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행 노조 "서민 홀리는 가상화폐 적극 대응해라"
한국은행 노조 "서민 홀리는 가상화폐 적극 대응해라"
  • 신진주 기자
  • 승인 2018.01.13 13: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한스경제 신진주] 한국은행 노동조합이 가상화폐에 선제적으로 적극 대응하라며 촉구하고 나섰다.

서울 중구의 한 가상화폐 거래소 모습. 사진=연합뉴스
서울 중구의 한 가상화폐 거래소 모습. 사진=연합뉴스

13일 한은 노조는 서민 홀리는 가짜 화폐에 적극 대응하라는 제목의 성명을 내고 통화 당국이 거짓 화폐 문제점을 주시하고 좀 더 빨리 경고하지 않은 것은 매우 뼈아픈 일이라고 지적했다.

또 가상통화 변동성과 투기성은 가상화폐가 화폐의 가장 기본적인 거래수단 기능을 전혀 할 수 없음을 잘 보여준다고 말했다.

노조는 "경제 '와치독' 역할을 하는 중앙은행은 화폐가 무엇인지 타인들이 규정해주길 기다릴 것이 아니라 선제적으로 적극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노조는 "한은이 적극 나선다면 많은 이들의 반발에 직면하겠지만 쓴소리를 하며 비판받는 것이 중앙은행의 숙명"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