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핫스팟] ‘역모’ 김홍선 감독 “정해인-김지훈, 열악한 환경 속 토달지 않아”
[E-핫스팟] ‘역모’ 김홍선 감독 “정해인-김지훈, 열악한 환경 속 토달지 않아”
  • 양지원 기자
  • 승인 2017.11.14 1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한국스포츠경제 양지원] 김홍선 감독이 정해인과 김지훈에게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김 감독은 14일 오후 서울 동대문 메가박스에서 열린 영화 ‘역모-반란의 시대’ 언론시사회 후 기자간담회에서 “정해인은 촬영이 끝날 때까지 처음 만났던 인상 그대로였다”고 말했다.

이어 “정해인을 만났을 때도 이인좌로 가야겠다는 생각 뿐이었다”며 “두 배우에게 고맙다는 말 밖에는 할 말이 없다. 상황이 안 좋은데도 불구하고 단 한 번도 토를 달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역모-반란의 시대’는 역사 속에 기록되지 않은 하룻밤, 왕을 지키려는 조선 최고의 검 김호(정해인)와 을 제거하려는 무사 집단의 극적인 대결을 그린 리얼 무협 액션. 오는 23일 개봉한다.

사진=ose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