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증권, 윤경은·전병조 각자대표 '맞춤' 조직개편 단행
KB증권, 윤경은·전병조 각자대표 '맞춤' 조직개편 단행
  • 김지호 기자
  • 승인 2017.12.27 2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스경제 김지호]KB증권이 윤경은·전병조 각자대표의 업무 범위를 조직개편으로 재조정했다. 

현대증권 출신의 윤경은 사장은 기존 자산관리(WM), 세일앤트레이딩(S&T) 외에 전 대표가 맡던 개인연금, 해외투자, 신탁, 리서치, 홀세일과 디지털 등의 신규 업무를 추가로 총괄하게 됐다. KB투자증권 출신의 전 대표는 기존에 맡아왔던 IB와 글로벌 부문에 역량을 집중하기로 했다. 

KB증권은 WM 관련 상품·서비스 기능 통합, 디지털 대응 역량 강화, 미래수익 창출 등을 골자로 한 조직개편과 임원인사를 단행했다고 27일 밝혔다. 

먼저 전 대표가 맡던 개인연금, 해외투자, 신탁, 리서치 등이 윤 대표 관할로 변경했다. WM을 맡고 있는 윤 대표가 이들 업무를 통합해 고객에게 종합적인 솔루션을 제공하기 위해서다. 

실제 개인연금 시장확대에 따라 WM 고객에게 다양한 연금상품을 제공하기 위해 연금사업본부를 WM부문내에 편제하고, 해외투자 상품에 대한 영업을 강화하기 위해 기관과 개인으로 나뉘어 있던 조직을 해외상품부로 통합·확대했다. 또 신탁법 제정에 대비해 신탁본부를 신설했다.

디지털역량 강화를 위해 신규로 조직한 '디지털혁신본부'도 윤 대표가 이끈다. 산하에는 전사 프로세스 혁신 및 디지털화(Digitalization) 역할을 전담하는 디지털혁신부를 배치했다. 

KB증권 관계자는 "디지털고객본부를 혁신을 주도하고 신속한 의사결정을 지원할 애자일(Agile) 조직 체계인 '엠에이블 랜드 트라이브'(M-able Land Tribe)로 개편, 고객 중심으로 민첩하게 시장에 대응할 것"이라며 "본부급 디지털 혁신 조직 신설은 증권업계에서는 이례적인 일로 회사의 디지털역량 강화를 위한 의지를 엿볼 수 있다"라고 강조했다. 

또한 전 사장이 기존에 총괄하던 홀세일(WS)도 앞으로는 윤 사장이 이끈다고 KB증권은 전했다. 

S&T 총괄은 기존처럼 윤 대표하기로 했다. 달라지는 것은 세일즈(Sales) 기능 및 트레이딩(Trading) 기능을 분리 운영하는 조직 운영 원칙을 도입했다는 점이다. 또 지주, 은행, 증권의 삼각편제에 대응하기 위해 기존 S&T기획부를 자본시장기획부로 명칭을 변경하고, S&T전략운영부를 신설해 증권 S&T부문의 관리 기능을 확보했다. 

전 대표는 기존에 맡고 있는 IB와 글로벌 부문으로 역량을 집중해 IB의 투자 기능을 강화하고 새로운 먹거리인 글로벌 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성장기업에 대한 투자 확대 및 운용 전문성 제고를 위해 성장투자본부를 신설했다. 또 기업금융4부와 중견기업금융부를 새로이 조직해 중견기업에 대한 커버리지를 확대하는 등 IB사업 역량 강화를 도모했다.

KB증권 관계자는 "통합 1주년을 맞은 KB증권은 이번 조직개편으로 KB금융그룹 내 시너지를 적극 활용해 초대형 IB로서의 입지를 굳건히 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