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음성통화에도 배터리 절감 기술 적용
KT, 음성통화에도 배터리 절감 기술 적용
  • 정영선 기자
  • 승인 2018.01.15 18: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스경제 정영선]  KT는 음성통화시 배터리 소모를 줄일 수 있는 네트워크 기술을 국내 최초로 전국 LTE 상용망에 적용했다고 15일 밝혔다. 

지난해 상반기 국내 최초로 데이터 배터리 절감 기술을 LTE 전국망에 적용 한데 이어 음성통화로 확대한 것으로 통화 연결 상태에서 데이터 송수신이 없는 경우 통신기능을 주기적으로 저전력 모드로 전환시켜 배터리 사용량을 줄여준다.

LTE 기반 음성통화인 VoLTE의 경우 실제 음성 데이터는 20ms마다 한번씩 전송되는데, 데이터가 전송되지 않는 구간에서는 저전력 모드로 전환될 수 있는 충분한 시간이 있다. 
 
KT는 이런 특성을 활용하고 전송 데이터 압축, 제어신호 최소화 등 기술을 추가 발굴해 지난해 말 배터리 절감기술을 전국 LTE 상용망에 적용했다.

이달 초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TTA)에서 아이폰X 모델로 테스트한 결과 11시간 30분∼12시간 46분이던 음성통화 이용시간이 C-RDX 기술을 적용한 후 15시간 19분∼17시간 24분으로 늘어나 최대 51% 증가했다.

KT INS본부 김영식전무는 "데이터 통신에 이어 음성통화에도 C-DRX 기술을 적용해 KT의 배터리 절감기술을 완성했다"며 "앞으로도 혁신기술로 차별화된 고객 만족을 실현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