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도자 가르치는 지도자’ 김성근, 일본 소프트뱅크행
‘지도자 가르치는 지도자’ 김성근, 일본 소프트뱅크행
  • 김정희 기자
  • 승인 2018.01.13 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김성근 전 한화 감독/사진=OSEN.
김성근 전 한화 감독/사진=OSEN.

[한국스포츠경제 김정희] 김성근(76) 전 한화 이글스 감독이 일본에서 지도자를 가르치는 지도자로 부임한다.

일본 닛칸스포츠는 13일 "소프트뱅크가 한국의 김성근 전 감독을 코치 카운셀러로 영입할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김 전 감독의 일본행은 일본의 전설적인 타자이자 야구 원로 오 사다하루(왕정치) 소프트뱅크 회장의 제안으로 이뤄졌다. 지난해 11월 4일 소프트뱅크와 요코하마 DeNA 베이스타스가 일본시리즈 6차전을 펼치는 일본 후쿠오카 야후 오크돔을 자주 찾은 김 전 감독에게 오 회장이 "김 감독이 우리 팀에서 지도자를 육성해주면 좋겠다"고 제안한 것으로 전해진다.

김성근 전 감독은 2005년과 2006년 일본 지바롯데 마린스에서 순회코치로 일했다. 13년 만에 다시 일본프로야구와 연을 맺게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