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화폐] 거래소, 폐쇄되면 암시장 커진다? "커다란 변화 올 것"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되면 암시장 커진다? "커다란 변화 올 것"
  • 이성봉 기자
  • 승인 2018.01.13 0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박상기 법무부 장관/사진=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 이성봉] 정부가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까지 언급하자 해외 매체들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박상기 장관은 "법무부에서는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도 목표로 두고 있다"고 말해 파문을 자아냈다. 그는 "가상화폐에 대한 우려가 큰 만큼 기본적으로 거래소를 통한 가상화폐 거래 금지 법안을 준비 중"이라고 11일 밝혔다.

해외 매체들은 가상화폐 거래소가 실제로 폐쇄되면 투자자들이 해외로 떠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이날 미국 CNBC는 이같은 정부 발표에 대해 “한국은 비트코인과 이더리움 등 가상화폐의 가장 큰 시장이다”며 “한국 정부가 내린 결정은 가상화폐 세계에 커다란 변화를 불러일으킬 것”이라고 보도했다. 영국 가상화폐 분석기관 크립토컴페어에 따르면 전 세계 이더리움의 10% 이상이 한국 원화와 거래되고 있으며 이는 달러화에 이어 두 번째로 큰 규모다. 비트코인의 경우 5%가 원화와 거래되고 있다.

로이터는 문종현 이스트시큐리티 이사의 말을 인용해 “한국의 거래금지 조치가 시행된다고 해도 거래가 불가능하지는 않을 것”이라며 “예민한 투자자들, 특히 해커들은 일본처럼 외국으로 나가 거래할 수도 있다”고 보도했다.

일본의 가상화폐 거래소 쿼인(Quoine)의 마이크 카야모리 소장은 블룸버그와 인터뷰에서 “한국 국회의원들이 가상화폐 거래 금지를 추진하더라도 한국 투자자들은 가상화폐를 계속 구매할 수 있는 방법을 모색할 것”이라며 “암시장은 언제나 존재하며 한국 투자자들은 그 곳에서 비트코인을 전환해 해외거래를 할 것”이라고 전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