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 FC서울, 2년 연속 총관중ㆍ유료관중 1위 영예
K리그 FC서울, 2년 연속 총관중ㆍ유료관중 1위 영예
  • 김의기 기자
  • 승인 2017.12.20 0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FC서울, 2년 연속 총관중, 유료관중 1위 달성
-2017 K리그 클래식 총관중 1,485,197명(평균 6,486명)
-평균 유료관중, 전체 평균 관중의 83.1%인 5,387명
-대구FC, 객단가 만원대 진입
FC서울/사진=K리그 제공
FC서울/사진=K리그 제공

[한국스포츠경제 김의기] K리그 클래식 관중 집계 결과  FC서울, 2년 연속 총관중, 유료관중 1위 영예를 안았다. 

한국프로축구연맹(총재 권오갑, 이하 ‘연맹’)이 KEB하나은행 K리그 2017의 구단별 유료관중을 집계한 결과, K리그 클래식을 관람한 총 1,485,197명(평균 6,486명) 중 83.1%인 1,233,668명(평균 5,387명)이 유료관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년 유료관중 비율 75%에서 8.1%p 상승한 수치이다.

K리그 클래식의 관객 1인당 입장수입인 평균 객단가는 6,162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5,141원과 비교했을 때 약 1,000원가량 증가한 수치이다. 최근 K리그 전 구단들이 유료관중 유치와 시즌권 티켓 판매에 기울인 노력이 열매를 맺은 것으로 보인다.

가장 많은 관중을 불러 모은 구단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FC서울인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의 올해 총 관중 수는 310,061명(평균 16,319명)이었고, 이중 유료관중은 85.6%인 265,416명(평균 13,969명)을 기록했다. 서울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총관중 수 및 유료관중 수 부문에서 K리그 선두자리를 차지했다. 포항은 홈 관중의 96.4%를 유료관중으로 채워 K리그 최고 유료관중 비율을 기록했다. 경기당 평균 관중 8,374명 중 8,071명의 유료관중이 포항 스틸야드를 찾아 유료 티켓으로 경기를 관람했다. 포항 다음으로 경기당 평균 유료관중 비율이 높은 구단은 전남(93%)과 수원(90.1%)이다.

객단가 부문 1위는 대구가 차지했다. 지난해 평균 객단가 4,646원에서 올해 6,388원이 오른 11,034원을 기록한 대구는 입장수입 발표를 시작한 이래 두 번째로 객단가 만원대에 진입하는 깜짝 성장을 선보였다.  K리그 챌린지도 각종 지표에서 지난해에 비해 큰 폭의 상승률을 보였다. 평균 관중은 1,518명에서 2,351명으로 증가했고, 평균 유료관중 역시 749명에서 1,154명으로 증가했다. K리그 챌린지의 최다 평균 유료관중 구단은 성남으로, 올 시즌 경기당 평균 1,477명의 유료관중을 유치했다.


신생팀 아산은 챌린지 10팀 중 가장 높은 유료관중 비율을 기록했다. 올해 아산을 찾은 총관중 39,052명 중 68%인 26,547명이 유료관중이었으며, 객단가도 3,338원으로 가장 높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