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용 한파' 여전히…장기 백수 사상 최대 14만7000명
'고용 한파' 여전히…장기 백수 사상 최대 14만7000명
  • 임서아 기자
  • 승인 2018.01.16 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한스경제 임서아] 고용 한파가 계속되면서 반년 이상 구직활동을 했지만 일자리를 구하지 못한 사람들이 역대 최고 수준을 기록한 것으로 조사됐다. 

16일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구직기간 6개월 이상 실업자는 14만7,000명으로 전년(13만3,000명)보다 1만4,000명(10.5%) 늘었다. 이는 2000년 이후 최대치다. 과거 글로벌 금융위기(2009년·8만명)나 외환위기(2000년·13만8,000명) 때보다도 많다.

전체 실업자 중 6개월 이상 실업자 비중도 14.3%를 기록, 2000년(14.1%) 당시 역대 최고 기록을 17년 만에 다시 썼다. 2014년 7.5%였던 6개월 이상 실업자 비중은 2015년 10.0%, 2016년 13.1%를 기록하며 3년 만에 두 배 가까이 올라갔다.

장기 백수 비중은 외환위기 여파에 시달리던 2000년대 초반 두자릿 수까지 오른 뒤 2010년 7.0%까지 떨어졌지만 최근 다시 상승하고 있다. 청년(15∼29세) 실업률은 2014년 9.0%를 기록한 이후 3년 만에 9.9%까지 상승했다.

고용 한파가 계속되면서 반년 이상 구직활동을 했지만 일자리를 구하지 못한 사람들이 역대 최고 수준을 기록한 것으로 조사됐다./연합뉴스
고용 한파가 계속되면서 반년 이상 구직활동을 했지만 일자리를 구하지 못한 사람들이 역대 최고 수준을 기록한 것으로 조사됐다./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