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점슛 폭발’ SK, 선두 잡으러 간다
‘3점슛 폭발’ SK, 선두 잡으러 간다
  • 김정희 기자
  • 승인 2018.01.09 22:02
  • 수정 2018-01-09 2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SK 테리코 화이트/사진=KBL 제공.
서울 SK 테리코 화이트/사진=KBL 제공.

[한국스포츠경제 김정희] 프로농구 서울 SK가 인천 전자랜드를 누르고 공동 선두 수성의 발판을 마련했다.

SK는 9일 인천삼산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7-2018 정관장 프로농구 정규리그 전자랜드를 원정경기에서 98-77로 대파했다. 이날 22승(11패)째를 수확한 SK는 전주 KCC와 함께 22승 11패로 나란히 2위위 자리를 지켰다. 최근 4연승으로 승승장구하며 5위 도약을 노렸던 전자랜드는 15패(18승)째를 당해 6위에 머물렀다.

SK는 외곽슛이 터지면서 손쉽게 승리를 가져갔다. 3점 슛 27개를 던져 절반 가까운 13개가 림을 통과했다. 테리코 화이트가 3개, 김민수, 최준용, 이현석이 2개씩을 넣는 등 모두 8명의 선수가 3점 슛을 넣으며 고른 활약을 펼쳤다.

화이트는 3점 슛을 포함해 23득점, 에런 헤인즈도 24득점 13리바운드를 기록하며 맹활약했다. 전자랜드는 브랜든 브라운이 20득점 10리바운드, 차바위도 17득점을 올렸지만 수비가 무너지면서 점수 차이를 줄이지 못했다.

특히 3쿼터에는 SK 5명이 3점 포를 한 방씩 쏘며 76-60으로 점수를 벌렸다. 4쿼터에서는 전자랜드의 집중력이 무너지며 수비에 실패해 패배로 이어졌다.

울산에서는 전주 KCC가 홈 팀 현대모비스를 71-60으로 이겼다. 안드레 에밋과 전태풍이 부상으로 결장한 가운데 하승진이 해결사 역할을 했다. 하승진은 이번 시즌 들어 가장 많은 21득점을 넣고 리바운드 10개를 잡고 더블더블 활약을 했다. 찰스 로드도 17득점과 리바운드 10개, 이정현도 15득점을 보탰다. 현대모비스는 2연승에 실패하며 4위에 머물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