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B하나은행, 조직개편…디지털 금융 역량 키우기 위해 7개 조직 신설
KEB하나은행, 조직개편…디지털 금융 역량 키우기 위해 7개 조직 신설
  • 김서연 기자
  • 승인 2017.12.27 2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스경제 김서연] KEB하나은행이 27일 디지털 금융 역량을 강화하는데 방향이 맞춰진 조직개편과 경영진 인사를 단행했다.

먼저 그룹 2개, 단 1개, 본부 2개, 부서 9개를 신설했다.

금융소비자를 보호하고 소통하는 기업문화의 정착을 위해 소비자브랜드그룹과 변화추진본부 및 기업문화부를 신설한다.

본부조직은 기능별로 재편했다. 영업지원 역량을 높이기 위함이다. 이에 따라 수도권·강원 지역을 통할하는 중앙영업그룹을 신설하고, 본부 업무 기능을 마케팅과 지원부서로 기능을 분리했다.

디지털 분야에서 가장 많은 변화가 있었다.

미래금융R&D본부와 미래금융전략부, 글로벌 디지털 센터, 디지털금융사업단, 디지털마케팅부, 기업디지털사업부, 빅데이터구축센터가 신설됐다.

이외에도 은퇴설계센터가 신설됐다.

투자상품서비스부는 펀드, 방카 등의 상품 기능을 강화한 투자상품부와 투자전략, 교육 및 컨설팅 기능을 전문화시킨 투자컨설팅부로 분리 운영된다.

임원인사 키워드는 ‘성과’에 맞춰졌다.

영업 및 관리분야의 성과 우수자를 발탁했고 조직의 안정적 성장에 방점을 찍었다.

리스크관리그룹의 황효상 전무가 부행장으로 승진했고 하나은행(중국)유한공사 지성규 부동사장이 글로벌사업그룹 부행장으로 승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