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조직개편 '안정속 변화'…AI 등 4차산업 대비
삼성전자, 조직개편 '안정속 변화'…AI 등 4차산업 대비
  • 임서아 기자
  • 승인 2017.11.23 10:42
  • 수정 2017-11-23 1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스경제 임서아] 삼성전자가 사장단 인사와 임원 승진인사에 이어 지난 22일 조직개편과 보직인사를 실시했다. 삼성전자는 현재의 사업체제의 틀은 유지하면서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사업단위 조정만을 단행했다. 이는 삼성전자의 '안정속 변화' 기조를 재확인한 셈이다. 

삼성전자가 사장단 인사와 임원 승진인사에 이어 오늘(22일) 조직개편과 보직인사를 실시했다./연합뉴스
삼성전자가 사장단 인사와 임원 승진인사에 이어 22일 조직개편과 보직인사를 실시했다./연합뉴스

삼성전자 관계자는 "CE(생활가전)·IM(IT·모바일)·DS(디바이스솔루션)의 3대 사업부문으로 운영되고 있는 현 사업체제의 틀은 그대로 유지하되 시장 변화에 민첩하게 대응하고 조직운영 효율을 높이는 소폭의 사업단위 조정을 단행했다"고 밝혔다.

세트부문은(CE·IM) DMC연구소와 소프트웨어센터를 통합해 삼성 리서치(Samsung Research)를 출범시켰으며 산하에 AI(Artificial Intelligence)센터를 신설했다. 이는 4차 산업혁명의 기반기술인 인공지능 관련 선행연구 기능을 강화하기 위해서다. 

세트부문은 안정적 사업운영 기조를 유지하기 위해 소폭의보직인사만 단행했다. 삼성 리서치 내부운영을 총괄할 부소장직을 신설했으며 이인용 사장의 위촉업무 변경에 따라 공석인 커뮤니케이션팀장에는 백수현 부사장을 보직했다.

조승환 소프트웨어센터 부센터장은 삼성 리서치 부소장으로, 이근배 소프트웨어센터 AI팀장은 삼성 리서치 AI센터장으로 옮겼다. 

DS부문은 김기남 사장의 부문장 위촉에 따라 공석인 반도체총괄을 폐지하고 부문-사업부 2단계 조직으로 재편했다. 지난 5월 조직개편을 이미 실시한 점을 감안해 이번에는 조직변화를 최소화하고 소폭의 보직인사만을 단행했다.

황득규 사장이 중국삼성 사장으로 가면서 공석이 된 기흥·화성·평택단지장에는 박찬훈 부사장을 보임했고 DS부문장이 종합기술원장을 겸직함에 따라 부원장 보직을 신설하고 황성우 부사장(디바이스앤시스템연구센터장 겸)을 앉혔다.

또 비즈니스 디벨롭먼트(Business Development, BD) 관련 손영권 사장의 역할을 강화해 최근 다양한 산업 영역의 융복합화와 업계의 합종연횡 등 빠르게 변화하고 있는 산업 환경에 대응하고 미래 먹거리 발굴을 가속화 시킬 예정이다.

손영권 사장은 기존 DS부문을 포함 CE, IM부문과 BD 과제 등을 적극적으로 협의할 계획이다. 손영권 사장은 하만(Harman) 이사회 의장 역할은 지속 수행할 예정이다.

한편 삼성전자는 이날 정기 조직개편과 보직인사를 실시함으로써 정기인사 일정을 완료했고 올해 안으로 글로벌 전략회의를 실시해 2018년 본격적인 도약을 위한 정지작업을 모두 마무리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