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음저협 윤명선 회장 "종교음악 저작권 사용료 첫 납부받아"
한음저협 윤명선 회장 "종교음악 저작권 사용료 첫 납부받아"
  • 정진영 기자
  • 승인 2017.12.05 14: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한국음악저작권협회 윤명선 회장

[한국스포츠경제 정진영] 사단법인 한국음악저작권협회(이하 한음저협)윤명선 회장이 종교음악 작가들의 권익 보호를 위해 나섰다.

윤명선 회장은 최근 국내 양대 종교 단체(기독교, 불교)들로부터 적합한 저작권 사용료 징수에 동의를 받아 음악 저작권 사용료를 징수했다고 5일 밝혔다.

윤명선 회장은 여의도순복음교회의 전송 서비스를 대행하는 CCM러브 사와 징수 논의를 진행해 적법한 저작권 사용료 징수에 동의하고, 지난 2008년 11월부터 올해 4월까지의 음원 사용료를 지급받았다. 대한불교조계종 수효사 소속의 우리출판사와도 복제(출판물) 사용료를 징수했다. 한음저협 측은 이는 사실상 협회 역사상 최초로 종교단체로부터의 본격적인 징수가 시작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한국교회저작권협회도 적법한 저작권 징수에 동의하고 교회음악 저작권 양해각서를 체결하는 등 협회 종교위원회를 중심으로 종교음악 작가들의 권익 보호에 만전을 다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윤 회장은 "이번을 계기로 그동안 차별받아왔던 종교음악 작가들의 노력과 수고가 그 가치를 제대로 인정받게 된 것에 기쁘게 생각한다"며 "종교음악의 저작권 또한 적법하고 합리적인 절차를 통해 관리받아야 하는 작가들의 소중한 재산인 만큼, 앞으로도 각 종교 단체들과 협의해 종교 작가들의 권익 보호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한음저협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