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철 수족냉증 원인은?...여성·소음인 앓기 쉬워
겨울철 수족냉증 원인은?...여성·소음인 앓기 쉬워
  • 김지영 기자
  • 승인 2018.01.03 1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적외선으로 촬영된 수족냉증 환자의 발. 발끝의 온도가 다른 부위에 비해 현저히 낮을 것을 확인할 수 있다 / 사진제공=자생한방병원
적외선으로 촬영한 수족냉증 환자의 발. 발끝의 온도가 다른 부위에 비해 현저히 낮은 것을 확인할 수 있다 / 사진제공=자생한방병원

[한스경제 김지영] 특별한 병은 없는데 손발이 차고 추위에 유독 민감한 사람들이 있다. 이는 수족냉증 환자들이 겪는 흔한 증상으로 수족냉증은 추위를 느끼지 않을 만한 온도에서 손이나 발이 차갑고 시려 일상생활에 불편함을 느끼는 것을 말한다. 특히 겨울철 수족냉증은 손발 저림, 동상, 무감각증, 소화장애, 안면홍조 등의 질환으로 이어지기 쉽다.

수족냉증은 남성보다는 여성에게 많이 나타난다. 또 노인보다는 어린이, 중년, 젊은 여성에게 흔하다. 특히 여성의 경우 수족냉증으로 인해 복부나 허리에 냉기가 오래 머물게 되면 자궁질환, 생리관련, 불임 등을 겪기도 한다.

■ 수족냉증 환자 중 60%는 '여성'…호르몬 변화가 원인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수족냉증 등 말초혈관질환으로 병원을 찾은 환자는 2010년 16만 3600여명에서 2014년 17만2300여명으로 4년 사이 5% 증가했다. 성별로는 여성 환자가 60%로 남성 환자 40%보다 20% 가량 많았다.

수족냉증은 생리통이나 생리 불순을 겪는 성인여성이나 청소년기 여성에게 흔히 볼 수 있는 질환이다. 여성 호르몬이나 생리로 인한 혈허(血虛·혈 부족)로 혈액순환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아 신체 말단 부위에 체온이 쉽게 떨어지기 때문이다.

40대 중반 여성 수족냉증 환자도 많은데 이는 호르몬 변화와 연관이 깊다. 생리, 출산, 폐경과 같은 여성 호르몬의 변화가 자율신경계에 영향을 줘 말초 부위에 혈액 공급이 줄어드는 것이다. 자궁의 냉증이 있는 경우에도 수족냉증이 동반될 수 있다.

한의학에서는 소음인에게 수족냉증이 더 쉽게 찾아온다고 본다. 소음인의 경우 전체적으로 근육량이 적고 마른 탓에 기초대사량이 낮아 몸이 차다. 추위에도 약한 체질이다. 뿐만 아니라 선천적으로 위에 따뜻한 기운이 부족한 기질이라 수족냉증을 앓기 쉽다.

■ 수족냉증 치료법과 예방법

한방에서는 수족냉증 치료에 침과 뜸 등을 사용한다. 침은 인체의 기혈 순환을 조절해 혈액이 한 곳에 정체되는 증상인 어혈을 풀어준다. 어혈을 제거하면 자율신경의 활력을 되찾을 수 있기 떄문. 뜸은 몸을 따뜻하게 해주고 혈액순환을 촉진시켜 수족냉증 완화에 효과를 볼 수 있다.

일상 생활의 작은 변화로도 수족냉증을 완화할 수 있다. 겨울에는 가볍고 땀을 잘 흡수하는 면 소재의 옷을 여러 겹 입는 것이 좋다. 외출을 할 때는 열 손실이 많은 머리와 얼굴을 모자와 귀마개, 마스크 등으로 가리는 것이 체온을 올리는데 도움이 된다.

따뜻한 성질의 음식을 섭취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찬 성질의 돼지고기와 커피, 탄산음료는 가급적 피하고 콩과 마늘 등 몸을 따뜻하게 해주는 음식을 섭취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 한방차 중에서는 생강차가 수족냉증 완화에 도움이 된다. 생강은 살균·해독·진통 등의 효과 뿐 아니라 점막의 염증 개선에도 효과가 있어 수족냉증을 유발하는 겨울 감기에 효과적이다.

대전자생한방병원 김민영 원장은 “여성들의 경우 남성 보다 수족냉증에 걸릴 확률이 높은 만큼 보다 세심하게 관리를 해야 한다”며 ”날씨가 춥더라도 꾸준한 운동을 통해 근력을 키우고, 반신욕과 족욕을 생활화해 혈액순환을 촉진시키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또 “원활한 혈액순환을 위한 노력과 겨울철 방한이 수족냉증 완화에 도움이 된다”고 덧붙였다.


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