선수가 됐고 외국인으로서는 첫 번째 기록이다.  

한편 경기도 안양체육관에서 열린 경기에서는 전주 KCC가 안양 KGC인삼공사를 99-80으로 대파했다. 전반에만 KCC가 22점을 앞설 정도로 일방적인 경기였다. 안드레 에밋이 20점, 전태풍이 18점을 각각 몰아넣고 KCC의 공격을 주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