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콤커피, '로봇카페 비트' 인천공항에 입점
달콤커피, '로봇카페 비트' 인천공항에 입점
  • 김지호 기자
  • 승인 2018.01.18 1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스경제 김지호]결제전문기업 다날의 프랜차이즈 커피전문브랜드 달콤커피는 업계 최초로 상용화에 나선 로봇카페 ‘b;eat(이하 비트)’ 2기를 인천공항 제2터미널에 입점하고, 본격적인 글로벌 손님맞이를 시작했다고 18일 밝혔다. 

비트는 달콤커피의 카페운영 노하우에 4차 산업혁명의 핵심인 최첨단 로봇, 그리고 다날의 모바일 결제서비스가 융합되어 있으며, 제한적인 공간에서 활용도를 높이고 고효율 자동화 서비스로 운영되는 혁신적인 카페 솔루션이다. 

주문부터 결제까지 앱하나로 간편하게 이용이 가능한 스마트 카페로 최첨단 시스템이 유기적으로 구축되어 스마트 공항을 지향하는 인천공항의 이미지와도 어울린다. 

달콤커피 지성원 대표는 “로봇카페 비트의 인천공항 입점은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앞서 로봇을 활용했다는 점에서 시사하는 바가 크다”며 “내달부터 평창에서 열리는 국제적인 스포츠 행사의 선수단을 비롯한 외국 바이어와 관광객 등 국내외 고객들이 인천공항을 이용하는데 첨단기술이 적용된 로봇카페 비트를 통해 선진화된 서비스를 세계시장에 선보일 것으로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 대표는 “인천공항이 문을 여는 365일 동안 비트를 함께 운영하면서 글로벌 고객들에게 색다른 볼거리와 경험을 제공함으로써 다시 기억하고, 찾고 싶은 공항이 되도록 만들어 갈 것”이라고 덧붙여 말했다. 

달콤커피는 인천공항 내 로봇카페 비트의 런칭에 따라 비트커피 앱과 SNS 인증샷 프로모션을 함께 진행한다. 비트커피 앱을 다운받고 인스타그램에 비트 인증샷과 #비트, #beat, #비트커피, #로봇카페, #인천공항제2여객터미널 등의 해시태그를 올린 고객을 대상으로 추첨을 통해 닌텐도 스위치를 증정할 예정이다. 

한편, 달콤커피는 오는 30일 로봇카페 비트 출시와 관련해 반포 한강공원 세빛섬 컨벤션홀에서 ‘비트 런칭 쇼케이스 및 비즈니스 컨퍼런스’를 진행할 예정이다. 로봇과 관련한 IT업계 및 식음료, 프랜차이즈 분야 등 각계 각층의 400여명의 관계자가 행사에 참석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