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문재인 정부, 가상화폐 작전세력의 컨트롤타워"
하태경 "문재인 정부, 가상화폐 작전세력의 컨트롤타워"
  • 김지호 기자
  • 승인 2018.01.19 14:01
  • 수정 2018-01-19 14:01
  • 댓글 0

[한스경제 김지호]정부의 가상화폐 대책에 관여했던 금융감독원 직원이 대책 발표 직전 가상화폐를 매매해 차익을 거둔 것으로 드러난 가운데, 하태경 바른정당 최고위원은 정부가 개입해 시세조작을 이끌었다는 주장을 내놨다. 

19일 하태경 바른정당 최고위원은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 컨트롤 타워가 가상화폐 작전세력"이라면서 "가상통화 발표, 엠바고 걸고 해제하는 40분이 작전시간"이라고 밝혔다.

하 의원은 "지난 15일 정부는 9시 가상통화 관련 엠바고 문자 공지, 9시20분 엠바고 보도자료 전문 공유, 9시40분 해제했는데, 이 사십분이 작전시간이었으며 약 4.9% 큰 폭 상승했다"며 "국무조정실은 지난 1월 15일 오전 9시경 정부의 가상통화 입장을 발표하겠다고 기자들에게 문자로 공지했고 이때부터 시세 상승이 시작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발표 자료는 '법무부 대신 국무조정실이 가상통화 정책을 총괄한다'는 내용이었는데, 가상통화거래소 폐쇄를 언급하며 강경 모드였던 법무부가 주무부처에서 물러난다는 내용이므로 충분히 호재로써 시세에 거대한 영향을 줄 수 있을 만한 내용이었다"라며 "언론에서 이 내용을 보도할 때인 9시40분쯤에는 이미 고점에 거의 다다랐고 개미들은 그때서야 매수를 시작했다"고 덧붙였다.

하태경 바른정당 의원이 19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가상화폐 시장에서 정부가 개입해 시세 조작을 이끌었다는 주장을 하며 관련 증거를 공개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하태경 바른정당 의원이 19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가상화폐 시장에서 정부가 개입해 시세 조작을 이끌었다는 주장을 하며 관련 증거를 공개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또한 "실제 가상통화 주가도 이러한 호재성 발표를 미리 알고 있기라도 한 듯 9시간 전부터 큰 폭락장을 끝내고 상승 기류를 타기 시작했다"면서 "이 상승장은 공교롭게도 정부의 발표 시간과 맞물려 최고점인 2,000만원을 찍고, 전부 고가 매도됐다"고 지적했다. 

그는 "국민들이 엠바고 해제 이후 국무조정실의 발표 내용을 들었을 땐 이미 늦었다"면서 "내부자들은 저가에 매수했고 아무것도 모르는 국민들만 고점에서 물렸다. 엠바고 시차가 정보 시차를 가져왔고 작전세력의 작전시간이었다"고 강조했다.

특히 하 의원은 "지난 11일 법무부의 '거래소 폐쇄' 발언으로 인해 2,098만원에서 1,740만원까지 떨어졌다가 청와대가 '확인된 사안이 아니다'라며 이를 번복하자 다시 20,99만원까지 상승하기도 했다"면서 "지난 16일 김동연 부총리가 한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하여 '거래소 폐쇄는 살아있는 옵션'이라고 발언 하자 초대형 악재가 돼 1,100만원 대까지 떨어지기도 했다"고 말했다.

하 의원은 "국가의 정책 발표로 국민들의 재산상 손실을 줄 경우 발표 내용을 공무원들이 미리 알 수 없도록 하는 것이 상식인데, 이번 엠바고 작전 때문에 국민들은 어마어마한 재산상 손해를 입었다"면서 "정보가 빠른 공무원들은 이득, 정보가 느린 개미들은 손해를 봤다"고 말했다.

이어 "이 사안은 정부가 촛불개미들의 등골을 빼먹은 심각한 사안으로 관계부처 전부 내부 정보 이용 부당거래 전수조사를 실시해 국민에 의혹을 밝히고 사과해야 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또 "관련자는 국가공무원법 제56조 성실의무를 위반했므로 엄중히 문책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도 했다

한편 이날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역시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문재인 정부 인사들이 가상화폐 투자에 많이 참여했다는 제보가 있었다"며 "이런 가운데 금감원 직원이 내부 정보를 이용해 투자이익을 챙기는 사건이 적발된 것을 보면 시중에 떠도는 이야기가 결코 허위사실이 아니라는 점이 밝혀지고 있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내부 정보를 활용해 투기를 일삼는 이런 것이 문재인 정부의 현주소"라며 "문재인 대통령이 자진해서 가상화폐에 정부 관계자들이 많이 투자했다는 시중의 의혹에 대해 철저하게 진상을 밝히고 책임져야 한다"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