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치 때보다 고급스러워요” 준공한 평창 선수촌 만족감↑
“소치 때보다 고급스러워요” 준공한 평창 선수촌 만족감↑
  • 평창=정재호 기자
  • 승인 2017.12.15 14: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한국스포츠경제 정재호]

준공된 평창 선수촌 현장/사진=정재호 기자
준공된 평창 선수촌 현장/사진=정재호 기자

“내 집처럼 편안한 환경을 조성하는 데 최선을 다했습니다.”

15일 강원도 평창에서 진행된 2018 평창 동계 올림픽 선수촌 준공식에 참석한 여형구 대회 조직위 사무총장은 “선수들이 좋은 성적을 낼 수 있도록 선수촌 내에는 민원 사항 해결을 위한 레지던트 센터 등을 만들어놓았다”며 이 같이 말했다.

여 사무총장은 “미용실, 세탁실 등도 들어가 있다. 건설하면서 혹한 때문에 힘든 점이 많았는데 최선을 다해 공기 내에 준공을 완료했다”고 덧붙였다.

평창 올림픽 기간 내에 전 세계 선수들에게 안락한 보금자리를 제공할 선수촌이 15일 강원도 평창 대관령면의 현장에서 준공식을 가졌다. 이날 영하 10도를 오르내리는 낮은 기온과 바람이 부는 추운 날씨에도 약 100여명의 미디어 및 관계자들이 모여 테이프 커팅식을 지켜보고 준공식을 기념했다.

평창 선수촌은 평창과 정선에서 경기를 치르는 설상경기 선수단, 강릉 선수촌은 강릉에서 펼쳐지는 빙상 경기 선수단의 휴식처로 제공된다. 다른 점은 평창 선수촌이 동계 올림픽과 동계 패럴림픽 등 두 대회 모두에 사용되는 반면 강릉 선수촌은 동계 올림픽 때만 활용이 된다.

조직위는 선수촌 건설을 위해 지난 2015년 강원도를 비롯한 시행사와 기본협약을 체결하는 등 민자 유치로 추진했다. 평창 선수촌은 시행사인 용평리조트에서 1,800억원을 투자해 8개동 15층 600세대, 강릉 선수촌은 LH공사에서 2,146억원을 투자해 9개동 25층 922세대 규모로 건설했다. 조직위는 지난 10월 1일 이 건물을 인수해 사용하게 된다.

직접 찾은 선수촌 아파트 75형 내부는 총 6명이 거주할 수 있도록 꾸며져 있었다. 특징은 패럴림픽의 장애인 선수들을 위한 전용 화장실과 이동 동선 등을 배려한 점이다. 커팅식 뒤 이명호 대한장애인체육회장이 직접 휠체어를 몰고 화장실 등을 돌아보는 모습도 보였다. 대신 가변식으로 방은 넓지만 거실이 없는 구조여서 다소 좁은 느낌도 지울 수는 없었다.

그래도 만족도는 높다. 현장에서 만난 관계자는 “각국 선수단들이 지난 10월 다녀갔는데 소치 때에 비해 마감재라든지 고급스럽다는 평가와 함께 만족감을 표하고 돌아갔다”면서 “실제 마감재 등에 신경을 많이 썼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