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즈니, 71조원에 21세기폭스 인수
디즈니, 71조원에 21세기폭스 인수
  • 김지호 기자
  • 승인 2017.12.15 08: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스경제 김지호]월트디즈니컴퍼니(이하 디즈니)가 21세기 폭스(이하 폭스)를 인수했다.

디즈니는 14일(현지시각) 루퍼트 머독이 이끄는 폭스의 영화, TV사업 등 핵심 자산을 주식 매입방식으로 524억 달러(약 57조636억원)에 인수한다고 공식 발표했다. 

디즈니가 폭스의 부채 137억 달러(약 14조9,193억 원)까지 떠맡기로 하면서 이번 인수는 총 661억 달러(약 71조9,829억원)에 달하는 초대형 '빅딜'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유명 엔터테인먼트 기업들을 잇달아 인수·합병하면서 몸집을 불려온 디즈니는 이번 인수 계약을 통해 세계 미디어 시장의 판도를 크게 뒤흔들면서 다양하고 방대한 전송 플랫폼과 채널, 콘텐츠, 캐릭터를 보유한 강자로서의 입지를 더욱 확고히 하게 됐다.

또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최강자인 넷플릭스와 방송·영화 콘텐츠 사업에 눈길을 돌린 아마존, 페이스북, 구글, 애플 등 글로벌 IT(정보기술) 기업들을 견제하는 효과를 낼 것으로 미 언론들은 전망했다.

디즈니는 이번 계약으로 영화 아바타, X맨, 판타스틱 포, 데드풀 등의 블록버스터 히트작을 제작해온 21세기폭스 영화사와 20세기폭스텔레비전, FX 프로덕션, 폭스 21 등의 방송사·TV 프로그램 제작사·케이블 채널 등을 보유하게 된다.

또 OTT인 '훌루', 유럽 위성방송 '스카이'의 최대 지분과 인도의 거대 미디어 그룹 '스타 인디아'도 인수한다.

그러나 폭스뉴스와 폭스 비즈니스 네트워크, 폭스스포츠 1·2, 빅텐 네트워크, 더타임스, 월스트리트저널(WSJ) 등 언론사와 일부 스포츠 채널은 디즈니의 인수 대상에서 제외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